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93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이야기 속에서 숫자를 세요.

    재잘재잘나라에 하요 왕자가 살았습니다. 하요가 한 살씩 나이를 먹을 때마다 재미난 일이 벌어졌지요. 1살 때 개 2마리를 만났는데 1마리에게는 기대 잠들곤 했고, 다른 1마리 배 밑을 기면서 놀곤 했어요. 2살 때는 토끼 3마리를 선물 받아서 1마리를 껴안고 다른 1마리도 껴안았어요. 나머지 1마리는 안고 있는 2마리의 엄마였고요. 3살에 무당벌레 4마리를 발견했고 5살에는 날아가는 열기구를 6개나 보았어요. 하지만 하요는 나이를 먹을수록 더 많은 숫자를 알아가는 게 즐겁지 않았지요. 영상 파티를 열던 6살, 당나귀 8마리가 나타난 7살 그리고 그림을 9장이나 그렸던 8살 때도 기쁘지 않았어요. 궁전 안에 사는 유일한 아이, 자기를 모두가 떠받드는데 말이에요. 그러다 10살이 된 어느 날, 정말 놀라운 일이 생겼어요. 파티는 2배 즐거워지고 심심한 건 1/2로 줄 만큼이요. 과연 하요 왕자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을까요?
    출판사 리뷰
    살아갈수록 늘어가는 숫자들.

    아이들은 하요처럼 나이가 들면서 점점 더 많은 숫자를 세어 갑니다. 하나 둘 숫자로 세상을 알아가는 건 정말 신나는 일이지요. 주머니에 사탕 몇 개가 있는지, 오늘 칭찬 스티커는 몇 개 받았는지, 며칠 밤을 자면 소풍가는지 손꼽아 세어가면서 그렇게 세상을 알아가는 거죠. 하지만 청소년이 되면 시험에서 몇 문제 틀렸고 반에서 몇 등 했는지 불안한 숫자를 셉니다. 어른이 되면 어떤가요? 수많은 전화번호, 직장 몇 년차, 올해 연봉, 통장 잔고, 경조사 날짜 등등 더 이상 세상을 알아가는 신나는 숫자가 아니라 무겁고 우울한 숫자를 셀지 몰라요. 그럴 때는 우리를 행복하게 하는 숫자를 떠올려 보세요. 오늘 몇 번이나 웃었는지, 진짜 친구는 몇 명인지, 사랑하는 사람 눈을 몇 번이나 마주쳤는지… 이제 알 수 있나요? 사실 우리가 행복한 순간에는 숫자가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는 걸 말이에요. 재미있게 숫자를 세면서 이 책을 읽어 보세요. 그리고 어떻게 행복을 세고 삶을 헤아리는 건지 마지막 페이지에서 확인해 주세요.

    편집자 한 마디

    “주인공 하요 왕자가 한 살씩 나이를 먹고 생일을 맞이할 때마다 숫자와 관련된 일들이 생깁니다. 재미있는 이야기 속에서 점점 커지고 늘어나는 숫자는 커다란 개 2마리, 작은 토끼 3마리, 신기한 무당벌레 4마리 등 자유롭고 유쾌한 그림 속에서 눈으로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이야기는 물론이고 그림 보는 재미마저 가득한 이 책을 통해 어린이들이 숫자와 친해지길 바랍니다. 참고로 저는 이 책의 마지막 장면을 보자마자 출간을 결심했습니다. 이 책을 그야말로 완벽한 수학 그림책으로 만드는 마지막 문장을 꼭 기억해 주세요!”
그림작가 정보
  • 마티아스 더 레이우
  • 1989년 네덜란드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림 그리기와 로알드 달을 좋아했고 만화가를 꿈꾸던 그는 Sint Lucas Antwerp에서 일러스트레이션 디자인을 전공했습니다. 우아하면서 자유로운 드로잉이 특징인 그는 첫 그림책 <멋진, 기막히게 멋진 여행>으로 2014년, 그리고 2017년 로 네덜란드 최고 권위의 그림책상 “책 깃털상”을 이미 2차례 수상했습니다. 하지만 상을 몇 번 받았다는 건 중요한 게 아닙니다. 마티아스는 늘 우리에게 아름답고 환상적인 그림을 보여주니까요.
     

글작가 정보
  • 엣바르트 판 더 펜덜
  • 1964년 네덜란드에서 태어났습니다. 초등학교 교사였던 그는 2001년부터 작가로 활동하기 시작했고 지금까지 시, 그림책, 논픽션, 소설까지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네덜란드 골든 키스(청소년을 위한 최고의 책) 4회 선정, 실버 슬레이트 (어린이를 위한 최고의 책) 수상, Woutertje Pieterse Prize(비평가의 선택) 2회 수상했고 이웃 나라 프랑스와 독일에서 최고의 그림책상 등을 받았으며 2012년과 2018년 2회에 걸쳐 한안데르센상(Hans Christian Andersen Award) 후보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얼마나 많은 상을 받았는지 중요한 건 아닙니다. 엣바르트는 항상 사람들에게 은혜롭고 의미 있는 이야기를 들려주는 작가니까요.
     

번역가 정보
  • 김서정
  • 1959년에 태어났습니다.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에서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받고 독일 뮌헨대학에서 수학했습니다. 한국프뢰벨 유아교육연구소의 수석 연구원과 공주 영상 정보 대학 아동 학습 지도과 교수를 지냈습니다. 동화 작가와 아동 문학 평론가, 번역가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숙명여대 겸임 교수로 있으면서 ‘김서정 동화아카데미’ 도 운명하고 있습니다. 현재 중앙대학교 겸임 교수로 재직하면서 아동문학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 동화『믿거나 말거나 동물 이야기』『두로크 강을 건너서』, 그림책『용감한 꼬마 생쥐』『나의 사직동』, 평론집『어린이문학 만세』『멋진 판타지』『동화가 재미있는 이유』가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내가 아빠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아세요?』『행복한 하하호호 가족』『용감한 아이린』『어린이 문학의 즐거움』(시리즈)『용의 아이들』『시인과 여우』『모기는 왜 귓가에서 앵앵거릴까?』『책이 정말 좋아!』『지렁이 책』『하늘을 나는 배, 제퍼』『출렁출렁 아홉 물결 바다 이야기』『아빠, 나 사랑해?』『나는 누구보다 씩씩해』등 아주 많습니다. ‘안데르센 걸작 그림책’ 시리즈에 글을 썼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