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28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엄마 구두를 몰래 신어 보는 아이 마음,
    아슬아슬 콩닥콩닥 한바탕 소동

    엄마 친구들이 집으로 놀러 온 날, 신영이는 엄마의 새 구두를 몰래 신고 나옵니다. 현관 앞에 알록달록한 구두들이 가득하니까 엄마가 눈치 채지 못할 것 같거든요.

    뾰족한 엄마 구두를 신으니까 걸음은 빼딱빼딱하지만 기분은 날아갈 것 같습니다. 평소 꿈꿔 온 일들이 펼쳐집니다. 하지만 예상하지 못한 사건이 벌어지면서 신영이의 마음은 무거워지는데…… 누구나 한번쯤 몰래 신어 보는 엄마 구두, 어른의 세계를 넘겨보는 아이의 마음을 표현한 그림책입니다.
    출판사 리뷰
    “엄마의 새 구두, 꼭 한번이라도 신고 싶어!”

    많은 아이들이 엄마 구두를 신어 보고 싶어 합니다. 뾰족하고 높은 엄마 구두를 신으면 어른이 된 것 같기도 하고, 공주님이 된 것 같은 기분도 드니까요.

    《빼딱 구두가 좋아》의 주인공 신영이도 엄마 구두를 신고 싶어 안달합니다. 꼭 한번이라도 신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습니다.

    엄마 친구들이 집으로 놀러 온 날, 신영이는 엄마가 아끼는 새 구두를 몰래 신고 나갑니다. 현관 앞에 뾰족한 구두들이 가득해서 엄마가 눈치 채지 못할 것 같았거든요.

    뾰족 구두를 신은 신영이는 신이 납니다. 걸음걸이는 빼딱빼딱 어설프지만 마음만은 날아갈 것 같습니다. 그뿐만이 아닙니다. 몰래 신고 나온 구두 덕분인지 평소에 원하던 일들이 착착 풀립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신영이는 예상치 못한 사건을 겪게 되고, 엄마의 구두를 망가뜨리게 됩니다.

    “어른이 되면 백 번 넘게 신을 거야!”

    작품의 주인공 신영이의 행동은 아슬아슬합니다. 꼭 한번 신고 싶었다는 이유로 엄마 구두를 몰래 신고 나가고, 난감한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해 거짓말까지 합니다.

    하지만 《빼딱 구두가 좋아》에는 신영이가 어른들에게 혼나는 장면이 나오지 않습니다. 이 작품을 쓰고 그린 김용희 작가는 “다 알면서도 모르는 척 해 주는” 어른들의 모습을 통해 아이가 스스로 자기 잘못을 뉘우치고 성장한다고 믿기 때문이지요.

    신영이는 자신의 거짓말 때문에 피해를 입은 진돌이에게 사과를 건넵니다. 그러면서도 ‘빼딱 구두’를 좋아하는 마음은 포기하지 못합니다. 현실적이면서도 아이다운 마음이지요.

    꼭 엄마 구두가 아니더라도, 지금은 허락되지 않는 무언가를 강력히 욕망하는 아이라면 쉽게 공감할 수 있는 그림책입니다.

    * 빼딱 구두는 ‘뾰족 구두’의 경북 방언으로, 빼딱빼딱 걷는 걸음걸이를 담은 표현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김용희
  • 어릴 적 엄마 몰래 빼딱 구두를 신을 때마다 공주가 된 것처럼 설레었어요.
    어른들은 다 알면서도 가끔 모른 척 해 준다는 걸 엄마가 되고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시간이 지나도 기억에 오래 남는 그림책을 만들기 위해 오늘도 커피향 가득한 작업실에서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디자인을 전공했으며, 꼭두 일러스트 교육원에서 그림책 공부를 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