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25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엄마의 목소리를 듣고 나면
    하루 내내 행복하다는
    어릴 적 피천득 선생님의 이야기

    현북스에서 피천득 선생님의 첫 번째 수필그림책에 이어 두 번째 수필그림책을 출간했습니다. 두 번째 수필그림책 『엄마』로, 피천득 선생님의 엄마에 대한 사랑을 가슴 깊숙이 느낄 수 있습니다. 피천득 선생님의 수필그림책은 피천득 선생님의 수필 중에 어린이가 읽을 수 있고 어린이가 읽으면 좋을법한 대목을 가려 뽑아 만든 것입니다. 특히 수필 원문이 드러내는 독특한 정신과 문체가 훼손되지 않는 선에서 우리 어린이가 이해할 수 있도록 언어와 문장을 다듬었습니다.
    출판사 리뷰
    수필 〈인연〉이 교과서에 실리는 등 피천득 수필가의 수필은 국민적 호평을 받았으며 한국현대수필을 새로운 경지에 올려놓았다. 그런 수필 중에서 이번에 수필그림책으로 나온 《엄마》는 ‘여성을 참미하고 그리워하며 연민의 정을 행간에 아름답게 풀어놓고 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특히 유치원 다니는 어린이를 등장시켜서 그 어린이의 시선으로 엄마라는 존재의 소중함을 아주 서정적이며 간결한 문체로 그려내고 있다.
    엄마가 일시적으로 부재한 상황에서, 그 존재 가치의 소중함을 더욱 느끼는 어린이의 심리를 구체적인 장소와 추억으로 전개하고 있다. 다락방, 벽장, 광, 장독대, 주춧돌 등은 물론 할아버지할머니, 아빠엄마가 어렸던 시절에 집을 구성했던 장소이다. 그런 장소들에서 엄마를 그리워하며 떠올리는 어린이의 마음은 요즘 아파트와 빌라의 거실, 부엌, 다용도실, 베란다 등에서 엄마를 그리워하며 떠올리는 어린이의 마음과 다르지 않다.

    이 수필그림책을 어린이들에게 읽히면서 아빠엄마도 그렇게 할머니를 찾으며 그리워한 적이 많았다는 것을 가르쳐주는 것도 좋을 것이다. 어른인 아빠엄마도 어린 시절이 있었다. 그런 시절에 엄마가 잠시 없던 시간에 엄마를 그리워하고 찾아본 추억이 있으며, 그런 경험과 추억을 가지고 자라면서 어른이 되었다. 아이에게 그런 사실을 이 수필그림책 《엄마》를 읽히면서 알게 한다면, 이 책의 의미와 가치는 한결 높아질 것이다.

    아이들에게 상상의 이야기인 동화가 아닌, 수필을 읽도록 하는 것이 왜 중요할까? 동시와 동화는 저마다 독특한 형식을 가진 창작이라고 한다면 수필은 글쓴이의 경험이나 느낌, 생각을 자유롭게 쓰는 산문 형식의 글이다. 대다수의 어린이가 동시나 동화를 읽지만 실제로 동시나 동화보다는 일기, 생활문, 독후감, 감상문 등을 써야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글들이 큰 범주에서 수필이기에, 피천득 선생님의 수필을 읽는 독서 활동이 아주 유익하다는 점은 더 설명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그림작가 정보
  • 대학에서 디자인을 전공하고, 유치원 교사로 오랫동안 아이들과 함께 했습니다. 아이들에게 받은 행복을 많은 사람과 나누고 싶어 그림 공부를 시작하였고, 앞으로 그림책을 통해 아이들에게 많은 웃음을 선물하고 싶습니다. 《아빠! 머리 묶어 주세요》는 딸을 키우며 생기는 일들이 처음이라 서툴지만 딸을 위해 노력하는 초보 아빠의 사랑을 담은 그림책입니다.
글작가 정보
  • 피천득
  • 皮千得. 호 : 금아琴兒


    평범하고 일상적인 소재를 특유의 섬세하고 간결한 언어로 표현하여 남녀노소 모두에게 고른 사랑을 받고 있는 시인이자 수필가. 2007년 우리 곁을 떠났지만 그의 작품은 여전히 대중들에게 감동으로 남아 전해지고 있다.

    1910년 서울 출생. 호는 금아琴兒이다. 상해 호강대학에서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하버드 대학에서 영문학을 연구했다. 경성대학 예과 교수, 서울대학교 문리대 및 사법대 교수를 역임했다. 1910년 [신동아]에 ‘서정소곡’을 발표하면서 문필 생활을 시작하였다. 그의 시는 자연과 동심이 소박하고 아름답게 녹아 있다는 평을 얻었고, 섬세하고 간결한 언어로 그려진 그의 수필은 남녀노소에게 고른 사랑을 받아 대표작 ‘인연’을 비롯하여 ‘수필’ ‘플루트 플레이어’ 등이 교과서에 실리기도 하였다.

    금아 피천득의 수필은 백 마디 천 마디로 표현해야 할 것을 될 수 있는 대로 적은 수표의 언어 안에 함축시키는 절제가 돋보인다. 그리움을 넘어서 슬픔과 애닯음과 아름다움을 동시에 느끼게 하는 피천득의 미문美文은 언제, 어느 때 읽어도 마음의 고향과도 같은 느낌을 준다. 작품으로 『꿈』『편지』등의 시와 『여성의 미』『모시』등의 수필 외 다수가 있고, 시문집으로 『산호와 진주』『생명』이 있다.

    유명 작가의 길을 걸었으되, 장식품 하나 없는 작은 아파트에서 소탈하면서도 충일한 삶을 살았던 그는 ‘앵두와 어린 딸기 같은’ 오월에 태어나 오월에 떠난 ‘영원한 오월의 소년’으로 우리의 가슴속에 머물고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