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86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살랑살랑 따뜻한 바람 부는 봄날
    일곱 토끼들과 신나는 딸기밭으로 소풍 가요!

    봄 소풍을 즐기는 일곱 토끼들,
    요란한 재채기 소리를 따라가 보니, 딸기밭 할아버지예요!
    토끼들은 몸이 아픈 할아버지를 도와 바구니 넘치게 딸기를 땄어요.
    그런데 이를 어쩌죠? 딸기 바구니가 꼼짝하질 않아요!
    토끼들은 딸기를 어떻게 창고로 옮길 수 있을까요?

    『감귤 기차』로 따뜻한 겨울 판타지를 선물한 김지안 작가가 한층 귀여운 주인공과 유쾌한 이야기로 찾아왔습니다. 바로, 사계절 소풍 시리즈로 그중 ‘봄’편인 『봄봄 딸기』는 사랑스러운 토끼들의 딸기밭 소풍 이야기입니다. 계절마다 귀여운 동물 친구들과 신나는 소풍을 떠나 보세요!
    출판사 리뷰
    우아, 봄이다!
    오늘은 딸기밭으로 소풍 가는 날!

    새콤달콤 봄바람, 즐거운 봄 소풍
    살랑살랑 봄바람이 불어오는 따스한 봄날. 바로 누구나 나들이를 떠나고 싶은 때이지요.
    일곱 마리 토끼들도 즐거운 봄 소풍에 나섭니다. 푸른 언덕 위에서 책도 보고, 나비도 쫓고 한가롭게 소풍을 즐기다가 갑작스런 소리에 귀를 쫑긋합니다. 바로 딸기 농장 할아버지의 재채기 소리였어요. 아무래도 감기에 걸린 할아버지 혼자 딸기를 따긴 무리라 생각한 토끼 친구들. 할아버지를 돕기 위해 딸기밭으로 신나게 총출동합니다.
    “딸기! 딸기! 딸기!”
    그런데 딸기 풍년이라 좋아하던 토끼들에게 갑자기 문제가 생기더니 계속 이어지는 반전들!
    아기자기 따뜻한 이야기 속 유쾌한 사건들이 보는 내내 웃음짓게 하는 즐거운 그림책입니다.

    와글와글 토끼들과 할아버지
    《봄봄 딸기》에는 사랑스러운 일곱 토끼 친구들이 등장합니다. 토끼 친구들은 생김새 뿐 아니라 옷차림, 행동 등 모두 저마다의 특색이 있는데, 이렇게 개성 넘치는 친구들이지만 새로운 일, 힘을 모아야 할 일이 생기면 우르르 몰려 함께 해냅니다. 마치 놀이하듯 즐겁게 말이지요.
    또한 《봄봄 딸기》에는 멋진 멜빵 바지의 토끼 할아버지도 등장합니다. 할아버지의 기침 소리를 들은 어린 토끼들은 넘치는 자신감으로 ‘걱정 마세요!’를 외치며 딸기밭으로 달려가지요. 서툴지만 열심히 하는 어린 토끼들을 할아버지는 미소를 지으며 조용히 지켜봅니다. 그리고 꼭 필요한 도움을 주지요. 마치 어린이의 성장을 배려하고 지원하는 어른의 모습을 그려낸 듯합니다. 이처럼 《봄봄 딸기》에서는 어린 토끼들의 우정과 함께 세대간 따뜻한 소통도 함께 담고 있습니다.

    천진난만한 아이들의 귀여운 판타지
    《봄봄 딸기》의 매력은 어린이들의 상상, 아니 그 이상의 것을 재미나게 그려내고 있다는 것입니다. 자기 키보다도 더 큰 바구니에 가득 담긴 달콤한 딸기, 풍선을 달고 하늘로 붕붕 떠오른 바구니, 폭포처럼 쏟아지는 딸기잼, 푹 파묻힐 만큼 거대한 식빵… 이러한 것들을 보며 아이들은 마치 자신이 경험하는 듯 즐거움을 느끼게 됩니다. 또한 저마다 종알종알 떠드는 토끼들의 대사를 들으면 눈앞에 토끼 친구들이 있는 듯한 생생함도 더해 마치 자신도 함께 소풍을 떠난 기분이 들지요.

    밝고 순수한 우리 어린이들을 꼭 닮은 일곱 토끼들. 사랑스런 토끼들이 벌이는 유쾌하고 따뜻한 작은 소동이 가득한 《봄봄 딸기》! 보는 사람 모두에게 행복을 안기는 사랑스러운 그림책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그람책 작가. 서울에서 태어나 대학에서 만화를 공부했고, 앤서니 브라운의 그림책을 보고 감격해 그림책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어린시절부터 자기만의 세상에서 살아 사회성이 다소 떨어지나 전반적으로 보면 무해한 사람입니다.. 여행이나 소풍등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것을 좋아하는데 체력은 종잇장이라 늘 떠나기전 고민이 많아요. 연필이 사각사각 내는 소리를 좋아하다보니 어느새 그림책 작가가 되었습니다. 그린책으로는 <감귤 기차>,<알밤 소풍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