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56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아름다운 그림책을 여럿 선보인 줄리 모스태드의 예쁜 일러스트가 엘사 스키아파렐리의 예술 세계와 삶을 아주 잘 표현하고 있는 작품입니다. 특히 엘사 스키아파렐리의 시그니처 컬러인 ‘쇼킹 핑크’를 그림책 표지와 내지 전체를 관통하는 색깔로 사용했습니다. 그녀가 갓난아이일 때 온갖 꽃에 둘러싸여 핑크빛을 처음으로 받아들였던 순간부터, 어린이가 되어 꽃 시장을 구경한 일과 꽃씨를 온몸에 직접 심어 본 경험에서도 핑크색 표현이 계속 이어집니다. 그리고 책 뒷부분에서는 세계 패션계를 충격에 빠뜨린 ‘쇼킹 핑크’를 결국 완성시키는 과정을 담아냅니다. 성장 과정을 지배했던 그 컬러가 그녀의 패션과 예술로 마침내 자리 잡게 된 것이지요. 책 속에 표현된 핑크는 모두 별색 잉크로 인쇄했습니다. 엘사 스키아파렐리의 ‘쇼킹 핑크’가 가진 강렬함과 아름다움을 독자들이 최대한 비슷하게 느낄 수 있도록 말입니다. 핑크의 아름다움을 마음껏 즐길 수 있는 그림책이 될 것입니다.
    출판사 리뷰
    코코 샤넬의 라이벌로 평가받았던 천재 디자이너, 엘사 스키아파렐리
    엘사 스키아파렐리(Elsa Schiaparelli, 1890~1973)는 1920~1930년대에 세계 패션 디자인계를 깜짝 놀라게 한 혁명적인 패션을 선보인 디자이너예요. 같은 시대에 활동했던 코코 샤넬과 라이벌로 평가될 정도로 그 재능을 널리 인정받았지요. 간단하고 입기 편한 실용적인 스타일을 추구한 코코 샤넬과 달리 엘사 스키아파렐리는 파격적이고 대담하며 독창적이고 예술적인 스타일을 선보였답니다.
    시그니처 컬러인 쇼킹 핑크를 비롯해 옷 위에 묶던 리본을 직물의 패턴으로 눈속임하듯 새겨 넣은 트롱프뢰유, 어릴 적 좋아하던 서커스와 밤하늘의 모습을 표현해 낸 여러 옷들, 바닷가재 드레스와 해골 드레스, 살바도르 달리와 장 콕토 등 당시 초현실주의 예술가 친구들의 그림을 가져와 만든 옷, 구두를 머리에 쓴다는 발상으로 만든 모자, 매니큐어 칠한 손톱 모양을 붙인 파티용 장갑 등 그녀의 디자인은 하나같이 기발하고 재미있어서 눈을 뗄 수가 없어요.
    비록 제2차 세계 대전 이후로 그녀는 활동을 중단하게 되었지만 그 디자인은 오늘날 패션에까지 계속 영향을 주고 있어요. 또한 프라다와 장 폴 고티에 등 오늘날까지 명품 브랜드로 이름을 날리고 있는 여러 디자이너는 물론 세계 패션계에 여전히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소재가 되고 있지요.
    엘사 스키아파렐리의 기발하고 파격적인 패션과 스타일을 하나씩 감상하면서 그녀의 예술 세계와 삶 속으로 함께 들어가 봐요.

    비록 바느질조차 못했지만 끝내 이룬 디자이너로서의 꿈
    엘사 스키아파렐리의 파격적인 패션과 스타일은 고정 관념을 깨고 시대를 앞서 나가고자 했던 그녀의 삶 전체를 잘 드러내기도 해요. 당시는 여성의 사회 활동이 활발하지 않았지만 그녀는 여성도 꿈을 꾸고 대담하게 일을 저질러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여성의 옷이 얌전하고 소박해야 한다는 편견 또한 당당히 깨 버렸고, 기존의 남성 옷을 여성 옷으로 만들어 내기도 했지요.
    특히 그녀는 놀랍게도 바느질을 아예 못했다고 해요. 하지만 바느질을 못한다고 옷을 만들지 못하는 건 아니었어요. 디자이너가 바느질을 잘해야만 한다는 것도 일종의 편견이라고 여겼지요. 그녀는 자신의 상상력과 꿈을 주변의 재단사, 재봉사, 수놓는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함께 이루어 냈어요. 엘사 스키아파렐리는 협동하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했고, 자신과 함께 일하는 이들에게 충분한 보상과 감사를 전했답니다.
    이처럼 엘사 스키아파렐리는 고정 관념과 편견에 사로잡혀 안주하지 않고 과감하게 다른 것을 시도하고, 더 나은 것에 대해 고민했어요. 그러한 순수한 용기와 열정이 그녀의 패션 작품 속에 그대로 담겨 있지요. 시대를 앞서가고 삶을 스스로 개척할 줄 알았던 그녀의 모습이 오늘날에도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본보기가 될 것입니다.

    가난과 실패 속에서 시도하고 또 시도해 나간 용기
    엘사 스키아파렐리는 엄격한 귀족 집안에서 아들이 아닌 딸로 태어나 곱지 않은 시선을 받으며 어린 시절을 보내야 했어요. ‘브루타(못난이)’라고도 불렸지요. 못난이라서 사진 찍는 것을 가장 싫어했던 어린 소녀는 주변의 아름다운 꽃들을 늘 감상하면서 ‘아름다움이란 대체 어디에서 오는 것일까?’ 하고 늘 생각했어요.
    어른이 된 엘사 스키아파렐리는 부모님에게서 독립해 홀로 살아가요. 가난했지만 결코 자신의 꿈을 포기하지는 않았지요. 돈을 벌어 생활하고 아이를 키워야 하는 힘든 현실 앞에서도 꿈을 이루기 위해 시도하고 또 시도했어요. 실패할 때도 결코 멈추지 않았지요. 그런 노력 덕분에 마침내 그녀는 자신의 옷 가게를 열고, 패션계에서 인정받게 된답니다.
    그녀는 자신이 만들어 낸 옷과 예술을 통해 어릴 때부터 찾아 헤매던 아름다움을 결국 발견하게 돼요. 자신감과 용기를 얻으면서 마침내 스스로가 완성되었다고 느꼈지요.
    여성의 사회 활동이 활발하지 못했던 시절에 엘사 스키아파렐리는 사람들의 의심과 비난, 가난과 실패를 이겨 내고 당당히 꿈을 이루었어요. 실패하면서도 시도하고 또 시도했던 그녀의 묵묵한 기다림과 스스로에 대한 믿음, 용기 덕분이었지요. 이 책을 읽는 독자들도 엘사 스키아파렐리처럼 자신 속에 아름다움의 씨앗을 심고, 그것을 용기 있게 꼭 피워 낼 수 있기를 바랍니다.

    책의 구성과 그림의 특징
    아름다운 그림책을 여럿 선보인 줄리 모스태드의 예쁜 일러스트가 엘사 스키아파렐리의 예술 세계와 삶을 아주 잘 표현하고 있는 작품입니다. 특히 엘사 스키아파렐리의 시그니처 컬러인 ‘쇼킹 핑크’를 그림책 표지와 내지 전체를 관통하는 색깔로 사용했습니다. 그녀가 갓난아이일 때 온갖 꽃에 둘러싸여 핑크빛을 처음으로 받아들였던 순간부터, 어린이가 되어 꽃 시장을 구경한 일과 꽃씨를 온몸에 직접 심어 본 경험에서도 핑크색 표현이 계속 이어집니다. 그리고 책 뒷부분에서는 세계 패션계를 충격에 빠뜨린 ‘쇼킹 핑크’를 결국 완성시키는 과정을 담아냅니다. 성장 과정을 지배했던 그 컬러가 그녀의 패션과 예술로 마침내 자리 잡게 된 것이지요. 책 속에 표현된 핑크는 모두 별색 잉크로 인쇄했습니다. 엘사 스키아파렐리의 ‘쇼킹 핑크’가 가진 강렬함과 아름다움을 독자들이 최대한 비슷하게 느낄 수 있도록 말입니다. 핑크의 아름다움을 마음껏 즐길 수 있는 그림책이 될 것입니다.
    글을 쓴 작가는 그녀가 어릴 적에 본 아름다운 색깔, 좋았던 경험, 인상 깊었던 풍경과 구경거리 등을 아름다움의 씨앗으로 표현합니다. 왜냐하면 어린 시절의 경험과 기억이 훗날 그녀가 디자이너로 활동하면서 선보인 스타일과 디자인의 소재로 자주 활용되었기 때문이지요. 엘사 스키아파렐리의 성장 과정 속의 경험과 그녀의 패션 작품들을 서로 연결해서 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그 과정을 통해 그녀의 예술 세계를 더 깊이 이해할 수 있지요.
    정보 면에서는 엘사 스키아파렐리의 파격적인 디자인과 작품을 좀 더 많이 소개하고 있습니다. 책을 보면서 인터넷으로 엘사 크키아파렐리의 작품 사진도 찾아본다면 몇 배 더 재미있을 거예요. 그 밖에도 혁신적인 삶을 살았던 그녀가 세상에 처음으로 선보인 것, 처음으로 도입한 것들을 만나 보세요. 고정 관념에서 벗어나 더 나은 것을 늘 고민했던 그녀의 삶이 더욱 생생하게 와 닿을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줄리 모스태드
  • Julie Morstad
    아주 기발한 초현실주의 작품으로 잘 알려진 줄리 모스태드는 다수의 상을 수상한 일러스트레이터이다. 『네가 아주 어렸을 때』,『너는 어디에서 왔니』,『ABC 그림책』등의 어린이 책을 펴냈으며, 화랑에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그리고 형제들과 함께 뮤직 비디오의 애니메이션을 그리기도 했다. 스케치북에 그림을 그리고, 수프를 끓이며 빵을 만드는 걸 좋아하는 줄리 모스태드는 가족과 함께 밴쿠버에 살고 있다.
글작가 정보
  • 쿄 매클리어
  •  캐나다의 소설가이자, 어린이 책 작가입니다. 독자들과 비평가들의 극찬을 받는 작가이기도 합니다. 캐나다의 명망 있는 어린이 책 상, ‘총독 문학상’을 수상하였으며, 2009년에는 캐나다의 ‘K.M 헌터 문학상’을 받았습니다. 쓴 책으로 『완벽한 계획에 필요한 빈칸』, 『꼬마 책 굿』, 『나는 누굴까?』, 『내 동생 버지니아 울프』 등이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윤정숙
  • 고려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했으며, 지금은 출판사에서 책을 만들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나는 왜 초대하지 않아?』『원숭이 사세요』『해님 달님이 된 오누이』가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