• 조회수 249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원숭이 오누이』 손이와 온이가 겨울 이야기로 돌아왔다!

    온이는 오빠 손이에게 무엇이든 지기 싫어합니다. 눈놀이를 하면서도 손이가 큰 눈 뭉치 하나를 만드는 동안 온이는 작은 눈 뭉치 여러 개를 만들어 마구 던집니다. 화가 난 손이는 나이가 더 적은 온이에게 동생이기 때문에 오빠를 이길 수 없다고 합니다. 설날을 맞이한 온이는 어떻게 하면 오빠 손이보다 나이를 더 먹을 수 있을지 궁리합니다. 과연 온이는 오빠를 이길 수 있을까요? 손이와 온이의 설날 풍경을 들여다보아요.
    출판사 리뷰
    설날에도 오빠한테 질 수 없어!

    언제나 오빠 손이를 졸졸 따라다녀서 원숭이 동생으로 불리던 온이가 이제는 어떻게든 오빠를 이기고 싶어 하는 짓궂은 귀염둥이가 되어 돌아왔다! 온이는 오빠 손이에게 지지 않으려고 무엇이든 많이 한다. 손이가 큰 책 한 권을 볼 때 온이는 작은 책 여러 권을 본다. 손이가 큰 종이비행기 한 개를 만들 때 온이는 작은 종이비행기 여러 개를 만든다. 눈놀이할 때도 손이가 큰 눈 뭉치 하나를 만드는 동안 온이는 작은 눈 뭉치 여러 개를 만들어 마구 던진다. 정신없이 날아오는 눈 뭉치 세례에 손이가 엎어지자 온이는 의기양양하다. “아무리 그래도 넌 동생이고 나는 오빠야!” 화가 난 손이는 나이가 적은 사람이 동생을 해야 한다고 온이에게 설명해 준다. 이 말을 들은 온이는 “내가 오빠보다 나이를 더 많이 먹으면?”이라고 반문하지만 손이는 그건 불가능한 일이라고 한다. 한편 설날을 며칠 앞두고 친척들이 모두 모인다. 설음식을 준비하는 할머니에게 온이가 넌지시 물어본다. “어떻게 하면 내가 오빠보다 나이를 더 먹을 수 있어요?” 그러자 할머니는 귓속말로 소곤소곤 비밀 이야기를 해 준다. 온이는 오빠 손이보다 나이를 더 먹을 수 있을까? 손이와 온이의 설날에는 또 어떤 일이 일어날까?

    더욱 흥미진진해진 『원숭이 오누이』 겨울 이야기

    아웅다웅 다투다가도 서로 걱정해 주는 세상에 둘도 없는 남매 이야기로 많은 사랑을 받은 『원숭이 오누이』의 손이와 온이가 겨울 이야기로 우리를 다시 찾아왔다. 여름날 사람들로 북적이는 바닷가에서 가족의 소중함을 깨닫게 되는 남매의 이야기는 세상 모든 오누이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오빠를 졸졸 따라다니던 동생 온이는 조금 더 자라 이제 오빠에게 지지 않으려고 한다. 무엇이든 오빠보다 많이 하려고 하는 온이와 이런 동생이 얄미워 화를 내다가도 자신이 오빠라고 거듭 이야기하며 쐐기를 박는 손이의 이야기는 형제나 자매가 있는 아이들이라면 누구나 “이건 내 이야기야!”라고 할 만큼 생생하게 다가온다. 또한 『오빠한테 질 수 없어!』는 설날을 배경으로 맞이해 펼쳐지며 차례 지내기, 떡국 먹기, 세배하기 등 다양한 설날 풍습을 보여 준다. 여러 가족들이 모여 음식을 만들고 나누어 먹고 차례를 지내는 모습에서 가족 관계에 대해서 알 수 있고, 가족 간의 따뜻한 정도 느낄 수 있으며 다양한 주제로 연계해 독서 활동이 이루어질 수 있다. 『오빠한테 질 수 없어!』는 아이들과 어른들이 함께 보며 수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공감 백배 이야기 그림책이다.

    공감 가는 이야기와 사랑스러운 그림으로 만나는 가족 이야기

    『오빠한테 질 수 없어!』는 형제나 자매가 있는 아이들이라면 누구나 경험해 봤을 귀여운 신경전을 생생한 이야기와 사랑스러운 그림으로 보여 주고 있다. 초반에 등장하는 남매의 일상이나 눈싸움 장면은 아이들의 공감을 이끌어 내며 이야기에 빠져들게 한다. 설날을 맞이하며 구체적인 사건이 일어나는데, 아기자기하면서도 다양한 구도로 손이와 온이의 모습이 표현되고, 하얀 겨울과 설날 풍경 또한 아름답게 펼쳐진다. 아이들의 마음을 있는 그대로 보여 주는 재치 넘치고 상냥한 채인선 작가의 글과 자꾸 자꾸 또 보고 싶은 사랑스럽고 귀여운 배현주 작가의 그림이, 『원숭이 오누이』에 이어 부드러운 조화를 이루고 있다. 진짜 우리 가족 이야기 『오빠한테 질 수 없어!』와 함께 포근한 겨울을 맞이해 보자.
그림작가 정보
  • 배현주
  • 이화여자대학교 조형예술대학과 디자인대학원을 졸업하고 한국일러스트레이션학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다. 우리 전통 문화와 옛이야기를 좋아해서 이에 관한 아름답고 재미있는 그림책을 열심히 만들고 있다. 첫 그림책 『설빔』으로 제27회 한국어린이도서상을 받다. 쓰고 그린 책으로 『설빔_여자아이 고운 옷』, 『설빔_남자아이 멋진 옷』이 있으며, 『오늘은 촌놈 생일이에요』, 『나의 첫 국어사전』, 『원숭이 오누이』, 『내 복에 살지요』, 『나의 첫 국어사전』, 『남쪽으로 쫓겨난 사씨, 언제 돌아오려나』 등에 그림을 그렸다.
글작가 정보
  • 채인선
  • 蔡仁善
    1962년 강원도 함백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에는 건설업을 하는 아버지를 따라 강원도와 충청도 등지를 돌아다녔고, 초등학교에 입학할 무렵 서울로 올라왔다. 성균관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한 후 출판사에 발을 들여놓았으며, 을유 문화사와 한국브리태니커회사 등 여러 출판사에서 10여 년간 편집자로 일했다.

    해빈이와 해수, 두 아이의 어머니가 되면서, 퇴근하고 돌아와 집안일을 하느라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줄 수가 없어 동화를 쓰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렇게 해서 나온 것이 그녀의 첫 번째 책인 『산골집에 도깨비가 와글와글』이다. 이후 1995년 샘터사가 주관한 "엄마가 쓴 동화상" 공모에 『우리집 안경곰 아저씨』가 당선되었고, 1996년 창작과비평사에서 주관한 "좋은어린이책" 원고 공모에 『전봇대 아저씨』가 당선되면서 작가로 데뷔했다.

    『전봇대 아저씨』는 표제의 동화 외에 "할아바지의 조끼", "학교에 간 할머니", "식탁 밑 이야기", "파랑가방 이야기" 등 11편의 창작 동화가 실려 있다. 표제작 "전봇대 아저씨"는 아이들의 고자질이나 하소연, 비밀, 고민 등 무슨 이야기든 다 들어주는 전봇대 아저씨의 이야기다. 이 책에 실린 단편들의 특징은 채인선 특유의 판타지적인 상상력을 발휘해 일상을 이야기하면서도 일상에서 일어날 수 없는 일들을 그려낸다는 것이다. 소설가 박완서는 <채인선의 동화를 반기며>라는 추천사에서, 채인선 동화의 가장 큰 미덕은 상상력을 자유자재로 구사한 환상적인 기법과 사실성의 기막힌 조화라고 극찬했다. 그녀의 상상력은 현실과 동떨어진 상상력이 아닌, 현실과 조화를 이루는 상상력이다. 이러한 특징이 그녀의 동화가 아이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이유일 것이다.

    그 밖의 주요 작품으로는 『내 짝꿍 최영대』,『콩알 뻐꾸기의 일요일』,『오빠는 사춘기』,『아기오리 열두 마리는 너무 많아!』, 『빨간 줄무늬 바지』, 『그 도마뱀 친구가 뜨개질을 하게 된 사연』,『삼촌과 함께 자전거 여행』,『원숭이 오누이』, 『아빠 고르기』등이 있다.

    현재 채인선은 남편이 있는 한국과 아이들이 있는 뉴질랜드를 오가며 두 문화권에서 생활하고 있다. 남편 김종길은 중앙일보 체육부와 조인스닷컴을 거쳐 지금은 골프팁스 이사로 일하고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