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19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아홉 살 사전’ 시리즈 활동책
    나만의 사전 만들기

    세상에 하나뿐인 자신만의 사전을 만들 수 있는 『아홉 살 내 사전』은 많은 어린이의 사랑을 받는 ‘아홉 살 사전’ 시리즈의 활동책으로, 자기의 마음과 느낌을 말로 표현하고 글로 써 보고 다른 사람과의 관계와 소통에 필요한 말을 익힐 수 있게 꾸민 책입니다. 박성우 시인의 ‘글을 쓰는 일곱 가지 방법’과 김효은 작가의 ‘그림으로 표현하는 법’을 따라 활동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자신만이 표현할 수 있는 글과 그림으로 채운 ‘나만의 사전’을 만들 수 있을 것입니다.
    출판사 리뷰
    “나만의 사전을 만들고 싶어!”
    -세상에 하나뿐인 내 사전을 만드는 활동책

    『아홉 살 내 사전』은 2017년 처음 출간되기 시작해 많은 어린이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아홉 살 사전’ 시리즈의 활동책이다. 다양한 활동을 통해 앞서 출간된 『아홉 살 마음 사전』 『아홉 살 함께 사전』 『아홉 살 느낌 사전』에 소개된 감정 표현, 관계와 소통 표현, 감각 표현을 배우고 활용할 수 있다. 친절한 설명에 따라 활동을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자신만이 표현할 수 있는 창의적인 글과 그림으로 채운 ‘나만의 사전’을 만들어 간직할 수 있을 것이다.

    글쓰기 척척!
    박성우 시인은 어린이 독자의 눈높이에 맞추어 글쓰기 방법을 소개한다. 직접 겪은 일을 쓰기-말로 그림을 그리듯이 쓰기-신나고 멋진 상상을 하며 쓰기-책을 많이 읽으며 쓰기-궁금해하며 쓰기-자기가 느낀 느낌을 표현하기-다 쓴 글을 다시 한번 보면서 고치기로 이어지는 일곱 단계로 자신만의 글을 쓰는 방법을 소개한다. 친절한 설명을 차근차근 따라가다 보면, 어린이 독자들에게 더 이상 글쓰기가 두렵지 않을 것이다.

    그림 그리기 척척!
    김효은 작가는 그림으로 자기의 경험과 느낌을 표현하는 방법을 안내한다. 그림 그릴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인지, 그림 도구에는 어떤 것들이 있고 활용하는 방법은 무엇인지, 감정과 감각을 표현할 때는 어떤 방법이 효과적인지, 그림을 그릴 때 무엇을 중요하게 여겨야 하는지 등 그림으로 자신의 감정과 감각을 표현하는 방법을 친절하게 알려 준다. 다양한 모양의 눈썹, 눈, 코, 입 등을 제시하고 그중에 하나씩을 골라서 표정을 완성하는 게임은 그림 그리는 즐거움을 더한다.

    ‘내 마음 사전’ 만들기
    어린이에게 감정을 정확하게 표현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어린이는 자기가 느끼는 감정을 제대로 말하지 못하거나 단순한 표현을 반복해서 사용하기 쉽다. 다양한 감정 표현을 다루는 ‘내 마음 사전’ 만들기 코너에서는 ‘고맙다’ ‘미안하다’ ‘속상하다’ ‘신나다’ ‘행복하다’ 등 대표적인 감정을 제시해 활용하는 상황을 보며, 언제 그런 마음을 가졌는지 독자가 직접 써 볼 수 있다. ‘따분하다’ ‘무섭다’ ‘보고 싶다’ ‘사랑하다’ 등이 제시된 장에서는 언제 그러한 감정을 느꼈는지 생각해 보고 표현할 수 있다. 코너 마지막에서는 다양하게 제시된 감정 표현 중에 하나를 골라서 글과 그림으로 표현할 수 있도록 했다. 어린이 독자들은 구체적이고 실감 나는 그림과 설명을 통해 감정 표현을 익힘으로써 자기 마음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표현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 함께 사전’ 만들기
    어린이는 자랄수록 더 많은 사람과 관계를 맺는다. 다른 사람과 소통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표현을 배울 수 있는 ‘우리 함께 사전’ 만들기에서는 ‘부탁해’ ‘뽐내’ ‘웃겨’ ‘칭찬해’ ‘함께해’ 등의 표현이 활용되는 상황을 보며 누구와 함께 그러한 경험을 했는지 써 보는 활동을 마련했다. ‘나누다’ ‘놀다’ ‘배우다’ ‘상의하다’ 등이 제시된 장에서는 언제 그러한 경험을 했는지 기억해서 글과 그림으로 표현할 수 있다. 마지막에는 다양한 관계와 소통 표현 중 하나를 골라 자신만의 사전을 만들 수 있다.

    ‘내 느낌 사전’ 만들기
    어린이는 성장하면서 다양한 감각을 느낀다. 입으로 여러 가지 맛을 느끼고 코로 새로운 냄새를 맡는다. 손으로 낯선 물건을 만지고, 눈으로 새로운 풍경을 보고, 귀로 생소한 소리를 듣는다. 감각 표현을 배울 수 있는 ‘내 느낌 사전’ 만들기에서는 ‘널찍하다’ ‘달다’ ‘미끄럽다’ ‘소란스럽다’ ‘향긋하다’ 등 평소에 자주 느낄 법한 감각을 배우고, 언제 그러한 느낌을 받았는지 써 보는 활동을 할 수 있다. ‘높다랗다’ ‘따끈하다’ ‘딱딱하다’ ‘부드럽다’ 등이 제시된 장에서는 언제 그러한 감각을 느꼈는지 기억해서 글과 그림으로 표현할 수 있다. 이어서 자신의 느낌을 표현하는 낱말을 찾아서 글과 그림으로 표현하는 과정을 통해 자신만의 ‘느낌 사전’을 완성할 수 있도록 했다.

    친절한 안내를 따라가다 보면, 자연스럽게 자신만의 사전을 완성할 수 있다. 어린이 독자들은 ‘아홉 살 사전’ 시리즈 활동책 『아홉 살 내 사전』을 통해 자신만의 사전을 만들면서, 다양한 표현을 익히고 자연스럽게 활용하는 법을 배우는 것은 물론, 자신의 아홉 살 무렵을 오래도록 간직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림작가 정보
  • 김효은
  • 한양대학교에서 섬유디자인을 전공하였고, 일러스트레이션 교육기관 "입필"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습니다. 행복의 따뜻한 기운이 물씬 풍겨나는 『행복은 내 옆에 있어요』는 그린이의 첫 작품이다.
글작가 정보
  • 박성우
  • 1971년 전북 정읍에서 태어나 원광대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200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거미」가 당선되어 시인으로서의 길을 걷는다. 이후 2006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시가 당선되면서 아동문학에 발을 디뎠고, 2009년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청소년저작 및 출판 지원 사업에 청소년시가 당선되면서 청소년문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거미』『가뜬한 잠』, 동시집으로 『불량 꽃게』가 있다. 신동엽창작상, 불꽃문학상 등을 받았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