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14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겨울이 되고 첫눈이 오는 날, 소보로별에는 산이 하나 더 생겨났습니다. 철을 따라 옮겨 다니는 '꽁꽁산'이지요. 보보는 친구 코코아와 함께 이 꽁꽁산에 가기로 합니다. 탐험가인 할머니의 생일 선물로 꽁꽁산 동굴에 있다는 무지개 고드름을 따 오기 위해서였습니다. 하지만 동굴에는 눈보라용이 있다고 합니다. 아이들은 과연 무사히 근사한 선물을 찾아올 수 있을까요?
    출판사 리뷰
    탐험가에게는 어떤 선물을 하는 게 좋을까요?

    1.두근두근 설레게 할 것!
    2.무겁지 않을 것!
    3.잃어버릴 일이 없을 것!

    * 아이들에게 필요한 건 영웅의 모험담이 아니라
    ‘겁 많은 아이들’이 용기를 내어 한 발 내딛는 이야기!

    추운 겨울에 꼭 맞는 동화가 출간되었다. 어린아이의 마음을 누구보다도 잘 이해하고 응원하는 정옥 작가의 신작 《꽁꽁산》이다. 철을 따라 옮겨 다닌다는 ‘꽁꽁산’은 첫눈 내리는 날 어김없이 마을에 등장한다. 철새도 아니고 철산이라니! 상상만으로도 환상적인 무대에서 아이들은 어떤 모험을 하게 될까? 작가는 탐험가에게 진짜 필요한 건 두려움 없이 임무를 완수하는 이야기보다는 ‘그래, 나만 무서운 게 아니구나. 그러니까 괜찮아.’ 하고 위로가 되는 겁 많은 이들의 모험 이야기라고 말한다. 《꽁꽁산》은 그 의미를 담아 쓴 작품이다. 아이들이야말로 매순간 탐험가의 삶을 산다고 할 수 있으니 이 이야기는 세상을 살아가는 데 든든한 힘과 용기가 되어 줄 것이다. 아이들의 입말, 모험의 생생함, 환상적인 공간성을 살리기 위해 유영근 화가가 중간 중간 그래픽노블 형태로 그림을 그렸다.

    * 신비로운 꽁꽁산의 모습, 소심한 아이들의 두근거리는 여정을 가깝게 전하는 그림

    책에는 독자가 상상한 그 모습 그대로를 옮겨온 듯한 반짝반짝한 ‘꽁꽁산’이 등장한다. 유영근 화가는 아이들의 입말, 모험의 생생함, 환상적인 공간성을 살리기 위해 중간 중간 그래픽노블 형태로도 그림을 그렸다. 덕분에 긴 글 읽기가 버거운 아이들도 부담 없이 읽을 수 있는 재미난 형태로 구성되었다.
    ‘이야기’와 함께라면 어떤 일이든 할 수 있어. ‘옛날 옛적에’라고 시작하면
    내가 한 번도 살아 본 적 없는 때로 훌쩍 넘어갈 수도 있고,
    ‘넓고 넓은 우주 한 귀퉁이에’라고 시작하면
    내가 결코 가 볼 수 없는 곳으로 날아갈 수도 있으니까.
그림작가 정보
  • 유영근
  • 대학에서 디지털 만화를 공부하고 일러스트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캐릭터 애니메이션 제작 업체 TRTB Pictures에서 다수의 기업 광고와 교육용 콘텐츠를 만들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생각하는 십대를 위한 토론 콘서트-문화』,『중학생 SKY 최고의 공부법』,『고등학생 SKY 최고의 공부법』,『서울대 합격생 공부법』 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정옥
  • 대구에서 태어나 자랐고, 지금도 대구에서 살고 있다. 아이들과 어른들이 함께 읽을 수 있는 글을 쓰고 있고, 사람들과 얘기하는 걸 좋아한다. 하지만 그것보단 마음속에 있는 어린 정옥이와 얘기하는 걸 더 좋아한다. 책하고도 수다를 떨면서 곧잘 노는데, 가끔 책들이 잘난 체하면서 알아듣지도 못하는 말을 할 때는 삐쳐서 같이 놀지 않는다. 그럴 때마다 동네 강아지들과 나무들과 햇살들이 대신 놀아 줘서 잠시도 심심할 틈은 없다. 친구들과 재미있고 신 나게 사는 게 꿈이다. 첫 작품『이모의 꿈꾸는 집』으로 제6회 마해송문학상을 수상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