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97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세상 끝까지 치마가 펼쳐진다면?

    치마를 입으려다 자신의 치마가 세상 끝까지 펼쳐질까? 궁금했던 소녀는 그 답을 찾으려 자연 속으로 들어갑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치마 모양의 꽃, 잎, 산, 바다 등에 앉아있는 꿀벌, 개구리, 호랑이, 오리 등의 친구들에게 묻습니다.
    “네 치마 세상 끝까지 펼쳐져?”

    어느 누구도 그들의 치마가 세상 끝까지 펼쳐진다고 답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그들의 대답은 자족, 희망, 도전, 성장 등의 의미를 내포한 각자가 가진 삶의 가치를 보여주고 있지요.

    이 책이 재미있는 점은 텍스트로 주고 받는 대화가 내용의 전부가 아니라는 점입니다. 소녀는 자연 속 친구들의 답을 들으며, 그들 치마 위에 그려진 여러 나라의 이야기 속에서 멋지고 행복한 삶을 산 여주인공들의 모습도 동시에 바라보게 됩니다. 그러한 과정을 통해 소녀는 마지막에 만난 해에게는 질문을 하지 않고 그 치마 속에 들어가 곰곰이 생각에 빠집니다. 그리고 마침내 자신의 치마를 직접 꾸미기에 이릅니다. 바로 세상 끝까지 펼쳐진 치마를요.
    출판사 리뷰
    자연 속에서 찾은 ‘치마’의 이미지, 그리고 그 의미의 다채로운 변주

    창의적인 시선으로 잎, 나무, 산 등을 바라보던 작가는 그들을 ‘치마’의 이미지로 확장시키고 글과 그림, 그 각각의 결을 다르게 또 함께하며 아름다운 그림책으로 내어 놓았습니다.

    “이 치마 세상 끝까지 펼쳐져?” 라는 물음을 세상의 모든 존재들에게 던지는 듯 이야기는 시작됩니다. 그에 대해 자연 속 친구들이 답하는 그들의 치마, 즉 꿈의 모습과 크기는 다양합니다. 그들 누구의 치마도 세상 끝까지 펼쳐지지는 않지만 그들은 충분히 행복할 수 있는 것으로도 보입니다. 이 책에서 ‘치마’가 단순히 여성의 옷차림 중 하나가 아니라, 한계의 상징이자 그 한계를 넘으려는 의지로 동시에 해석되는 이유는 자연 속 친구들의 치마 위에 그려진 이야기 속 여주인공들의 모습 때문일 것입니다. 세상 곳곳에서 만들어진 이야기 속에서 씩씩하고 행복하게 살아낸 멋진 여자 주인공들의 모습이 촘촘하게 치마 위를 장식하고 있거든요.

    더불어 소녀는 개미만큼이나 작은 친구들과 호랑이만큼이나 큰 친구들을 만나지만, 그들 모두는 소녀에게 동등하게 같은 크기로 다가옵니다. 누가 더 크고 작고의 느낌이 없지요. 이는 치마를 입고 있는 소녀가 가진 평등함에 대한 추구로 읽혀지기도 합니다.

    한계를 대변하는 친구들과의 대화와, 의지를 대변하는 치마 위의 인물들을 동시에 만난 소녀는 어떤 선택을 할까요? 세상을 다 비추는 듯한 해의 치마 속에서 소녀의 마음이 단단해지고 있음이 뒤돌아 앉은 모습을 통해 읽힙니다. 결국 소녀는 자신만의 치마를 그리기로 합니다. 여행에서 만난 당당했던 여주인공들의 이야기를 각 나라들 위에 그려 넣고 마침내 세상 끝까지 펼쳐진 치마를 입은 소녀는 마냥 행복해 보입니다.

    강렬한 색채의 면지는 그림책에 대해 이해를 돕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앞면지에 등장하는 다양한 치마는 본문에서 친구들이 입고 있는 자연의 치마에서 그 모양을 가져와 이미지적인 이해를 돕고, 뒷면지에 펼쳐진 큰 치마에는 각 나라 별 이야기와 그 속에서 당당하고 행복했던 여주인공들을 정리해주며 내용에 대한 이해를 더합니다.


    작가의 말

    “이 치마 하늘 끝까지 펼쳐져?” 치마를 입혀주는데 다섯 살 조카가 물었습니다.
    그 순간 조카의 사랑스러움으로 인해 이 책은 만들어지게 되었습니다. 치마가 하늘 끝까지 펼쳐졌으면 하는 마음, 세상 끝까지 펼쳐졌으면 하는 마음으로 아이들은 자라고, 어른들은 그렇게 되길 바라지만 현실은 그 마음을 따라가지 못합니다.
    인류의 긴 역사 속에서 여성과 남성에게 주어지는 위치는 결코 동등하지 않았고, 기회는 공평하게 주어지지 않았으며, 평가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어린이들이 읽고 보는 책, 영화에서도 이런 현실을 곳곳에서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자신의 치마가 활짝 펼쳐지길 바라는 여자아이에게 도움이 될 만한, 보여주고 싶은 이야기들을 각 대륙마다 찾아보고 모아서 이 책의 활짝 펼쳐진 치마들 곳곳에 수놓았습니다. 제가 모아놓은 이야기들로 인해 여자아이들은 더 활짝 자신의 치마를 펼치고 남자아이들은 여성에 대한 보다 더 올바른 시각을 가지고 함께 꿈을 펼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분명히 세상은 조금씩 변화하고 있고, 결국에는 모든 여자아이와 남자아이가 동등한 위치에서 같은 마음으로 씩씩하게 자신의 치마를 마음껏 펼칠 날이 오리라고 생각합니다.
    이 책이 그 날이 오는 데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그림작가 정보
  • 명수정
  • 이화여자대학교에서 회화그래픽을 전공했고,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그린 책으로는 『어린이를 위한 자신감』 『잭 캔필드가 들려주는 어린이 희망학교』 『과자의 유혹을 이기는 절제의 힘』 『천사들의 합창』 『세드릭 이야기』 『엄마 어렸을 적엔』 『내 친구 소룡이』 등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