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99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있잖아, 코딱지가 할 말 있대!”
    세상 모든 코딱지 파먹기 대장들에게 보내는 배꼽 빠지게 웃긴 코딱지 편지!

    아이들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틈만 나면 코딱지를 팝니다. 후비적후비적! 코딱지를 파낸 다음에는 손가락으로 만지작거리고 동글동글 굴리고, 급기야는 입안에 넣고 꿀꺽! 하지요. 콧구멍을 팔 때 시원한 느낌과 작고 말랑말랑한 코딱지가 마냥 신기해서 아이들은 시도 때도 없이 코딱지를 파서 먹어요. 부모님이 아무리 혼내고 말려도 별 소용이 없지요. 그래서, 이번에 코딱지가 직접 나섰습니다!

    《코딱지가 보낸 편지》는 아이들에게 매일 시달리던 코딱지가 제발 자기를 파먹지 말아달라는 부탁을 담아 쓴 편지입니다. 작고 노란 코딱지는 아이들에게 “너희들이 코딱지를 파먹을 때마다 무서워서 가슴이 콩닥콩닥 뛴다”고, 그러니 “제발 코딱지를 파고 나면 먹거나 아무 데나 버리지 말고 보송보송한 휴지에 싸서 버려 달라”고 간절히 부탁합니다.

    책장을 넘기며 코딱지의 배꼽 빠지게 웃기면서도 왠지 슬픈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코딱지를 파먹는 일이 여전히 재미있기는 하지만, 작고 불쌍한 코딱지를 위해 그만해야겠다는 기특한 생각을 하게 되지요. 지금도 어디선가 코딱지를 파먹고 있을 우리 아이에게 《코딱지가 보낸 편지》를 건네주세요. 코딱지 파먹기 대장인 우리 아이에게 깜짝 놀랄 변화가 일어날 테니까요.
    출판사 리뷰
    “얘들아, 코딱지는 왜 파먹는 거야? 코딱지는 무슨 맛이야?”
    “딸기 맛, 방귀 맛…, 코딱지는 맛있고 재미있어요!”
    어린이집 아이들의 기상천외한 대답에 작가의 상상력이 더해진 기발한 그림책!

    어느 날 작가는 시도 때도 없이 코딱지를 파먹는 아이를 보면서 ‘도대체 왜 콧구멍을 파는지’ 궁금해졌습니다. 그래서 어린이집을 찾아가 아이들에게 직접 물었지요. 그러자 아이들은 신나서 말합니다. “그냥 재미있어서요”라고요. 그 뿐만이 아니에요. “코딱지는 무슨 맛이야?”고 물으니, 세상에! ‘사탕 맛’, ‘방구 맛’, ‘딸기 맛’이 난다지 뭐예요. 아이들의 기막힌 대답을 들은 작가는 ‘이토록 재미있고 맛있는 코딱지 파먹기를 멈추게 할 방법은 뭘까?’ 고민하기 시작했지요. 그러다 좋은 생각이 떠올랐어요! 그건 바로, 코딱지와 아이들을 직접 만나게 하는 거예요. 그리고 작가의 기발한 상상력으로 태어난 ‘코딱지’가 아이들에게 편지를 씁니다. “안녕? 난 코딱지야. 무슨 일로 편지를 쓰냐고? 너에게 부탁하고 싶은 게 있어서야”라고 말이에요.
    오랜 시간 어린이집 아이들을 관찰한 작가는 《코딱지가 보낸 편지》에 아이들의 솔직한 생각과 모습을 글과 그림으로 생생하게 담아냈습니다. 책장을 넘기는 동안, 아이들은 마치 거울을 보듯 자신의 모습과 행동을 꼭 닮은 아이를 만나게 되지요. 콧구멍을 벌렁거리며 후비적후비적 코를 파고, 코딱지를 조물락거리며 장난치고, 멍한 표정으로 바라보는 등 영락없는 자신들의 모습을 보면서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책 속으로 풍덩 빠져 코딱지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입니다.
    이제, 아이들은 자신도 모르게 콧구멍으로 손가락을 가져가다가도, 문득 작고 겁이 많고, 어둡고 축축한 걸 싫어하는 코딱지를 생각해 내고는 휴지에 코딱지를 싸서 버리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이렇게 인사하겠지요. “코딱지야, 휴지를 타고 ‘멋진 여행’을 떠나!”
그림작가 정보
  • 상상인
  • 대학교에서 문화와 예술을 공부하며 상상하기와 그리기를 즐겼습니다. 어린이를 위한 책과 교재를 개발하며 그림책을 펴내는 꿈을 키웠고, 동심을 담은 그림책을 그리고자 노력합니다. 《코딱지가 보낸 편지》는 상상인의 첫 번째 그림책입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