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71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너, 그러다가 까마귀가 형님 한다!”

    “까마귀가 형님 한다.”는 말은 어린 시절 밖에서 실컷 먼지투성이가 되어 들어와 손이고 발이고 할 것 없이 구정물이 흐르는 모습을 보고 할아버지, 할머니께서 하시던 말씀이었다. 정말로 까마귀가 쫒아올까 봐 덜컥 겁이 나기도 했다. 어떤 잔소리보다도 효과적이었던 말이었다.

    자아라는 것이 생기면서 아이는 점점 고집스러워진다. 한편 부모는 아이가 자라가면서 스스로 무언가 하길 바라지만, 그 과정을 이내 기다려 주지 못하고 잔소리를 퍼부으며, 대치하기 십상이다.
    유아기 특유의 고집스럽고 자존감 넘치며 다소 엉뚱한 아이들의 생활 모습을 동물들의 모습으로 비유해 가는 과정이 재미있다. 그 비유는 위트 있는 잔소리가 되어 아이에게 스스로의 모습을 돌아보게 하고 바른 생활과 습관을 제시해 줄 것이다.
    출판사 리뷰
그림작가 정보
  • 홍하나
  • 저자 홍하나는 한겨레 그림책 학교를 다니며 그림책 공부를 했습니다. 바람의아이들에서 첫 책으로 『글자 셰이크』를 출간하였습니다. 아직도 소시지를 좋아하고 장난을 좋아하는 개구쟁이랍니다. 아이들과 같이 웃고 뒹굴며 아이들의 모습을 이야기로 담고자 합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