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38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줄 하나로 시작된 재밌고 커다란 줄넘기 놀이

    쥐순이가 줄 하나를 발견했습니다. 줄넘기를 시도해 보지만, 줄넘기를 하기엔 길이가 다소 짧습니다. 자, 그 다음 이야기는 어떨까요? 김슬기 작가의 『뭐 하고 놀까?』는 이 같은 물음을 던지며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줄넘기를 하면 재밌겠다고 생각한 쥐순이는 오리의 스카프, 원숭이의 요요 줄, 양의 팽이 줄, 곰의 낚싯줄을 이용해 줄을 더 길게 만듭니다. 웬만하면 줄넘기를 할 수 있겠다 싶지만, 하나둘 더해지는 몸집 큰 동물들 때문에 줄은 계속 줄넘기하기엔 조금 짧습니다.

    『뭐 하고 놀까?』는 데뷔 이후 작품을 통해 아이들의 마음에 가 닿고 어른들의 마음에 울림을 주기 위해 픽션과 논픽션을 넘나들며 다양한 재료, 다양한 기법을 구사해 온 김슬기 작가의 『줄 하나』(2013)를 새롭게 선보인 작품입니다. 이번 에디션은 “놀자!”의 뜻을 표현하고 싶었던 작가의 본래의 의지를 반영하여 글의 일부 표현이 바뀌었고, 작품의 매력과 재미를 한층 살리고자 새로운 판형과 제목으로 변신을 꾀하였습니다. 2019년 볼로냐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되는 등 그림에 대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변신을 시도하고 있는 김슬기 작가의 작가 의지가 담긴 『뭐 하고 놀까?』를 통해 놀이를 통해 더 큰 세계를 경험해 가는 어린이들의 세계를 만나봅시다.
    출판사 리뷰
    줄넘기 놀이를 통해 발견하는 공동체의 힘과 가치

    줄 하나를 발견한 쥐순이가 줄넘기를 하면 재밌겠다라며 줄넘기를 시도한 것은 자연스러운 발상이다. 그러나 대개는 친구가 나타나면 이전 생각을 버리고 새로운 생각에 빠질 텐데, 쥐순이는 오리가 가진 스카프로 줄을 이으며 “줄넘기를 하며 놀자, 놀자, 함께 놀자”라고 외친다. 이어서 저마다 줄이 될 만한, 아니 줄로 잇기엔 다소 억지스러운 줄을 하나씩 가지고 원숭이, 양, 곰이 차례로 등장해도, 좌절하지 않고 모두의 줄을 이어 함께 줄넘기를 하자고 외치는 쥐순이. 누구 하나 다른 걸 하자거나 왜 줄넘기를 하냐고 묻는 이 하나 없이 다 같이 줄넘기를 신나게 한다.

    『뭐 하고 놀까?』는 그저 짧은 줄 이어 줄넘기를 하는 단순한 이야기가 아니다. 동물 친구들의 줄을 이용해 줄넘기용 줄을 만든 쥐순이. 쥐순이는 줄넘기 놀이에 재료를 제공한 동물 친구들에게 역할과 자격을 준 셈이다. 나아가 줄넘기 놀이에 기꺼이 끼고 싶어 하는 너구리, 얼룩말, 토끼 등 여러 친구들을 제지하지 않고 동참시킨다. 김슬기 작가는 짧은 줄 하나에서 시작한 이야기를 통해 구성원들의 참여 의식의 가치, 나아가 연대 의식을 통한 공동체 힘의 일면을 느끼게 해 준다.

    함께 뛰고 함께 먹는 유년의 힘, 그 힘으로 자라야 할 우리 아이들

    쥐순이가 하고 싶었던 줄넘기는 거창한 놀이가 아니다. 그러나 친구들이 동참하면서 이 작은 줄넘기 놀이는 거창한 이벤트가 되었다. 줄 하나 하나를 이어가는 동안 점점 커져 갔던 기대심은 쥐순이의 마음만은 아니었을 것이다. 함께 만들고 함께 뛰고 함께 함성을 외치고 나서 함께 한숨을 잠시 돌릴 때, 김슬기 작가는 여기에 머무르지 않고, 이야기 말미에 슬쩍 ‘줄 같이 생긴 줄기’ 하나를 내놓는다. 줄일 거라고 생각했던 모두의 예상과 달리, 줄의 정체는 바로 수박!!! 이야기는 반전의 재미를 제공하며 모두 함께 시원하게 수박을 먹는 장면으로 끝을 맺는다.

    누구는 낚시를 좋아하고 누구는 팽이치기 놀이를 좋아하는 등 키와 체격이 서로 다르고 입맛과 취미가 서로 다른 동물 친구들. 하지만 서로를 필요로 할 때 서슴없이 나누어 주고 기꺼이 놀이에 동참할 만큼, 모두가 순박하고 천진하다. 약육강식과 먹이 사슬, 경쟁의 구도 없이 다 함께 만들고 함께 뛰고 함께 먹는 추억을 함께 갖는 친구들. 그 친구들에 대한 추억을 가진 유년기야말로 평생을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는 든든한 뿌리 아닐까. 『뭐 하고 놀까?』는 그 힘의 가치를 생각하게 해 주는 작품이다.
그림작가 정보
  • 김슬기
  • 홍익대학교에서 미술을 공부하고, 일본 DIC COLOR 디자인스쿨에서 컬러디자인과 색채심리를 공부했습니다. 지금은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리는 전문 작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이야기 속 주인공이 되어 맘껏 상상하며 그림 그릴 때가 가장 재미있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