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39l좋아요 0
  • 김용택 선생님 동시로 배우는 우리말은 재밌다 (지식이 담뿍담뿍-01 )
  • 그림작가 홍수진
  • 글작가 김용택
  • 페이지 156
  • 출판사 담푸스
  • 발행일 2019-08-28
  • 주제어 동시 우리말
  • 연령별 9~10세
  • 2019-09-04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동시와 만화를 통해 배우는 우리말

    아이들은 우리말을 배우기 위해 여러 학습서를 많이 사서 읽고, 외우곤 합니다. 하지만 동시만큼 우리말이 다양하고 아름답게 담겨 있는 것은 찾기 어려울 것입니다. 동시를 읽는 것으로도 충분히 말의 재미를 느끼고 풍부한 어휘를 익힐 수 있습니다. 이 책에선 각 동시마다 아이들의 언어를 풍요롭게 만들어 줄 단어 5개씩을 뽑아 알려주고 있습니다. 또한 앞서 배운 어휘들을 만화 속 여러 상황 속에서 스스로 써 넣을 수 있도록 아이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만화를 시마다 함께 넣어 주었습니다. 이미 우리말을 읽고 쓰고 말하는데 익숙한 아이들은 더욱 풍성한 어휘와 활용법을 배울 수 있고 아직 우리말이 서툰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어휘를 익히며 즐겁게 우리말을 배울 수 있습니다. 또한 동시마다 추가적인 정보를 담은 똘똘이 수첩을 통해서 우리말 단어와 함께 알아두면 좋을 문법, 속담, 단어의 어원, 사용하는 데 헷갈리는 동음이어의 등을 알려주어 우리말 지식에 깊이를 더하게 해줍니다.


    출판사 리뷰
    시와 만화가 만나 새로운 상상력을 키워주는 책,
    지금까지 이런 책은 없었어.
    너도 한번 읽어 봐.
    아마 한 번 보고 나면 또 보고 싶을걸.
    실은 말이야, 이 시를 쓴 나도
    보고, 보고, 또 자꾸 보았거든.
    - 시인 김용택

    우리말의 정서를 가장 잘 살린 김용택 시인의 동시 25편

    우리말을 공부할 때 어떤 방법으로 공부하느냐보다 중요한 것이 어떤 말과 단어들로 공부하느냐입니다. 아무리 좋은 학습 방법을 가진 교과서라도 그 교과서에 쓰인 언어가 형편없다면 좋은 우리말 공부가 될 수 없습니다. 아름답고 소박한 언어로 우리말의 서정적인 정서를 가장 잘 살린 섬진강 시인 김용택의 시는 그런 의미에서 그 자체가 이미 훌륭한 우리말 교과서입니다. 이 책에 실린 동시 25편은 모두 김용택 시인의 시입니다. 교과서에도 수록된 〈콩, 너는 죽었다〉 를 비롯하여 이미 발표된 시들 중 단어가 풍성하게 담겨 있어서 우리말을 배우는 데 특별히 좋은 동시 22편을 모았습니다. 또한 ‘참새는 걷지 않는다’, ‘떡갈나무 잎 위에서 뛰어내렸습니다’, ‘내가 잘했을까요’ 세 편은 아직 세상에 공개되지 않은 미발표시를 수록하였습니다. 시를 읽는 것은 세상을 이해하는 지름길이라고 합니다. 아이들의 일상생활과 속마음을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내는 동시를 읽는 것으로도 생각을 넓힐 수 있고, 넓힌 생각을 논리적으로 정리하여 표현할 수 있습니다.

    재밌는 만화로 공부와 놀이의 경계 허물기

    아무리 좋은 학습 수단도 아이들이 재미없어 하면 그림의 떡일 뿐입니다. 좋은 공부는 놀이의 속성을 가지며, 좋은 놀이는 노는 가운데 자연스럽게 배우는 것을 지향합니다. 이 책에는 동시마다 동시에서 배운 단어를 다시 한 번 복습하는 만화를 넣었습니다. 단순히 사전적인 의미를 복습하는 게 아니라 만화로 묘사된 상황을 통해서 각 단어의 쓰임과 용례를 자연스럽게 배울 수 있습니다. 특히 만화를 그린 홍수진의 그림은다양한 색과 요소를 사용해 아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책의 페이지를 꽉 채운 시끌벅적한 그림은 아이들이 볼 때마다 새로운 것을 찾아내게 하고 상상력을 자극하는 좋은 길잡이가 될 것입니다.

    부록을 통해 완성하는 우리말

    이 책의 마지막에는 아이들이 직접 오려서 사용할 수 있는 우리말 카드가 부록으로 들어가 있습니다. 우리말 카드의 앞면에는 책에서 배운 단어와 뜻이 쓰여 있고 카드를 뒷면으로 돌리면 빈칸이 나옵니다. 이는 아이들에게 단어의 뜻을 암기하는 방식이 아니라 스스로 배운 단어를 사용해 새로운 문장을 만들어 보면서 우리말을 더욱 더 창조적으로 스스로 생각해 사용할 수 있도록 이끌어 줍니다. 또한 가정이나 학교에서 어른들과 함께 책을 읽은 뒤 할 수 있는 연계 독후 활동으로 유용하여 책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줍니다.
그림작가 정보
  • 홍수진
  • 1980년 부산에서 태어났다. 어릴 적부터 꿈이었던 만화가가 되어 자유롭게 상상하는 것들을 즐거운 만화로 그리고 있다. 온라인 만화 웹진 〈악진〉을 시작으로 〈고래가 그랬어〉, 〈개똥이네 놀이터〉 같은 여러 잡지에 꾸준히 작품을 연재했다. 앞으로도 어린이를 위한 유쾌하고, 발랄한 만화책을 많이 그리는 것이 꿈이다. 그린 책으로는 〈그래서 이런 말이 생겼대요-속담〉, 〈얼쑤 우리 명절 별별 세계 명절〉, 〈창덕궁에서 만나는 우리 과학〉, 〈수수께끼야 나오너라〉, 〈그게 정말이야?〉, 〈한입에 꿀꺽! 짭짤한 세계 경제〉 등이 있다 

글작가 정보
  • 김용택
  • 대한민국의 시인으로 모더니즘이나 민중문학 등의 문학적 흐름에 얽매이지 않으면서도 깨끗하고 아름다운 시로 독자들을 감동시키며 대상일 뿐인 자연을 삶의 한복판으로 끌어들여 절제된 언어로 형상화한 그는 김소월과 백석을 잇는 시인이라는 평가를 얻고 있다.

    전라북도 임실 진메마을에서 태어나 순창농고를 졸업하였으며 그 이듬해에 교사시험을 보고 스물한 살에 초등학교 교사가 되었고, 교직기간동안 자신의 모교이기도 한 임실운암초등학교 마암분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며 시를 썼었다. 섬진강 연작으로 유명하여 "섬진강 시인"이라는 별칭이 있다. 2008년 8월 31일자로 교직을 정년 퇴임하였다.

    김용택은 시골에 머무르면서 글을 쓰고 있는 보기드문 작가이로, 문화의 중심지인 서울이 아닌 곳에서 쓰여지는 작품들이 쉽게 대중의 시선을 끌지 못하는 상황이지만, 그는 꾸준히 글을 쓰고 있고, 또한 일반에게 그것이 널리 알려져 있기도 하다.

    김용택의 글 속에는 언제나 아이들과 자연이 등장하고 있으며 어김없이 그들은 글의 주인공으로 자리잡고 있다. 풍요로운 자연 속에서 글을 쓰며 호흡하는 김용택은 아이들과의 글쓰기를 통해 아이들이 자연을 보고, 세상을 이해하는 시선과 교감하며 세상을 바라본다. 그 속에서 아이들의 작품은 어엿한 문학 작품이 되기도 한다. (『촌아, 울지마』) 또한 김용택은 아이들의 순수함과 숨겨진 진실을 단번에 알아차리는 직관적인 시선에 감동받으면 자신의 글을 이어나가기도 한다.

    그러나 연시에 무척 어울릴법한 섬세한 시어와 감성 - 실제로 그의 연시는 널리는 읽히는 연시들이다 - 을 가지고 김용택이 바라보는 것은 아름다운 자연과 아이들만이 아니다. 김용택은 그 빛나는 시적 대상들을 아름다움을 가리고 있는 한국 농촌의 황폐함에 주목한다. 험난한 세월을 견디며 살아 왔으면 이제는 폐가만이 황량한 농촌 마을과 피폐해진 땅을 갈며 살아가는 사람들, 지난한 역사를 흘러오면서 억세진 어머니와 누이의 손등에서 김용택은 이 나라의 아픔을 발견한다. 그것은 산업화의 흐름 속에서 잊혀졌던 우리의 고향의 모습이기도 하다.

    이름이 알려진 후에도 김용택이 고향 마을을 떠나지 않은 까닭은 어찌보면 너무 당연한 것이다. 김용택는 출근길의 꽃내음과 학교 뒷산 솔숲에서 자신의 상상력을, 자신의 시와 삶을 길어올리고 있기 때문이다.

    김용택은 시적 상상력은 그래서 "촌"스럽다.

    출근하면 늘 오르는 학교 뒤꼍 조그마한 동산 솔숲에 오른다. 아침햇살은 솔숲에 떨어져 빛나고 솔 숲 아래 작은 나무들도 솔숲 사이로 새어든 햇살을 받아 그 작은 몸들이 빛난다. 솔숲에 떨어진 솔잎들은 떨어진 그대로 가지런히 누워 반짝인다. 작은 숲길을 걸어 언제나 이만큼 돌아나오면 푸른 호수 위에 작은 운동장이 보이고 아이들 해맑은 소리가 들렸는데, 방학이어서 아이들 소리는 들리지 않고 맑은 햇살이 운동장 가득 퍼져 까맣게 탄 아이들과 함께 뒹굴며 놀던 작은 돌멩이들이 반짝반짝 빛난다.

    시집으로 『섬진강』『맑은 날』『누이야 날이 저문다』『그리운 꽃편지』『강 같은 세월』『그 여자네 집』『그대, 거침없는 사랑』『그래서 당신』 등이 있고, 산문집으로 『작은 마을』『그리운 것들은 산 뒤에 있다』『섬진강 이야기』『섬진강을 따라가며 보라』『인생』 등이 있다. 이밖에도 장편동화 『옥이야 진메야』, 성장소설 『정님이』, 동시집 『콩, 너는 죽었다』『내 똥 내 밥』, 동시엮음집 『학교야, 공 차자』, 시엮음집 『시가 내게로 왔다』 등 많은 저작물이 있다. 1986년 김수영문학상을, 1997년 소월시문학상을 수상하였다.


    작가노트

    살아 있는 시를 쓰기 위해서는, 시가 살아 있기 위해서는, 잘 살아야 한다. 내가 한가하게 느티나무 아래에 앉아서 시 쓴 것 아니다. 젊어서는 시골서 농사짓고 교사생활 하면서 썼고, 전주에 살면서는 환경운동으로 뛰어다니면서 쓰고, 지금은 학교 문제를 비롯해서 여러 비환경적인 권력과 싸우면서 쓴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