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86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환상적인 여행을 하며 신비한 집을 지은 빌리의 이야기

    아이들은 집 짓는 놀이를 좋아합니다. 블록이나 커다란 상자를 쌓고 자기 취향대로 꾸며서, 겨우 쪼그리고 들어갈 만한 공간을 만들어 놓고는 행복해하기도 하지요. 집이라는 공간은 작든지 크든지 우리에게 편안함을 주고, 함께 지내는 사람과의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 줍니다. 할머니와 함께 살던 빌리는 할머니가 지은 새로운 집을 꼭 보고 싶었어요. 하지만 할머니는 집을 미처 다 완성하기 전에 세상을 떠나고 말았지요. 빌리에게 할머니가 없는 집은 의미 없이 덩그러니 방만 모인 그저 그런 곳이 되었어요. 바로 그때 반짝하고 좋은 생각이 떠올랐어요. 빌리는 간절한 마음으로 뚝딱뚝딱 무언가를 만들어 내요. 그러자 그리웠던 할머니가 마법처럼 되살아나고 함께 환상적인 여행을 떠나게 됩니다. 빌리와 할머니가 떠나는 꿈 같은 여행을 따라가 보세요. 그러면 마법처럼 완성된 빌리의 집을 만날 수 있을 거예요. 이야기를 읽는 동안 마치 새로운 세계를 여행하는 듯한 기분을 맛볼 수 있을 거예요.
    출판사 리뷰
    가족 간의 따뜻한 사랑과 그리움

    다시 빌리 곁으로 돌아온 할머니는 빌리를 번쩍 들어 올려 안아 줍니다. 서로를 그리워했던 마음이 그대로 전해집니다. 함께 사는 가족은 서로가 그 자리를 지켜 주는 것만으로 힘이 돼요. 빌리를 세상 그 무엇보다 많이 아껴 주던 할머니가 세상을 떠났을 때 빌리의 마음은 정말 구멍이 뻥 뚫린 듯 허전했을 거예요. 특히나 엄마 아빠처럼 자기를 돌봐 주던 할머니였으니 빈자리가 더 컸겠지요.

    할머니는 빌리의 손을 꼭 잡고 환상적인 여행을 떠납니다. 언덕을 풀쩍 뛰어넘고, 바다를 건너고, 심지어 도시의 고층 빌딩 위를 슝 날아가요. 빌리는 어디로 가는지 궁금하고 당황스럽기도 하지만, 할머니와 함께하는 여행이라서 빌리는 행복해 보여요.

    가족은 함께하면 힘이 되고 즐거워요. 서로 보기만 해도 기쁘고 웃음이 나기도 하고요. 또 어딘가 이미 닮은 곳이 많고, 또 점점 더 닮아 가는 사람들이에요. 심지어 적성과 취미도 비슷한 경우가 많지요. 아마 빌리도 건축가 할머니를 닮아서 집 짓는 일이 즐겁고 앞으로 해 보고 싶은 일이 되었을 거예요.

    다른 어린이들과도 함께 집을 짓고 싶어 하는 빌리의 마음이 전해집니다. 빌리를 보면, 꿈을 향해 나아가는 방법을 배울 수 있어요. 빌리처럼 좋은 생각이 떠올랐을 때 도중에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해내는 끈기와 멈추지 않는 열정이 있다면 그 꿈이 이루어지는 날이 반드시 올 거예요.

    책의 구성과 그림의 특징

    주인공 빌리와 다시 살아난 할머니가 신비한 집을 완성하는 이야기는 생동감 넘치는 애니메이션을 보는 느낌입니다. 빌리가 바람이 불어도 눈이 와도 비가 와도 쉬지 않고 집을 짓는 장면, 할머니가 빌리의 손을 잡고 언덕을 뛰어넘고 바다를 건너고 도시 위를 날아가는 장면들은 마치 움직이는 화면을 보는 것처럼 생생합니다. 시간의 흐름과 공간의 변화 또한 자연스럽게 느껴집니다.

    전체적으로 풍부한 색감과 포근한 분위기가 더해져서 가족 간의 사랑과 소중함이 더욱 잘 전해집니다. 더불어 할머니와 살던 집, 여행 중 등장하는 장소들 모두 별빛이 내려앉은 듯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특히 언덕, 바다, 도시의 모습은 밤이어도 전혀 무섭거나 어둡게 느껴지지 않고 오히려 재미 가득한 놀이공원을 거니는 것처럼 즐거움을 느끼게 해 줍니다.

    환상적인 여행을 한 뒤 빌리가 그토록 가 보고 싶었던 집과 마주합니다. 그리고 마침내 마법처럼 빌리의 집이 완성됩니다. 잃어버렸던 퍼즐의 한 조각이 맞춰지듯이, 할머니와 빌리 두 사람의 생각과 노력이 빚어낸 값진 보물이 완성되는 순간이에요.

    빌리는 이제 집을 짓는 일이 얼마나 즐거운지, 얼마나 행복하고 귀한 일인지 깨달았습니다. 이 책을 읽으면서 빌리처럼 나 자신만이 끝까지 열정을 갖고 해낼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떠올려 볼 수 있을 거예요. 거창하지 않더라도 내가 무엇을 할 때 가장 즐거운지 생각해 보는 것만으로도 그 길의 첫발을 내딛는 거랍니다
그림작가 정보
  • 데이비드 리치필드
  • 데이비드 리치필드는 영국 베드퍼드셔 출신의 삽화가입니다. 어릴 때 형과 누나를 위해 스타워즈나 인디아니존스를 뒤섞은 만화를 그리며 처음으로 그림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그때부터 데이비드의 작품은 잡지, 신문, 책과 티셔츠에 등장했습니다. 데이비드 리치필드는 영국과 유럽, 미국에서 단독으로, 그리고 집단으로 삽화를 전시하기도 했습니다. 《곰과 피아노》는 그의 첫 그림책입니다.
번역가 정보
  • 김선희
  • 한국외국어대학교를 졸업하고, 대학원에서 "외국어로서의 한국어 교육"을 공부했다. 2002년 단편소설 <십자수>로 근로자문화예술제에서 대상을 수상했으며, 2007년 뮌헨국제청소년도서관(IJB)에서 펠로우쉽(Fellowship)으로 아동 및 청소년문학을 연구했다. 옮긴 책으로는『일곱 번의 여름과 괴짜 할머니』『켄터키 후라이드 껍데기』『괜찮아 괜찮아 욱해도 괜찮아』『홈으로 슬라이딩』『팻걸 선언』『짝퉁인디언의 생짜일기』『벨리퉁 섬의 무지개 학교』『내 이름은 도둑』, 쓴 책으로는 『얼음공주 투란도트』『우리 음식에 담긴 12가지 역사 이야기』『둥글둥글 지구촌 음식 이야기』 등 60여 권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