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75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아프리카에 등장한 최초의 인류부터
    달에 발을 디딘 오늘날의 호모 사피엔스까지
    수백만 년에 걸친 인류 진화의 역사를 담은 과학 그림책

    오늘날 인류는 고도의 문명과 기술을 누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수백만 년 전 지구에 최초로 등장했을 때만 해도 인류는 동물의 위협을 피해 나무에서 주로 생활하던 존재였습니다. 그러했던 인류가 어떤 진화의 단계를 거쳐 지금의 모습에 이르렀을까요? 『생명의 모험』은 인류 진화의 역사를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추어 알려 주는 과학 그림책입니다.

    저자인 에우달드 카르보넬은 고인류학자이자 고고학자로, 이 책은 저자가 직접 여러 등장인물 중의 한 명이 되어 이야기를 이끌어 나가는 독특한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어느 날 저자는 다윈의 초대를 받아 비글호를 타고 먼 과거로 시간 여행을 시작합니다. 독자들은 저자의 시간 여행을 따라가며 인류 진화의 현장들을 생생하게 관찰하게 됩니다. 이 책은 베스트셀러 과학서의 저자이기도 한 서울시립과학관의 이정모 관장이 감수와 추천을 맡아 신뢰도를 더했습니다.
    출판사 리뷰
    다윈과 함께 비글호를 탄다면?
    특별한 시간 여행을 통해 만나는 인류 진화의 역사

    오늘날 인류는 고도의 문명과 기술을 누리고 있습니다. 지구 밖의 다른 행성으로 우주 탐사선을 보내기도 하고, 인간의 사고력을 훌쩍 능가하는 인공 지능을 개발하기도 하지요. 하지만 수백만 년 전 지구에 최초로 등장했을 때만 해도 인류는 동물의 위협을 피해 나무에서 주로 생활하던 존재였습니다. 그러했던 인류가 어떤 진화의 단계를 거쳐 지금의 모습에 이르렀을까요? 『생명의 모험』은 인류 진화의 역사를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추어 알려 주는 과학 그림책입니다.
    저자인 에우달드 카르보넬은 고인류학자이자 고고학자로, 이 책은 저자가 직접 여러 등장인물 중의 한 명이 되어 이야기를 이끌어 나가는 독특한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어느 날 저자에게 말을 할 줄 아는 원숭이가 찾아오고, 그 원숭이의 안내를 받아 강가에 가 보니 찰스 다윈과 비글호가 있습니다. 잘 알려져 있듯이, 찰스 다윈은 비글호를 타고 세계 곳곳을 항해하며 생물들을 연구했고, 이 연구는 그가 진화론을 정립하는 데 중요한 밑바탕이 되어 주었지요. 깜짝 놀란 저자에게 다윈은 함께 비글호를 타고 시간의 강을 거슬러 올라가 새로운 여행을 떠나자고 제안합니다. 그렇게 시작된 저자의 시간 여행을 따라가며 독자들은 인류 진화의 현장들을 생생하게 관찰하게 됩니다.
    스페인 카탈루냐 지방의 대표 화가로 꼽히는 일러스트레이터 필라린 바예스의 세밀하고도 유쾌한 그림은 아이들이 과거 인류의 다양한 생활상을 더욱 친근하게 느끼도록 해 줍니다. 베스트셀러 과학서의 저자이기도 한 서울시립과학관의 이정모 관장이 감수와 추천을 맡아 신뢰도를 더했습니다.

    “불의 사용이 인류를 수다쟁이로 만든 사연은?”
    “농사를 짓기 시작하면서 인류에게 일어난 변화는?”
    지금의 인류를 만든 핵심 사건들

    이 책은 인류가 지금의 모습으로 진화하는 데 있어 결정적 역할을 한 핵심 사건들을 짚어 나갑니다. 고향인 아프리카를 떠난 인류가 어떤 곳으로 이동해 갔는지, 단단한 돌을 가지고 도구를 만들 때 어떤 방법을 이용했는지, 불의 사용이 인류의 삶을 어떤 식으로 바꾸어 놓았는지, 농사와 목축을 시작한 인류가 야생동물을 잡아 가축으로 길들일 수 있었던 비결은 어떤 것인지 등을 차근차근 전달해 줍니다. 또한 이러한 핵심 사건들과 연관된 화석이나 유물이 발견된 장소들도 소개하며, 그 화석이나 유물이 가진 특징들에 대해서도 설명해 줍니다.
    이를 통해 독자들은 다윈이 진화론을 정립한 이후 오늘날까지 약 150년 동안 생물학과 고인류학이 이루어 낸 다양한 성과들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뿐 아니라, 최근 들어 새롭게 밝혀낸 연구 결과와 최신 과학을 이용한 연구 방법들도 함께 만날 수 있습니다.

    길고 긴 진화를 커져 지금에 이른 인류의 성과
    그리고 인류로서의 책임감

    수백만 년에 이르는 인류 진화의 여정을 살펴보다 보면, 인류를 동물과 구별 짓게 하는 생물학적·문화적 특징들이 어느 하나도 쉽게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지금은 너무도 당연하게 여겨지는 특징들이지만 그것들은 모두 긴 시간 동안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며 조금씩조금씩 진화해 나간 결과들입니다. 인류의 예술, 학문, 기술들도 모두 놀라운 성과들입니다.
    그렇기에 저자는 인류가 지구 전체에 대한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말합니다. 세상을 더욱 아름답게 만들고 지구의 다른 생명체들을 보호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인류로서의 자부심과 책임감, 그것이 미래를 준비하는 우리 인류가 가져야 할 자세라는 사실이 이 책이 전하는 메시지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필라린 바예스
  • 1941년 스페인의 Vic에서 태어나셨습니다. 600편 이상의 그림을 그려오신 분입니다.
    어린이들에게 그림을 통해 사건, 인물, 예술세계의 중요한 지식들과 문화, 과학 등에 대해 알려줍니다. 광범위한 작품 활동, 학교에서의 활동,
    교육 책 집필에서의 협조, TV와 라디오 프로그램에서의 활동, 다수의 상을 수여함으로 아동문학의 중요한 인물로 알려져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에우달드 카르보넬
  • 프랑스의 피에르 에 마리 퀴리 대학교와 스페인의 바르셀로나 대학교에서 공부했습니다. 스페인의 타라고나에 위치한 노비라 이 비르힐리 대학교 역사학부 교수로, 선사 시대에 관해 가르치고 있습니다. 또한 프랑스 파리의 인류 박물관에서 선사 시대관의 자문 위원을 맡고 있습니다.
    호모 안테세소르와 호모 하이델베르겐시스의 화석을 발견하는 데 기여하는등 공로를 인정받아 스페인 왕실이 수여하는 ‘아스투리아스 왕자 상’ 과학기술 부문을 비롯해 국내외의 여러 상을 받았습니다.
     

번역가 정보
  • 박정훈
  • 한양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라틴아메리카에 대한 호기심과 열정으로 멕시코로 건너갔다. 2000년에서 2007년까지 멕시코시티에 체류하면서 라틴아메리카 전문 프리랜서 기자로 일했다. 격변의 와중에 있던 라틴아메리카 각국을 돌아다니며 현장을 취재하여 『한겨레21』 『르몽드디플로마티크 한국판』 《프레시안》 등에 기고했다. 귀국 이후에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객원연구원으로 라틴아메리카 문화도시 연구, 사회공공연구소에서 라틴아메리카 사례분석 연구를 수행하며, 『시사IN』 등에 기고하고 있다. 2016년에는 서강대학교에서 라틴아메리카 정치에 관한 연구로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옮긴 책으로 『게릴라의 전설을 넘어』 『마르코스와 안토니오 할아버지』 『호세마리아 신부의 생각』 등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