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33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외로움은 친구를 부르는 신호랍니다

    릴리아는 바닷가에 외따로 서 있는 등대를 지키는 씩씩한 소녀입니다. 등대는 릴리아의 집이자 일터입니다. 밤이 시작되거나 안개가 짙게 끼는 날이면 등대 꼭대기로 올라가서 환하게 불을 켜지요. 릴리아는 혼자 있는 시간이 많습니다. 아빠는 노란 잠수정을 타고 먼 바다로 나가 그곳 생물들을 관찰하고 연구합니다.

    그리고 오랜만에 돌아오면 그동안 겪었던 갖가지 모험들을 흥미진진하게 들려주지요. 그러던 어느 날, 아빠는 아끼고 아끼던 비밀을 풀어 놓습니다. 깊은 바닷속 어딘가에 분명히 있지만, 아직 보지 못한 거대한 외톨이 고래 이야기를요. 늘 혼자 헤엄쳐 다니며 구슬픈 노래를 부르는 고래랍니다. 홀로 바닷가 등대를 지키는 자신과 닮았다고 여긴 걸까요? 릴리아와 외톨이 고래는 자기들만 알 수 있는 신호를 주고받으며 서로에게 다가갑니다. 쓸쓸한 북극 지방의 겨울 풍경이 주된 배경인데도, 아이의 섬세한 마음과 풍성한 상상력을 빼어나게 표현한 글과 그림 덕분에, 페이지를 넘길수록 마음이 환해지는 책입니다.
    출판사 리뷰
    돌아오지 않는 편지

    육지가 끝나고 바다가 시작되는 곳은 바다가 끝나고 육지가 시작되는 곳이기도 하지요. 등대는 바로 이런 경계에 서 있습니다. 등대는 또한 낮과 밤
    이 갈라지는 지점에 있습니다. 환한 낮이 스러지고 밤이 찾아들면 빛을 보내 주지요. 어둠 속에서 홀로 등불을 비추는 것은 무척 힘들고 외로운 일일 겁니다. 하지만 이것은 누군가에게는 꼭 필요한
    일이지요. 밤바다를 지나는 배들은 등대가 비춰 주는 불빛에 의지하여 어두운 바다를 헤치고 무사히 집으로 갈 테니까요.
    수평선은 바다가 하늘과 맞닿아 경계를 이루는 곳입니다. 등대에서 가장 높은 곳에 올라 둘러보아도 더 이상은 보이지 않습니다. 그 너머는 미지의 세계이고 동경의 세계입니다. 상상으로만 다다를 수 있는 영역이지요. 아빠는 먼 바다에서 예쁜 조개껍데기들을 가져다줍니다. 아빠가 다시 탐사를 떠나고 나면, 릴리아는 하고 싶은 말들을 조개껍데기에 담아 바닷물에 띄워 보냅니다. 편지 삼아 그리운 아빠에게 소식을 띄우는 거지요. 하지만 이것은 부칠 수는 있지만, 답장은 오지 않는 편지입니다. 아빠가 집을 비우는 동안 릴리아는 키가 훌쩍 크고 몸무게도 늘지만, 쓸쓸한 마음은 어쩔 수 없습니다.


    오로라를 닮은 초록빛 상상

    가을부터 겨울까지가 이 책의 시간적 배경입니다. 환했던 여름이 지나간 다음이라 분위기가 차분하게 가라앉아 있습니다. 게다가 북극 지방의 겨울은 매섭게 춥고 유난히 깁니다. 가을부터 눈에 띄게 짧아지던 해가 겨울로 들어서면 거의 얼굴을 내밀지 않지요. 밤하늘을 영롱하게 수놓는 오로라마저 없다면, 그리고 오로라 빛을 닮은 초록빛 꿈마저 없다면, 릴리아는 겨울을 견뎌 내기가 훨씬 어려웠을 겁니다. 하지만 오로라마저 사라지고 어둠만 남게 되면, 릴리아는 꿈도 꾸지 않습니다.

    그 뒤 얼마나 지났을까요. 어쩐지 공기가 달라진 듯한 어느 날, 릴리아는 고래의 거친 숨소리를 듣습니다. 그 먼 거리를 지나 친구를 찾아왔나 봅니다. 경쾌하게 뛰어오르며 힘차게 등대 주위를 도는 고래의 등에서는 초록빛 물줄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오로라가 다시 돌아온 것이지요. 겨울을 맞이한 나무는 무성했던 잎을 떨구고 눈보라를 이겨 내야 하지만, 이렇게 힘든 시간을 지나면서 단단해집니다. 춥고 외로운 겨울을 견뎌낸 릴리아도 한결 단단해지고 의젓해진 듯합니다. 늘 먼 곳을 향하던 철부지 아빠도 이런 사실을 깨달은 걸까요? 이번엔 무엇을 발견했냐는 릴리아의 질문에 이런 대답을 하니 말예요. “가장 소중한 것은 아주 작고, 아주 가까운 곳에 있더구나.”
그림작가 정보
  • 세바스티안 판 도닝크
  • 벨기에의 한 작은 마을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대학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하고 지금은 다양한 그림책과 잡지에 그림을 그리고 있다. 뉴욕 랜덤하우스를 비롯해 세계적인 출판사에서 그림책을 출간했으며, 여러 차례 어린이 책과 일러스트레이션 분야에서 상을 받기도 했다.
글작가 정보
  • 킴 크라베일스
  • 네덜란드어 선생님이자 세 아이의 엄마이다. 잠들기 전 매일 15분씩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 주다가 직접 쓰고 싶은 마음에 이 이야기를 쓰게 되었다. 세 아이 흰과 루 그리고 마그누스 만큼이나 매일 매일 책을 읽어 달라고 조르는 전 세계의 아이들을 위한 책이다.
번역가 정보
  • 배블링북스
  •  배블링북스는 ‘골짜기의 물처럼 맑은 소리를 내는 책들’이라는 뜻으로, 외국의 좋은 책들을
    우리말로 옮기는 이들의 모임입니다. 그동안 《요리는 과학일까, 수학일까?》 《게토의 색》 《아주 평범한 날에》 《어느 날 그가 왔다》 《아르베》
    《내 맘대로 하면 왜 안 돼?》 《평화를 그리는 티베트 친구들》 《모든 집에는 비밀이 있어》 《세상에서 제일 못된 인형》 《미켈란젤로》
    《아인슈타인》등의 책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