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63l좋아요 2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단 하루도 같은 날은 없었다!
    매 순간순간이 ‘내’ 인생이다!
    성장하는 ‘나의 인생’을 담아낸 그림책!

    집, 학교, 회사를 오가는 일상. 날마다 똑같이 반복되는 하루. 그러나 우리의 하루는 사실 매일매일 다릅니다. 단 하루도 같은 날은 없어요! 그리고 무심코 스쳐 보낸 일상 속에는 절로 감탄이 나오는 때가 있습니다. 눈 내린 풍경이나 해돋이를 보았을 때, 사랑받고 사랑할 때… 여러분은 일상에서 언제 가장 큰 기쁨을 느끼나요?

    『너에게 보여 주고 싶어 이 놀라운 세상을』은 소소한 일상 속 특별한 순간을, 마치 사진을 찍듯 절묘하게 담아낸 아름다운 그림책입니다. 소중한 이에게 보여 주고 싶을 만큼 우리를 성장, 발전시키는 일상의 보석 같은 순간순간을 포착해 냈지요. 도토리를 먹는 귀여운 설치류 주인공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면 일상은 별일투성이입니다. 마찬가지로 생각에 따라 우리 하루도 특별한 날이 되고, 그 누구의 인생보다 소중해지지요. 계절처럼 우리 모습은 끊임없이 바뀌고, 늘 해가 뜨듯 다시 일어나고 시작할 수 있으니까요.

    이 책은 ‘특별한 이야기’로 우리 삶을 환기시키는 것이 아니라, ‘평범한 일상’을 묘사해 반짝이게 합니다. 시처럼 마음을 두드리는 서정적 문장과 여운을 주는 칸칸의 그림이 어우러져 재미와 감동을 동시에 안겨 줍니다. 이 세상을, 우리 일상을 응원하고, 조금 더 반짝이게 하는 책을 보며 자신의 하루하루를 사랑하고 위로받길 바랍니다.
    출판사 리뷰
    너에게 보여 주고 싶은, 소소한 일상의 놀라운 순간!

    오늘도 어제와 별로 다르지 않은 하루를 보냈나요? 잠에서 깨어 밖으로 나가 보니 모두 다 그대로입니다. 하늘도 구름도, 노래하는 새들도, 잎 떨어진 나뭇가지들도…. 그러나 정말 신기합니다. 모두 그대로인데 세상이 달라 보여요! 하얀 눈이 내렸기 때문일까요.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은 평범한 하루의 반복 같지만, 어제와 오늘은 분명히 다릅니다. 친구의 따뜻한 말 한마디에 사르륵 화가 가라앉고, 작은 일로 잃었던 자존심을 작은 일로 되찾기도 합니다. 길을 걷다, 친구와 다투다, 하늘을 바라보다… 모든 순간에 인생을 떠올릴 수 있습니다. 책 속 하루하루가 그렇듯 우리의 하루는 매일 다르고, 날마다 성장하고 발전하지요.

    이 책은 우리 인생을 완성하는 일상의 순간순간을 만화처럼 칸칸이 나누어 보여 줍니다. 덕분에 독자는 부담 없이 책에 푹 빠져 함께 울고 웃으며 자신의 하루를, 인생을 되돌아보게 되지요. 가볍게 읽히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그림책을 통해 소소한 일상의 소중함을 깨닫고 귀중한 의미를 캐내기 바랍니다.

    오늘 ‘나’의 고민에 흥미로운 답을 주다!

    왜 그런지 자꾸 겁이 납니다. 밤새 모든 걸 잃어버릴까 봐, 목표가 사라질까 봐, 아무도 날 좋아하지 않을까 봐… 키가 커지거나 작아지거나, 살이 찌거나 빠진다면 또는 마음이 조금 더 단단해진다면 더 많이 웃고 당당해질 수 있을까요?

    살다 보면 하루하루 걱정과 고민도 점점 늘어납니다. 가족과 친구에 대한 걱정, 미래에 대한 불안, 사회에 대한 불만, 삶과 죽음에 대한 고민까지. 탄생, 시련, 실망, 기쁨, 우정, 사랑, 행복, 발견, 죽음… 이 책은 우리 인생을 만드는 모든 고민들을 물음으로 이끌어 해답을 찾는 성숙한 방향을 제시합니다.

    책은 저자 자신의 성장 기록이기도 하며, 오늘날 누구나 겪는 삶의 과정을 예로 따뜻이 보여 주기도 합니다. 각 페이지 짧은 문장은 마치 마음을 토닥이듯 자상하고 친절합니다. 그래서 가볍게 읽으면서, 그 안에 담긴 깊은 사유에 빠져들게 됩니다. 이 따스한 손길을 통해 독자는 마음을 위로받고 자신의 가치를 다듬으며 한 뼘 더 성장하게 될 것입니다.

    사랑스러운 캐릭터와 깊이 있고 은은한 그림의 조화!

    토끼를 닮은 설치류 주인공은 겨울잠에서 깨어나 세상에 한 발씩 나아갑니다. 짤막한 몸으로 무엇 하나 잘하는 것 없어 때로는 좌절하고, 때로는 슬픔에 잠기지만 지평선 너머 떠오르는 해를 보고 다시 용기를 냅니다. 페이지를 아우르는 사랑스러운 캐릭터는 어린이의 역동적 모습과 살아 있는 표정을 그대로 담고 있어 독자에게 친근함과 편안함을 줍니다.

    크고 작은 그림과 그림으로 짜인 이 책의 독특한 그림은, 컷과 컷 사이 여백을 만들어 독자들이 생각하고 상상할 수 있는 틈을 마련해 줍니다. 그림은 따뜻하고 은은한 파스텔 색감을 사용해 전반적으로 편안하고 따뜻한 인상을 줍니다.

    사랑스러운 캐릭터와 부드럽고 밝은 그림의 조화가 독자에게 그림책 보는 즐거움을 흠뻑 선사할 겁니다. 그래서 더욱 깊이 공감하고, 자신의 일상을 떠올리며 생각하고 상상할 수 있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상드린 카오
  • 부모님이 대만에서 프랑스로 이주해 프랑스에서 태어나 자랐습니다. 프랑스 국립 미술 학교인 에콜 데 보자르에서 공부한 뒤 역량 있는 작가가 되기 위해 청소년 문학 석사 학위도 취득했습니다. 현재는 프랑스 파리의 필하모니 드 파리에서 편집 코디네이터로 일하며 청소년을 위한 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이경혜
  • 1960년 진주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자랐습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불어교육과를 졸업하였고, 문화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하였습니다. 1987년 동화『짝눈이 말』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한길 문학 동네에 중편『딸』을 발표했고,『문화일보』동계 문예 중편 부문에『과거 순례』로 당선되었습니다. 동화『세상에서 가장 친한 친구』『마지막 박쥐 공주 미가야』『형이 아니라 누나라니까요!』『선암사 연두꽃잎 개구리』, 청소년 소설『어느 날 내가 죽었습니다』를 썼고,『아큐 이야기』『구렁덩덩 새 선비』『이래서 그렇대요』『쟝크리스토프』『해와 달이 된 오누이』들을 다시 썼으며, 옮긴 책으로는『내 사랑 뿌뿌』『웬델과 주말을 보낸다고요?』『내가 만일 아빠라면』『내가 만일 엄마라면』『다시는 너랑 안 놀거야』『지루한 전쟁』『서커스 대소동』『375번째 소원』‘위대한 음악가’ 시리즈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