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90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매일 먹어도 맛있고 배부르고 고마운 ‘가늘고 긴 음식’ 이야기

    그 맛이 정말 정말 궁금한 원조 평양냉면, 뜨거운 불 위에서 달달 볶아 낸 먹음직스러운 짜장면, 올리브유에 알싸한 마늘 향을 낸 파스타까지! 가늘고 긴 음식, 좋아하세요? 여기, 박물관 학교 선생님의 글과 다정하고 따뜻한 화가의 손 그림으로 가늘고 긴 음식의 역사가 아름답게 재탄생했어요. 일만 년 전 메소포타미아부터 오늘의 한국까지 아우르는 가늘고 긴 음식의 대장정을 가족과 친구, 선생님과 함께 만나 보아요. 쉽고 재미있는 음식 이야기를 통해 문화와 역사를 배우고, 깊이 공감하는 시간이 될 거예요. 맛있는 여행으로 여러분 모두를 초대합니다!
    출판사 리뷰
    조물조물 돌돌 탁탁탁탁 후루룩 술술 꿀꺽! 쉽고 재미있게 맛보는 가늘고 긴 음식
    조물조물 반죽하고 돌돌 말아 탁탁탁탁! 칼로 썰어 길게 만들어 후루룩후루룩 목으로 술술, 꿀꺽 넘어가는 맛있는 요리! 어때요, 듣기만 해도 군침이 확 돌죠? 이 맛있는 가늘고 긴 음식은 이제 전 세계에서 찾는 중요한 식량 자원이 되었어요. 지구촌 시대, 다양한 각 나라 요리를 시장과 마트에서 맛보고, 손쉽게 만들 수도 있는 이 음식이 어떻게 발전했는지 궁금하죠? 음식의 역사가 한눈에 펼쳐지는 듯한 생동감 넘치는 글과 마치 책 속에서 튀어나올 것만 같은 다채로운 색감의 생생한 그림이 만나 탄생한 가늘고 긴 음식 이야기를 함께 들어 보아요.

    음식 속에 담긴 역사와 문화! 다른 문화를 이해하고 배우는 지혜
    무려 일만 년 전 메소포타미아에서 밀 농사를 짓기 시작해 중국을 거쳐, 우리나라까지 전해진 가늘고 긴 음식의 기나긴 역사! 어떻게 21세기인 지금도 우리가 즐겨 먹는 음식이 될 수 있었는지 궁금하다면, 얼른 이 책을 펼쳐 보아요. 우리나라에 처음 가늘고 긴 음식이 전해진 건 고려 시대랍니다. 중국에 불교 공부를 하러 갔던 스님들이 유행하던 이 음식을 배워 왔어요. 하지만 우리나라는 여름 장마 때문에 밀 농사가 어려웠고, 그래서 ‘메밀’ 농사를 지어 밀가루와 잘 섞어 가늘고 긴 가닥을 만들었지요. 또 조선 시대에는 다양한 곡식을 밀가루에 섞어 반죽하고, 칼로 썰어 길게 만들어 끓는 물에 삶아 고기 국물을 부어 갖가지 재료를 올려 맛있게 먹었어요. 이 음식은 조선 왕실에서도, 제사를 지내는 날에도, 결혼식과 같은 잔칫날에도 모두 모여 즐겁게 나누어 먹었답니다. 1950년 우리나라에 전쟁이 일어나 피난을 떠나야 했을 때도 사람들은 이 음식을 먹었고, 큰 공장이 들어서 모든 것이 기계화된 오늘날에도 이 음식을 즐겨 먹어요. 이제 직접 만들어 먹기도 하고, 쉽게 사 먹을 수도 있답니다. 음식 이야기 속에 깃든 역사와 문화를 알고 보니 참 놀랍지요?

    요리하는 인류를 통해 살펴본 신기하고 놀라운 창의성
    여름이면 장마가 쏟아지고, 또 벼농사를 주로 했던 우리나라에서는 밀가루가 아주 귀했어요. 그래서 조선 시대에는 ‘진 가루’라고 불렀답니다. 그럼 가늘고 긴 음식 만들기를 포기해야 할까요? 그럴 리가요, 우리 조상들은 지혜를 발휘했답니다. 부족한 밀가루에 콩, 녹두, 수수, 감자, 고구마, 옥수수 등을 가루로 만들어 섞어 반죽해서 가늘고 긴 음식을 쉽게 만들어 냈어요. 또 메밀이 많이 나는 강원도, 함경도, 평안도 지방에서는 밀가루에 메밀 가루를 섞어서 반죽했어요. 단단해진 반죽은 ‘나무 틀’을 이용해 가늘고 긴 가닥으로 만들 수 있었지요. 그 후 기계가 들어오면서 제조 방식도 발전했어요. 예로부터 우리나라의 많은 곡물이 모이는 곳이었던 구포 지방에는 30여 개의 공장이 있었고, 기계에서 뽑은 가늘고 긴 가닥을 바닷바람에 짭짤하게 말렸어요. 이렇게 만든 가닥은 오래오래 두고 먹을 수 있었답니다. 이제는 모든 것이 자동화되었고 우리는 공장에서 3분 만에 뚝딱 만든 가늘고 긴 음식을 즐길 수 있어요. 부족하면 부족한 대로, 발전하면 또 그 속도에 발맞춰 변화를 거듭해 온 가늘고 긴 음식의 찬란한 역사 그리고 조상들의 지혜는 알면 알수록 흥미진진해요!

    지은이의 말
    나는 국수를 좋아합니다.
    호로록 호로록 소리 내며 먹는 것도 좋아하고
    삶고, 비비고 볶고, 여러 가지로 요리하는 것도 좋아합니다.
    그런데 막상 그림을 그리려고 하니, 국수에 대해 아는 게 없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도서관으로 달려가 자료를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낯선 도시를 여행할 때면 혹시 새로운 자료를 만날까 기대하며 도서관에서 시간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그러고 나서야 가늘고 긴 음식, 국수를 그릴 수 있었습니다.
    어디에서나 쉽게 먹을 수 있는 국수 한 그릇에도 사람이 살아온 온 역사가 깃들어 있다는 걸 이 책에 그림을 그리면서 알게 되었습니다.
    맑고 따끈한 국물에 길고 가느다란 국수를 떠올리면 마음속까지 따뜻하게 설렙니다.
    함께 먹을까요?
    ―그린이 정유정

    구포는 조선 시대에는 남쪽 지방에서 한양으로 나르기 위한 곡물이 모이던 곳이었고,
    일제강점기에는 경부선 구포역이 들어서면서 일본으로 반출되는 곡물이 모였던 곳입니다.
    1960~70년대 구포역에는 잘 말려 포장한 가늘고 긴 가닥을 팔러 가기 위해 모인 사람들로 가득했다고 합니다. 한때는 30여 개의 공장이 있었다고 해요.
    휴대전화 속 지도를 보며 겨우겨우 찾아간 골목길 안의 허름한 3층 건물.
    그곳에서는 아직도 롤러를 돌려가며 가늘고 긴 가닥을 뽑아 2층의 방에서 말리고 있었어요. 아직도 우리가 모르는 어딘가에서는 명품 국수가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이번 여행에서 20년 넘게 단골인 우리 밀 음식점에 다시 한번 다녀왔어요. 여전히 지금까지도 우리나라의 전통 밀을 이용해 가늘고 긴 가닥으로 맛있는 음식을 만들고 계신 분도 있답니다.
    어디서나 전 세계의 국수 요리를 손쉽게 먹을 수 있는 요즘 우리나라 국수는 어떤 모습으로 변해 왔는지 생각해 보며 이 글을 마칩니다.
    ―글쓴이 전재신
그림작가 정보
  • 정유정
  • 이 책을 쓰고 그린 정유정은 1960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세종대학교 회화과에서 동양화를 공부했다. 이화여자대학교 교육대학원에서 미술교육학을 공부하고 그 뒤 10년 동안 어린이 미술 지도를 했다. 지금은 시골에서 텃밭에 오이와 상추를 심어 먹고, 점점 넓어지는 딸기 밭에서 딸기도 따 먹으며 그림책을 만들고 있다. 지은 책으로 《오리가 한 마리 있었어요》(2001, 보림)가 있고, 《고사리 손 요리책》(1995, 길벗어린이), 《바위나리와 아기별》(1998, 길벗어린이), 《뭐야 뭐야?―식물》(2004, 사계절) 들에 그림을 그렸다.
글작가 정보
  • 전재신
  • 이화여대에서 화학을 공부하면서 연구원을 꿈꾸었지만 아이들을 키우며 박물관을 알게 되었습니다. 박물관 교육을 공부한 후 13년 동안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아이들과 만나고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