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30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집 밖으로 몇 발자국만 나가면 온갖 자연을 만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은 자연을 보고, 냄새 맡고, 온몸으로 탐색하며, 언제나 새로운 놀이를 찾아냅니다. 『나갈까?』는 우리 아이들에게 주변의 소소한 자연으로 시선을 돌려 보라고 이야기합니다. 아이들에게 자연은 놀이터이자 배움터이며, 모험의 공간이라는 사실을 넌지시 일러 주는 그림책입니다.
    출판사 리뷰
    “날씨 좋은데 밖에 나갈까?”

    어느 여름날, 소파에 기대 멍하니 창밖을 보던 엄마가 말합니다. 내심 더 재미난 놀이를 하고 싶었던 아이는 실망했지만, 하는 수 없이 엄마 손 잡고 터덜터덜 밖으로 나갑니다. 생각만 해도 시시해서 입을 삐죽 내민 채로요.

    공원에 들어서자 바스락 소리가 들리더니, 어디선가 고양이가 튀어 나옵니다. 강아지가 고양이를 따라 뛰기 시작합니다. 엄마랑 아이도 덩달아 뛰지요. 고양이를 따라 들어온 풀숲에서 달콤한 꽃 냄새가 나요. 풀 냄새랑 나무 냄새랑 흙냄새도요. 고개를 돌려 보니 담벼락에는 덩굴나무가 꼬불꼬불 벽을 타고 올라가고, 발밑에서는 개미가 자기 덩치보다 큰 먹이를 지고 줄을 맞춰 걸어가요. 그뿐만이 아니에요. 꽃밭에서 나비들이 날아다니고, 연못에서 개구리들이 폴짝폴짝 튀어 올라요. 나무 위에서는 새들이 노래해요! 아이는 자기도 모르는 새 자연의 친구들과 어우러져 한바탕 놀아요.

    자연은 놀이터이자 배움터이며, 모험의 공간

    아이들은 자연을 보고, 냄새 맡고, 온몸으로 탐색하며, 언제나 새로운 놀이를 찾아냅니다. 나무 한 그루, 풀 한 포기, 나풀나풀 춤을 추는 나비들이 놀이 친구가 되고, 굴러다니는 솔방울 하나, 작은?돌멩이 하나, 길가에서 주운 나뭇가지 하나가 새로운 장난감이 되지요. 평소 흔하게 봤던 자연물이 놀이로 탈바꿈하는 순간, 아이들에게는 새로운 상상의 세계가 펼쳐집니다.

    『나갈까?』는 우리 아이들에게 가까이에 있는 자연으로 시선을 돌려 보라고 이야기합니다. 자연을 찾아 멀리 나갈 필요도 없습니다. 집 밖으로 몇 발자국만 나가면, 온갖 자연을 만날 수 있습니다. 동네를 돌며 들꽃 향기를 맡고, 새 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흙을 밟으며 자연과 교감하다 보면 어느새 아이는 자연과 친구가 되어 있을 거예요. 아이들에게 자연은 놀이터이자 배움터이며, 모험의 공간이라는 사실을 넌지시 일러 주는 그림책입니다.

    자연의 싱그러움을 머금은 맑고 아름다운 수채화

    『나갈까?』는 밖으로 나가 자연을 만나고 자연이 주는 즐거움을 온몸으로 누리는 아이의 행복한 상상을 담은 그림책입니다. 이 책을 쓰고 그린 임덕란 작가는 자연을 즐기는 어린아이의 충만한 기쁨과 행복 에너지를 특유의 생동감 넘치는 색감으로 선명하게 그려냈습니다. 자연의 싱그러움을 가득 머금은 맑고 아름다운 수채화가 독자의 두 눈과 마음을 시원하게 해 주지요. 저마다 다른 모양과 색깔을 뽐내는 풀과 나무들, 담벼락을 꼬물꼬물 올라가는 덩굴나무, 꽃밭 위를 어지럽게 날아다니는 색색의 나비들, 시끄럽게 울어 대는 개구리 소리, 그리고 땀을 식혀 주는 바람 등이 고스란히 느껴집니다. 화사하고 생기 넘치는 그림 덕분에 아이들은 더욱 몰입하여 상상의 나래를 펼칠 수 있답니다.
그림작가 정보
  • 임덕란
  • 북디자이너로 일하다 그림에 대한 목마름으로 그림작가가 되었습니다. [SI그림책 학교]를 졸업하고, 그림에 도움이 될까 싶어 시작했던 스윙댄스에 푹 빠져 신나게 춤을 추고 그림도 그리며 살고 있습니다. 머릿속에 불쑥불쑥 솟아오르는 이야기들을 찬찬히 풀어 가며 사는 게 꿈입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