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39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2016 엘리자베스 므라직 클리버 그림책상 노미네이트
    2017 시빌스 상 시 부문 노미네이트

    어린이 독자에게 시란 무엇인지 아름답고 특별한 방법으로 보여주는 그림책입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주위의 사물들을 자세히 관찰하고 가만히 귀 기울여 들어 보면, 시는 어디에나 있고 누구나 시인이 될 수 있다는 걸 깨닫게 해 주지요. 질 티보의 손에 잡힐 듯한 생생한 표현에 마농 고티에의 다채롭고 장난스러운 콜라주가 더해져 아이들에게 다소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시의 본질에 보다 가깝고 쉽게 다가갈 수 있게 해 줍니다.
    출판사 리뷰
    시에 대한 찬사이자 어린 독자들을 시의 세계로 안내하는 여행서

    개성 넘치는 아이들이 저마다 “난 시를 사랑해.” 하고 고백합니다. 아이들은 삶을 노래하는 부드럽고 멋진 시를, 친구와 밤과 영원을 노래하는 시를 사랑한다고 말하지요. 아이들은 자기가 사랑하는 말들로, 자기가 사랑하는 것들을 시로 쓰기 시작합니다. 그랬더니 마법 같은 일이 일어납니다. 태양에 대해 쓰면 마음이 뜨거워지고, 달에 대해 쓰면 밤을 환히 비춰 주지요. 시는 시시때때로 불쑥불쑥 찾아옵니다. 어떤 시는 하늘에서 뚝 떨어지기도 하고, 어떤 시는 땅에서 쑥 솟아오르죠. 또 어떤 시는 바다 위를 떠돌고요.…

    《나는 시를 써》는 시에 대한 찬사이자 어린 독자들을 시의 세계로 안내하는 여행서입니다. 시란 무엇인지, 사람들이 왜 시를 쓰고 읽는지, 시와 삶이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 아이들의 목소리로 조곤조곤 이야기하지요. ‘밤이면 이불 밑으로 숨어든 시들이 귓가에 숨겨진 단어들을 속삭인다’거나 ‘빛의 노트의 가장자리에 살그머니 침묵을 모은다’거나 하는 기발하고 감각적인 비유가 시를 바로 눈앞에서 보듯이 생생하게 펼쳐내고, 시의 아름다움을 느끼게 해 줍니다. 시를 쓰고 읽는 것의 즐거움을 노래하는 이 그림책을 보다 보면 독자들도 자신만의 시를 쓰고 싶어질지도 모릅니다. 우리 주변의 사물들을 찬찬히 관찰하고 가만히 귀 기울여 들어 보세요. 시는 어디에나 있고, 누구나 시인이 될 수 있으니까요.

    시란 이런 거야.
    해님한테 공 던지기,
    무지개에 물고기 매달기,
    여름의 팔에 안겨
    자전거로 한 바퀴 돌기,
    무당벌레를 잡아 춤추게 하기,
    조그만 물잔으로 큰 바다 마시기,
    하늘을 뜯어내 높이높이 날려 보내기….
    ―본문 중에서

    시의 본질에 보다 가깝고 쉽게 다가갈 수 있게 해 주는 그림책

    이 책의 글 작가 질 티보는 유명한 만화가였지만 한 편집자의 추천으로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고, 나아가 글까지 쓰게 되었습니다. 이후 작품이 캐나다 총독 문학상, 오디세이 상을 비롯해 수많은 문학상을 휩쓸고 여러 나라에 번역 출간되면서 세계적인 작가의 반열에 올랐죠. 주로 자신의 두 자녀에게서 영감을 받는다는 질 티보의 작품은 아이들의 속마음을 찬찬히 들여다보고 귀 기울인다는 평을 받고 있어요. 이 책에서는 시 쓰기의 즐거움을 한 편의 시로 이야기하고 있지요.

    그림 작가 마농 고티에 역시 캐나다 총독 문학상 후보에 여러 차례 오르고, 나미콩쿠르 퍼플아일랜드 상을 비롯해 수많은 상을 받으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작가입니다. 이 책에서는 다양한 재료를 사용한 다채롭고 장난스러운 콜라주 그림으로 시 감상을 행복한 여행으로 이끌어 주지요. 아이들에게 다소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시의 본질에 보다 가깝고 쉽게 다가갈 수 있게 해 주는 그림책, 《나는 시를 써》는 2016년 엘리자베스 므라직 클리버 그림책상과 2017년 시빌스 상 시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마농 고티에(Manon Gauthier)
  • Elliot is a touching story of a little rabbit searching for a kind family to take good care of him. It is a book for young readers talking about children and foster family.

    '엘리오트'는 자신을 돌봐 줄 친절한 가족을 찾아다니는 아기 토끼의 감동적인 이야기다. 이 책은 어린 독자들에게 아이와 수양 가족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글작가 정보
  • 질 티보
  • Gilles Tibo
    캐나다 몬트리올 출신의 삽화가이자 동화 작가입니다. 1951년 캐나다 퀘벡 니콜레에서 태어났습니다. 동화책에 그림을 그리다가 직접 글까지 쓰게 되었고, 주로 두 자녀에게서 영감을 얻어 작품을 구상한다고 합니다. 그 동안 가슴 따뜻한 이야기로 무슈 크리스티 아동 문학상, 오디세이 상, 캐나다 총독상(아동 문학 부문)등 많은 캐나다 아동 문학상을 휩쓸었고, 여러 작품이 미국, 프랑스, 독일, 스웨덴, 노르웨이, 아프리카, 일본 등에 번역되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네 잘못이 아니야, 나탈리!』 『마티유의 까만색 세상』 『쌈짱과 얌전이의 결투』 『말썽쟁이 토마스에게 생긴 일』 『나의 손을 잡아 주세요』, 『빨간 얼굴 질루와 부끄럼쟁이 물고기』와 『마티유의 까만색 세상』, 『잠의 파수꾼』, 『줄타기 곡예사의 여행』 등 다수가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이경혜
  • 1960년 진주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자랐습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불어교육과를 졸업하였고, 문화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하였습니다. 1987년 동화『짝눈이 말』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한길 문학 동네에 중편『딸』을 발표했고,『문화일보』동계 문예 중편 부문에『과거 순례』로 당선되었습니다. 동화『세상에서 가장 친한 친구』『마지막 박쥐 공주 미가야』『형이 아니라 누나라니까요!』『선암사 연두꽃잎 개구리』, 청소년 소설『어느 날 내가 죽었습니다』를 썼고,『아큐 이야기』『구렁덩덩 새 선비』『이래서 그렇대요』『쟝크리스토프』『해와 달이 된 오누이』들을 다시 썼으며, 옮긴 책으로는『내 사랑 뿌뿌』『웬델과 주말을 보낸다고요?』『내가 만일 아빠라면』『내가 만일 엄마라면』『다시는 너랑 안 놀거야』『지루한 전쟁』『서커스 대소동』『375번째 소원』‘위대한 음악가’ 시리즈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