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78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스테디셀러 『보이지 않는 아이』글, 그림 작가의 두 번째 콜라보 인성 그림책!
    말이 많아도 너~무 많은 수다대장 오웬 맥피는
    시도 때도 없이 자기 말만 하는 탓에 학교생활이 엉망이 되어버리고 맙니다.
    오웬은 친구들과 다시 잘 지낼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될까요?

    콩닥콩닥 시리즈 11권 『말이 너무너무너무 많은 아이』는 쉴 새 없이 자기 말만 하느라 다른 사람의 말은 흘려듣기 일쑤인 수다쟁이 오웬 맥피가 상대방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줄 아는 아이로 성장하는 과정을 그려낸 작품입니다. 소통의 시대에서 하고 싶은 말만 일방적으로 하는 것이 아닌 귀와 마음으로 듣는, 경청의 중요성을 깨닫게 해주는 인성 교육 그림책입니다.
    출판사 리뷰
    내가 말이 너무 많다고? 나는 하고 싶은 말을 했을 뿐인데…
    선생님과 친구들은 왜 화를 내는 걸까?
    세상의 축소판, 학교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하는 아이들에게 상대방과의 소통은 아주 중요합니다. 하지만 아이들은 귀를 기울여 상대방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보다는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내뱉는 것에 익숙합니다. 주인공 오웬 맥피처럼 말이죠. 하고 싶은 말이 너무 많은 오웬은 재잘재잘, 잠시도 입을 가만두지 못합니다. 부모님한테, 친구들한테, 선생님한테, 강아지한테, 하다못해 혼잣말까지. 쉴 새 없이 자기 얘기만 늘어놓느라 다른 사람의 말은 흘려듣기 일쑤지요. 수업시간에 선생님의 주의사항을 듣지 않아 친구들의 과제를 망쳐놓는 것은 기본, 대화에 불쑥불쑥 끼어들어 상대방의 기분을 상하게 만들어요. 하지만 오웬은 친구들의 기분이 어떤지 이해하지 못합니다. ‘대체 친구들은 왜 화가 난 거지?’

    소통의 가장 중요한 첫 걸음 ‘들어주기’
    수다대장 오웬에게 일어난 기적 같은 일
    어느 날 아침, 오웬은 말을 한마디도 할 수 없게 됩니다. 아주 심한 목감기에 걸리고 말거든요. 할 말이 생길 때마다 종이에 옮겨 적어보지만 아무리 빨리 써도 말하는 것보다는 빠를 수 없습니다. 아이들은 그런 오웬에게 집중해주지 않아요. 그제야 오웬은 자신이 귀를 기울여주지 않았을 때 친구들의 기분이 어땠을지 이해하게 됩니다. 또 상대방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도 알게 되죠. 오웬은 누군가의 가르침보다는 ‘목감기’에 걸리는 사건을 통해 스스로 ‘듣기’의 가치를 깨닫고 변하기 시작합니다. 필요성을 아무리 말해도 아이들이 스스로 인지하지 못한다면 잘못된 행동을 고치기란 쉽지 않습니다. 미국에서 인격 교육 전문가로 활동 중인 글쓴이는 오랜 경험과 내공으로, 아이들의 문제점을 재미있고 유쾌한 이야기 속에 풀어내고 있습니다.

    화면 가득 채운 말풍선, 수다스러운 그림책
    책장을 넘겼을 뿐인데 주인공 오웬 맥피가 마치 옆에 있는 것처럼 시끄러운 느낌이 듭니다. 화면을 가득 채운 오웬의 말풍선 때문인데요, 목소리가 들리는 것 같은 이 효과는 생동감 넘치는 일러스트와 함께 어우러져 재미를 한층 더해줍니다.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화면 가득 채웠던 말풍선이 점점 줄어들면서 오웬 맥피의 변화되는 과정을 보여줍니다. 그렇다고 수다대장 오웬의 말풍선이 완전히 사라지는 건 아니에요! 오웬은 여전히 말이 많거든요. 하지만 이제는 친구들의 이야기도 잘 들을 줄 아는 멋진 아이랍니다!

    마지막 장에는 책을 읽고 함께 생각하는 독후활동자료가 있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패트리스 바톤
  • 세 살 때부터 빵 만들 때 사용하는 붓과 식용유로 식당 벽에 그림을 그렸어요. 예술에 대한 열정으로 텍사스 대학교에서 미술 학사를 취득한 뒤 계속 일러스트레이터로 일하고 있어요.
글작가 정보
  • 트루디 루드위그
  • 미국에서 널리 알려진 작가로, 어린이들이 사회생활을 하면서 겪는 어려움을 대처하는 데 초점을 맞춘 작품들을 주로 썼습니다. 국제따돌림방지협회 회원으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인격 교육 전문가 및 전국의 단체들과 자주 공동으로 작업을 진행하는 인기 있는 강연가이기도 합니다. 지그은 오리건 주 포트랜드에서 가족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 출간된 작품으로는 『내가 친구를 괴롭혔다고?』와 『보이지 않는 아이』가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천미나
  • 1973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이화여자대학교 문헌정보학과를 졸업했습니다. 현재 어린이 영어 교재 집필 및 편집을 하고 있으며, 어린이 번역기획팀 ‘반딧불이’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찰리는 무엇을 들었을까?』『눈의 여왕』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