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24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햇빛 쨍쨍하고 무더운 여름날, 호스로 물을 뿌려 물장난을 해 봐도 너무 더워요. 우리 어린이집 친구들은 더위를 싹 날려 줄 수영장을 만들기로 했지요. 우리 모두 첨벙첨벙하며 놀 수 있는 커다란 수영장, 어떻게 만들까요? 먼저 큰 구덩이를 팠어요. 어? 그런데 호스로 물을 뿌려 보니 고이지가 않아요. 이제 어떡하지요? 물이 땅으로 스며들지 않게 할 무언가가 필요해요. 아이들은 하나둘 자기 의견을 내놓습니다. 아이들이 동무들과 어울려 놀며 어떻게 상상력을 펼치는지, 서로 생각을 주고받으며 어떻게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지를 따뜻한 그림으로 담은 그림책이에요.
    출판사 리뷰
    상상력을 펼치며 노는 아이들의 모습을 담은 이야기

    몹시 더운 여름날, 날씨는 더워도 아이들은 바깥에서 뛰어놀고 싶어요. 하지만 무더운 날씨를 피할 수는 없습니다. 아이들은‘수영장을 만들자’라고 뜻을 모읍니다. 아이들은 열심히 구덩이를 파고 물을 채웁니다. 하지만 흙에는 물이 고이지 않는다는 문제가 아이들 앞을 가로막아요. 이제 아이들은 두 가지 문제를 해결해야 합니다. 물이 고여야 하는 것과, 모두가 들어갈 수 있을 만큼 커야 한다는 것. 아이들은 다 같이 창고를 뒤지기 시작합니다. ‘이건 어때?’ ‘저건 어때?’ ‘이런 것도 있어.’ 하면서요. 그런 가운데 아이들은 계속해서 시행착오를 겪습니다. 수영장이라 하기엔 크기가 너무 작고, 물에 젖어 찢어지고……. 그래도 아이들은 실망하거나 포기하지 않지요. 아이들한테는 그 과정 또한 다 놀이이니까요. 그렇게 아이들은 끝내 우리 모두 함께 뛰어들 수 있는 수영장을 만들어 냅니다. 모두 힘을 모아 만들었으니 우리 모두의 수영장이지요. 이름은 바로 ‘풍덩 수영장!’

    이 책은 아이들이 동무들과 어울려 놀며 어떻게 상상력을 펼치는지, 서로 의견을 주고받으며 어떻게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지를 보여 줍니다. 작가는 실제로 어린이집에서 아이들이 노는 모습을 곁에서 지켜보고 이 이야기를 만들게 되었답니다. 한 아이가 놀이를 제안하면 다른 아이가 받아서 점점 새로운 놀이를 만들고, 마음껏 상상력을 펼치며 노는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다고 해요. 책장을 넘기다 보면 ‘도대체 어떤 수영장을 만들까?’ 기대감을 가지며 이야기에 빠져들게 된답니다. 마지막에 가서 아이들이 수영장에 풍덩 뛰어들어 ‘우리 실컷 놀자’ 할 때는 보는 사람도 ‘이야, 다 됐다. 시원하게 놀 수 있겠다!’ 하고 생각하게 되지요. 시원한 그림과 함께 아이들 노는 모습이 생동감 있게 담겨 있는 그림책입니다.

    동무들과 같이 놀면서 함께 자랍니다

    아이들은 끊임없이 놀면서 재미를 찾고, 궁금한 것을 풀어 갑니다. 또 친구들과 어울려 놀면서 함께 새로운 놀이를 만들어 가는 걸 좋아합니다. 마음이 맞는 친구와 함께라면 놀이는 한결 더 재미있어지기 때문이지요. 아이들은 친구들과 함께 새로운 놀이를 만들어 내면서 혼자서 놀 때와는 다른 기쁨과 뿌듯함을 느끼게 됩니다. 그 과정에서 자기 마음과 느낌을 표현하며 서로 생각을 주고받습니다. 친구와 함께한다는 즐거움이 더해지면 아이들은 기꺼이 힘들고 어려운 일도 이겨 내지요.

    그런데 어른들은 아이들이 노는 것을 가만히 두고 보지 못합니다. 아이들이 뭘 제대로 못 한다 싶으면 그저 끼어들고 싶어 엉덩이가 들썩들썩합니다. 하지만 그냥 내버려 두어도 아이들은 주어진 환경 속에서 누구보다 재미있고 신나게 놀 수 있습니다. 이 책에 나온 아이들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며 수영장을 만든 것처럼요. 흙 위에는 물이 고이지 않는다는 걸 깨닫고 무언가 깔아야겠다고 생각했을 때, 거기에 어른들이 끼어들어 ‘이걸 써’라고 했다면 어땠을까요? 물론 수영장은 금세 만들 수 있었겠지만 수영장을 만드는 과정을 아이들이 온전히 즐기지는 못했을 겁니다. 아이들한테는 결과뿐만 아니라 과정도 모두 놀이라는 것을, 동무들과 놀면서 함께 자란다는 것을 보여 주는 그림책이에요.

    차분하고 섬세한 그림과 담백한 글이 어우러진 그림책

    『풍덩 수영장』은 『나 혼자 놀 거야』와 『나도 꼭 잡을 거야』에 이어 박소정 작가가 공동육아어린이집에서 아이들이 노는 모습을 지켜보고 이야기를 쓰고 그린 세 번째 책입니다. 글을 화려하게 꾸미거나 크게 과장하지 않고 담백하고 간결하게 표현하여 독자들마다 자기 경험과 감정이 점차 스며들 수 있게 했습니다. 텃밭이나 마당과 같은 배경을 섬세하게 표현했던 전작들과는 달리, 『풍덩 수영장』에서는 배경은 되도록 생략해서 독자들이 아이들의 행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더불어 물방울의 시원함과 모래의 거친 질감을 강조하기 위해 물과 모래에만 채색을 얹어 효과를 극대화했습니다. 책장을 넘기며 물방울이 퍼지는 시원함을 마음껏 느껴 볼 수 있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박소정
  • 1976년에 강원도 춘천에서 태어났으며, 성신여자대학교 서양화과에서 공부했다. 2003년부터 지금까지 세밀화를 그리고 있다. 2006년에 나온 『민물고기』(보리 어린이 첫 도감③)에 그림을 그렸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