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82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물방울이 바다에 떨어지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물방울은 보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사라진 건 아니에요. 어쩌면 삶과 죽음도 이와 같은지 몰라요. 스페인의 비교종교학자 라이몬 파니카의 텍스트를 각색한 이 아름다운 그림책은 아이들에게 평온하고 자연스러운 방식으로 죽음을 설명해 줍니다.
    출판사 리뷰
    물방울이 바다에 떨어지면 어떻게 될까
    물방울이 바다에 떨어지면 어떻게 될까요? 물방울은 바다에 잔물결을 만들고 산산조각 나 더 이상 보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물방울이 사라진 건 아니에요. 드넓은 바다에 흡수되어 하나가 될 뿐이죠. 어쩌면 삶과 죽음도 이와 같은지 모릅니다. 물방울의 운명을 사람에 비유하면, 물방울이 바다에 떨어지는 순간을 사람이 죽음을 맞이하는 순간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 책은 바다에 떨어지는 물방울을 따라가며 아이들에게 죽음을 차분하고 명쾌하게 알려 줍니다.

    은유로 삶과 죽음, 생명의 순환을 이야기하는 책
    모든 생명에는 시작과 끝이 있습니다. 생명이 있는 것이라면 누구도 죽음을 피할 수 없죠. 하지만 현대 사회는 죽음에 대해 말하는 것을 꺼리고, 생각조차 하기 싫어합니다. 죽음을 떠올리는 것만으로도 불편한 감정이 들기 때문일까요? 어느 순간 우리는 죽음을 애써 외면하고 모른 척하며 살아가는 데 익숙해졌습니다. 이를 두고 스페인의 비교종교학자 라이몬 파니카는 ‘미지의 세계에 대한 공포와 두려움을 회피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물론 낯설고 쉽지 않은 주제이지만, 죽음에 대해 생각해 보는 것은 오히려 삶에 대해 생각해 보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림책 가운데도 죽음을 이야기하는 작품이 더러 있습니다. 하지만 이들 작품은 대부분 가족이나 반려동물의 죽음을 겪었을 때, 상실감을 극복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남겨진 사람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책이죠. 하지만 이 책 《물방울이 바다에 떨어지면》은 바다에 떨어지는 물방울을 통해 죽음 그 자체를 은유적으로 이야기합니다. 죽음이란 무엇인지, 죽음 이후에는 어떻게 되는지, 여러 문화권에서 죽음을 받아들이는 태도는 어떻게 같고 다른지를 시적인 문장과 섬세하고 느긋한 그림으로 담아냈습니다. 나아가 생명의 순환을 보여 주는 책입니다.
    이 책은 자연스레 깨닫게 합니다. 물방울이 정해진 시간 동안 존재하다가 어느 날 강이나 바다로 사라지듯이, 사람의 삶도 언젠가 죽음을 맞이한다는 것을. 그리고 물방울이 바다로 돌아가도, 물방울이 터져도, 물은 언제나 물이듯, 생명은 사라지지 않고 새로운 생명으로 이어진다는 것을요.

    물은 살아 있어요.

    끊임없이 움직이고 모습을 바꾸어도
    물은 언제나 물이에요.

    어린이와 어른이 함께 보며 많은 이야기를 나누어 볼 수 있는 그림책
    이 책을 지은 이네스 카스텔 브랑코는 어느 날 라이몬 파니카의 책을 읽고, 어린이들에게 꼭 물방울 이야기를 전해 주고 싶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파니카의 책은 어른들을 대상으로 한 것이라 어린이들이 읽기에는 너무 길고 어려웠죠. 그래서 쉽고 간결하게 다듬어 쓰고 아름다운 그림을 더해 《물방울이 바다에 떨어지면》을 만들었습니다.
    스페인에서 편집자이자 디자이너, 그림책 작가로 다방면으로 활동하는 이네스 카스텔 브랑코의 그림에는 생전 다양한 문화와 종교를 탐구한 라이몬 파니카에 대한 애정과 존경이 듬뿍 담겨 있습니다.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인도의 갠지스 강, 아일랜드의 공동묘지, 열대 우림, 북극 등 다양한 장면이 펼쳐져 책을 덮는 순간 세계 구석구석을 여행한 느낌마저 듭니다. 또 수채 물감과 색연필, 콜라주와 컴퓨터 그래픽 등의 혼합 기법으로 공들여 그린 그림과 아름다운 색채가 독자의 눈을 행복하게 하지요.
    《물방울이 바다에 떨어지면》은 어린이와 어른이 함께 보면서 많은 이야기를 나누어 볼 수 있는 그림책입니다.책의 마지막에는 ‘책 읽기 길잡이’를 실어 독자들이 이 책을 좀더 자세하게 살펴보고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이네스 카스텔 브랑코
  •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태어나 포르투에서 건축학을 공부했고,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건축학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지금은 편집자이자 디자이너인 동시에 작가로서 그림책을 만들고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권혁주
  • 한국외국어대학교 서반어과를 졸업하고 출판사 편집자로 일하며 많은 책을 만들었습니다. 이 책을 우리말로 옮기면서 색다른 경험에 들떴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