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862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2019년 슈나이더 패밀리 북어워드 수상 도서!

    “왜 그 풍선을 날아가게 놔뒀어요?”
    나는 소리쳤어요.
    “그건 할아버지와 저의 풍선이잖아요!”
    나는 길가에 주저앉아 울어 버렸어요.

    어린 ‘나’에겐 매일매일 새로운 추억으로 채워진 풍선이 생깁니다. 그리고 나는 할아버지와 풍선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이 즐겁습니다. 특히 오랜 세월을 살아오신 할아버지는 아주 많은 풍선을 가지고 계십니다. 할아버지의 풍선 안에는 내가 모르는 멋진 이야기들이 가득 들어 있지요. 그리고 할아버지와 나는 같은 색깔의 풍선도 가지고 있습니다. 바로 할아버지와 내가 함께 강둑에서 낚시를 한 날의 기억입니다. 그 풍선은 할아버지와 나, 우리 둘만이 아는 특별한 풍선입니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할아버지의 풍선이 하나씩 날아가더니 우리 둘의 소중한 추억이 담긴 특별한 풍선마저 날아가고 말았습니다. 할아버지는 왜 그 풍선이 날아가도 잡으려 하지 않으셨을까요? 나는 너무 슬프고 화가 나서 길가에 주저앉아 울어 버렸습니다. 할아버지에겐 이제 우리 둘의 추억이 소중하지 않은 걸까요?

    [기억의 풍선]은 긴 설명 없이 치매라고 불리는 인지증에 대해 생각하게 해 줍니다. 인지증은 많은 사람들이 이미 마주하고 있거나, 앞으로 마주하게 될지도 모르는 현실입니다. 흑백과 컬러풀한 풍선이 어우러진 그림은 매우 아름다우면서도 이 이야기와 인지증에 대해 독자들이 자연스럽게 이해하도록 도와줍니다. 또한 슈나이더 패밀리 북어워드에서 명예상을 받은 [기억의 풍선]은 어린이뿐 아니라 전세대에 걸쳐 인지증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위로를 안겨 주기에 충분한 책이 될 것입니다.

    출판사 리뷰
    2019년 올해 초에 한 드라마가 화제가 되었고 주인공 역을 맡았던 배우는 대상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대상 수상보다 아름다운 수상 소감이 또 한번 화제가 되었습니다.

    우리의 인생엔 행복한 순간도 고통스러운 순간도 있을 것입니다. [기억의 풍선]의 어린 ‘나’처럼 위를 올려다보면, 행복했던 기억도 고통스러웠던 기억도 모두 꼭 쥐고 있는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 눈을 돌리고 싶은 풍선마저도 놓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풍선 하나하나가 우리의 인생을 만든 소중한 기억이기 때문이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그 기억들을 잃는다는 것은 당사자에게도 바라보는 주변인에게도 두렵고 슬픈 일이겠지요. 하지만 [기억의 풍선]은 우리가 풍선을 하나씩 잃어버린다 해도 우리의 빛나는 순간들은 누군가의 기억 속에 다시 기억 될 수 있다고 말해 줍니다. 그 기억들은 때로는 몇 세대를 걸쳐 생명력을 이어갈 수도 있을 것입니다.

    다시 위를 올려다보면 그 말이 맞습니다. 외할머니가 시집오던 날의 이야기, 한 번도 가 보지 못한 아버지의 어린 시절 고향집 풍경, 외국인 선생님의 바다 건너 이야기... 모두 다른 색의 풍선들을 우리는 저마다 가지고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이 풍선들은 단지 기억의 전달이 아닙니다. 우리에게 풍선을 공유해 주었던 누군가가 혹시나 자신의 풍선을 잃어버리는 일이 발생한다면, 이번엔 그들에게서 받은 풍선들에 대해 우리가 다시 이야기해 줄 수도 있을 것입니다. [기억의 풍선]의 어린 ‘나’처럼 말이죠.

    마지막으로 허락 된다면 대배우의 수상 소감을 흉내 내어 이렇게 말해 보고 싶습니다. "그러니 사랑하세요. 그리고 빛나는 순간들을 함께 나누세요."
그림작가 정보
  • 다나 울프카테
  • 다나 울프카테는 프리랜서 애니메이터이자 만화가이며 아동 도서의 기획자이기도 합니다. 최근엔 남자친구 그리고 토끼 두 마리와 함께 뉴욕 주의 퀸즈에 살고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제시 올리베로스
  • 캔자스의 석양을 바라보며 자란 올리베로스는 해바라기와 황금빛 옥수수밭에 대한 추억을 자주 떠올린다고 합니다. 대학을 졸업한 뒤 간호사로 활동한 올리베로스는 현재 글쓰기에 전념하며 네 명의 아이들과 텍사스에 살고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오늘도 아름다운 풍선을 남기는 하루, 아름다운 풍선을 간직하는 하루가 되길 바래봅니다.​
    별점 :
    작성자 : 그림책박물관
    2019-09-18
    조회수 : 41

    사람들이 간직한 추억을 풍선에 비유하여 구체화한 것이 그림책안에서 자연스럽게 다가옵니다.​

    부드러운 흑백의 연필 스케치와 다양한 칼라의 풍선 이미지가 따뜻하게 어우러지는 느낌입니다.

    사람들은 저마다 알록달록한 추억의 풍선들을 가지고 살아가지요.

    우리의 주인공도 이젠 제법 꽤 많은 풍선을 가지고 있습니다.

    주인공은 할아버지의 풍선이야기를 듣는 걸 아주 좋아하지요.
    내 나이도 이제는 아가씨보다는 할머니에 더 가까운 나이가 되는데...

    아이들과 따뜻하게 ​함께 이야기나누는 자애로운 할머니를 꿈꾸지만...

    여전히 나 바쁘다고 아이들과 멀리하는 나를 보며
    그림책속의 할아버지처럼 지혜롭고 자애롭고 따뜻한 할머니, 할어버지가 되는 것이 참으로 쉬운일은 아니구나 싶습니다.
    나에게 손주 손녀가 생길때 쯔음 되어야 아이들을 바라보는 눈이 달라질까요?


    은색 풍선은 할아버지와 손자와 함께 가지고 있는 추억의 풍선이었지요.

    그런데 요즘 할아버지의 풍선에 문제가 생겨서 어쩌다 풍선이 나무에 걸리거나 하면 할아버지는 같은 이야기를 반복하곤 하십니다.

    어떤 때는 풍선 하나가 날라가 버리는데 눈치채지 못하시기도 하시구요.
    할아버지는 무심코 지나가버리는데... 손자가 할아버지의 풍선을 잡으려고 따라가는 장면은 가슴이 뭉클해집니다.
    할아버지의 풍선들은 점점 더 빠르게 날아가기 시작하고, 급기야 은색 풍선마저 날아가버립니다.
    손자는 은색 풍선이 보이지 않을 만큼 멀리 날아가는 모습을 지켜보기만 합니다.

    "왜 그 풍선을 날아가게 놔뒀어요?" 급기야 길가에 주저앉아 울음을 터트리고 맙니다.

    그러던 어느 날, 할아버지의 풍선은 모두 사라지고 없었지요.

    늘 소년의 머리를 흩트리며 말씀하시던 할아버지께서 조용히 다가오시더니

    더이상 소년의 머리를 흩트리지 않으시며 말씀하십니다.

    "왜 울고 있니, 꼬마야? 울지 말거라."
    할아버지는 완전히 소년을 잊게 되었습니다.

    우리의 부모님, 할머니, 할아버지가 그렇게 떠나가십니다.​

    그리고 저와 남편도 그렇게 아들과 손자와 세상과 작별하게 되겠지요.

    생각과 추억은 풍선이 떠나가듯 내게서 떠나가고 결국 육체만 남게 될때...
    남는 것은 내가 남겨놓은 풍선 뿐임을 다시 상기해봅니다.
    아름다운 풍선을 남겨주시고 가신 아빠와 시부모님을 기억해봅니다.
    오늘도 아름다운 풍선을 남기는 하루, 아름다운 풍선을 간직하는 하루가 되길 바래봅니다.​

    할아버지가 나눠주셨던 풍선은 사라진게 아니라 손자의 풍선이 되어 있었습니다.

    이 아름답고 귀여운 소년은 할아버지의 무릎 위로 올라갑니다.
    그리고 할아버지께 새 풍선들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작성자 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