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590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창밖에는 주룩주룩 비가 와요,
    숲속 친구들과 빗속에서 함께 놀아요.
    비 오는 날 풍경을 그린 그림책의 결정판!

    자연은 항상 풍요로운 모습으로 인간을 감싸 줍니다. 때로는 따뜻한 햇살로, 때로는 대지를 적시는 비로 우리를 찾아오지요. 『비가 주룩주룩』은 자연과 교감하며 창작하는 그림책의 거장 다시마 세이조의 신작으로, 비 오는 날의 즐거운 풍경을 강렬하고 선명하게 그려낸 서정적인 그림책입니다.

    어느 비 오는 날, 엄마가 외출을 하자 금비와 은비 남매는 둘만 남아 빈집을 지킵니다. 엄마가 없는 사이 집 안에서만 놀겠다고 엄마와 단단히 약속을 하고서요. 창가에 바싹 붙어 창문 너머로 내리는 비를 구경하고 있는데 저 멀리 우산을 쓰고 누군가 다가옵니다. 엄마가 뭔가를 깜박하고 다시 돌아오는 걸까요? 아니, 엄마가 아니라 커다란 나뭇잎 우산을 쓴 개구리였어요. 뒤이어 귀여운 올챙이들과 달팽이도 놀러 오고, 지난해 여름에 금비가 강물에 풀어 준 메기까지 찾아오지요. 그러는 동안에도 비는 풀숲에, 들판에, 강물 위에 주룩주룩 내립니다. 풀숲의 메뚜기부터 물속을 헤엄치는 물고기까지, 자연 속의 온갖 생명체들이 두 아이 앞으로 모여듭니다. 누군가는 쏟아지는 비를 피해, 또 누군가는 빗속에서 함께 놀자고요. 금비와 은비는 모두를 위해 나뭇잎으로 수천 개의 배를 만듭니다. 모두 다 함께 크고 작은 나뭇잎 배를 타고 한데 어우러지지요. 비가 그칠 때까지, 엄마가 다시 돌아올 때까지요.

    금방이라도 빗소리가 들릴 듯 생동감 넘치는 그림은 아이들의 풍부한 상상력을 재미있게 표현한 이야기와 어우러져 비 오는 날 특유의 분위기를 강렬하면서도 즐겁게 그려내고 있습니다. 한국어판 출간을 기념하며 작가가 직접 쓴 한글 제목도 마치 유리창을 타고 흐르는 빗물처럼 유쾌합니다. 자연의 아름다움과 비 오는 날의 아늑한 정서를 개성적으로 그린 이 그림책은 읽는 이 모두에게 따뜻한 미소를 짓게 만들 것입니다.
    출판사 리뷰
그림작가 정보
  • Tashima Seizo ,たしま せいぞう,田島 征三
    1940년 일본 오사카에서 일란성 쌍둥이로 태어났다. 제2차 세계대전 때 집이 불타 버리는 바람에 아버지의 고향인 산골 마을로 이사해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쌍둥이 형 유키히코와 함께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뛰놀았던 경험은 그림 에세이집 『그림 속 나의 마을』에 잔잔하게 담겨 있다. 이 이야기는 영화로도 만들어져서 베를린 영화제 은곰상을 비롯한 많은 상을 수상했다. 다시마 세이조는 다마 미술대학 도안과를 졸업한 뒤 도쿄 변두리에서 손수 밭을 일구고 염소와 닭을 기르면서 생명력 넘치는 빼어난 그림책을 꾸준히 발표했다. 한편으로는 베트남 어린이를 위한 모임과 반전 운동에 참여하는 등 평화를 지키기 위한 활동에도 힘을 쏟았다. 이처럼 삶과 예술이 일치하는 작가로도 잘 알려진 그는 지금까지도 그림책 작가와 평화 운동가로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대표작으로 에혼니폰 상을 받은 『뛰어라 메뚜기』, 『채소밭 잔치』, 『엄청나고 신기하게 생긴 풀숲』, ‘염소 시즈카’ 시리즈 들이 있으며, 세계그림책원화전 황금사과상, 고단샤 출판문화상,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그래픽상 들의 많은 상을 수상했다.
번역가 정보
  • 김수희
  • 국문학을 전공했고 어린이책을 만드는 일을 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난쟁이 트롤의 겨울 여행』『못된 늑대와 어린석은 양들의 이야기』『아기곰 로리와 오로라』가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