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43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어려움을 극복해 가는 젊은이와 공주를 중심으로 풀어가는 이야기

    『용감한 젊은이와 땅속 나라 괴물』은 땅속 나라 괴물이 아닌 어려운 상황을 극복해 가는 젊은이와 공주를 중심에 두고 용감하고 당차게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습니다. 어느 날 땅속 나라 괴물이 공주들을 납치해 갔지만, 어느 누구도 공주들을 구해 오겠다고 나서지를 않습니다. 이때 한 평범한 젊은이가 공주들을 구해 오겠다고 합니다. 무사 세 명과 함께 공주를 구하려 길을 떠난 젊은이는 땅속 나라를 찾지 못해 어려움을 겪지만 여산신의 도움으로 땅속 나라에 갑니다. 땅속 나라에서는 막내공주와 함께 괴물을 죽이고 공주들을 구합니다. 하지만, 무사들이 배신해서 땅속 나라에 갇히지만 다시 여산신의 도움으로 땅속 나라를 빠져나와 무사들을 처치하고 오해와 거짓을 바로잡습니다.

    막내공주는 땅속 나라에 잡혀 가 어려운 상황에 놓이지만 수동적으로 가만히 있기 보다는 젊은이에게 ‘장수되는물’을 주고, 무쇠칼과 무쇠신으로 젊은이가 힘센 장수가 되도록 적극적으로 도와줍니다. 머리 아홉 달린 괴물의 약점도 알아내고, 젊은이가 괴물의 머리를 무쇠칼로 베자 목에 재를 뿌려 머리가 붙지 못하게 합니다. 막내공주는 누가 구해 주기만을 기다리거나 단순히 도움을 주는 것이 아니라 땅속 나라에서 벗어나기 위해 능동적으로 방법을 찾고 행동하는 멋진 모습을 보여 줍니다.

    이처럼 흥미진진한 이야기와 캐릭터들의 특징을 글작가는 원전을 바탕에 두면서, 땅속 나라 괴물과 젊은이, 막내공주의 모험과 대결, 지혜를 실감나는 입말체로 살려내어 역동적으로 우리에게 들려주고 있습니다.
    출판사 리뷰
    시간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사랑받는 이야기, 지하국 대적 퇴치 설화

    아주 먼 옛날부터 지금까지 입에서 입으로 전해오며 사랑받는 설화 혹은 이야기들이 많습니다. 이런 이야기들 가운데 모험담이자 신이담인 〈지하국 대적 퇴치 설화〉는 세계 여러 나라에 비슷한 이야기가 퍼져 있고, ‘베어울프’ 같은 영화나 〈홍길동전〉 같은 소설, 드라마 소재로도 쓰일 만큼 인기가 많은 이야기입니다. 우리나라도 〈지하국 대적 퇴치 설화〉는 지역에 따라 조금씩 다르게 전해오는 이야기가 수십 편이 있습니다. 그만큼 사람들이 좋아하는 이야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용감한 젊은이와 땅속 나라 괴물》은 〈지하국 대적 퇴치 설화〉를 주제로 한 설화 그림책입니다. 한 젊은이가 땅속 나라 괴물에게 잡혀간 공주들은 구하는 이야기를 편안한 입말체와 생동감 있고 상상력 넘치는 그림으로 담아냈습니다.

    평범한 젊은이가 인간보다 힘이 센 괴물을 물리치고,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는 막내공주도 가만히 있지 않고 젊은이를 도와 괴물의 약점을 알아내고 적극적으로 괴물을 함께 물리칩니다. 젊은이와 막내공주를 통해 용기와 지혜를 배울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젊은이와 함께 길을 떠난 무사들이 배신하지만, 나중에 젊은이가 무사들을 처치하고 오해와 거짓을 바로잡은 장면에서는 사회 부조리를 깨치고자 하는 희망도 드러내고 있습니다. 이런 이야기와 짜임새 때문에 사람들이 흥미를 느끼고 응원하는 것 같습니다. 여기에 더해 여느 옛이야기처럼 용기를 갖고 옳은 일을 하면, 이루어진다는 민담의 틀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용감한 젊은이와 땅속 나라 괴물》은 흥미진진한 이야기에 맞게 표현한 생동감 넘치는 그림과 글은 책을 읽는 어린이나 일반 독자들이 마치 한편의 애니메이션을 보는 느낌이 들게 합니다. 그리고 책을 보는 동안 젊은이와 막내공주가 땅속 나라에서 괴물을 물리치는 장면에서 자기도 모르게 함께 응원하는 모습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머리 아홉 달린 괴물과 산신령을 여산신으로 표현한 그림과
    생동감 있는 색채가 돋보이는 그림책

    파란색과 노란색 중심으로 한 생동감 있는 색채와 화면 구성, 땅속 나라 모습 그리고 괴물을 머리가 아홉 개로 표현한 그림이 이야기에 빠져들게 합니다. 오승민 그림작가는 젊은이와 공주, 괴물, 산신 캐릭터가 성격에 맞게 풀어냈습니다. 특히 괴물과 여산신은 여러 자료를 참고하여 캐릭터를 그렸습니다. 땅속 나라 괴물은 우리나라 신화에 나오는 상상 동물들을 참고하여 머리가 아홉 개인 괴물로 표현하였습니다. 아홉 개 머리는 하나하나 서로 다른 동물 머리로 하여 새로운 모습의 괴물을 만들어 냈습니다. 책을 보면서 땅속 나라 괴물의 머리가 어떤 동물들 머리인지 찾아보는 재미도 느낄 수 있습니다.

    산신은 보통 책에서 많이 봐왔던 수염이 긴 할아버지가 아닌 호랑이와 함께 있는 여산신으로 하였습니다. 우리나라는 여러 신화와 아주 오랜 옛날부터 산신령은 여성이 많았습니다. 이점에 참고하여 산신을 해인사와 쌍계사에 있는 여산신도를 참고하여 그렸습니다.

    평범하지만 당찬 젋은이와 막내공주 그리고 새롭게 표현한 괴물과 여산신, 하늘을 나는 말의 생생한 캐릭터가 책 읽는 재미를 더해 줍니다.

    도토리숲 ‘우리 민속설화’ 시리즈는

    도토리숲에서 펴내는 ‘우리 민속설화’ 시리즈는 우리가 많이 알고 있는 신화나 옛이야기 보다는 많이 소개되지 않는 신화, 설화를 소개하는 시리즈입니다. 앞서 많이 나온 신화와 전래동화에서 벗어나 덜 알려졌지만 우리가 알았으면 하는 설화, 민속, 무속 이야기를 전문가와 작가와 함께 완성도 높은 시리즈로 만들어 나갈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오승민
  • 1974년 전라남도 영암에서 태어났습니다. 세종대학교에서 동양화를 공부했고, 한겨레 일러스트레이션 그림책 과정을 수료했습니다. 2004년『꼭꼭 숨어라』로 ‘한국 안데르센 그림자상’ 공모전에서 출판미술부문 가작을 수상했습니다. 음악을 듣고 이야기를 만들어 내는 것과 옛이야기를 새롭게 해석하여 그림으로 표현하기를 좋아합니다.『엄마 옆에 꼬옥 붙어 잤어요』『바람 속으로 떠난 여행』『리프카의 편지』『못생긴 아기 오리』『사진관 옆 이발관』『벽이』『진순이 엄마』『들소의 꿈』등의 작품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글작가 정보
  • 김민정
  • 글을 써주신 김민정 선생님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예술전문사 극작과를 졸업하시고, 교육 및 희곡 분야에서 활동하고 계십니다. 어린이의 상상력을 북돋워주는 좋은 글을 쓰시는 분이지요. 한국의 전통문화를 작품에 녹이고자 노력하시며, 어린이의 눈높이에서 맛난 글을 쓰고자 하신답니다. 대표작으로는 <든든해요>,<아기곰 삼 형제의 집>,<나는 행복한 사람>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