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986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진짜 사람이 되고 싶은 피노키오의 모험 이야기를 감각적이고 화려한 색채로 재현해냈습니다. 피노키오는 제페토 영감님이 만든 꼭두각시 인형이에요. 말썽꾸러기에 아빠 말도 안 듣고, 약속도 지키지 않기 일쑤지요. 게다가 거짓말을 하면 코가 길어진답니다. 서커스 공연, 놀이동산, 친구들의 온갖 꾐에 빠져 집을 떠나 기나긴 모험을 하게 된 피노키오에게도 한 가지 바람이 있어요. 그건 바로 사람이 되는 거예요. 과연 피노키오는 바람을 이룰 수 있을까요?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진짜 사람이 되고 싶은 피노키오의 모험 이야기

거짓말을 하면 코가 길어지는 말썽꾸러기 꼭두각시 인형, 피노키오는 태어난 지 130년이나 된 이야기의 주인공입니다. 1883년에 책으로 정식 출간되었을 때의 제목은 『피노키오의 모험』이었습니다. 출간 직후부터 많은 사랑을 받은 피노키오 이야기는 260여 개 언어로 번역되어 전 세계에 소개되었으며, 영화와 애니메이션으로도 널리 알려져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입니다. 그렇지만 피노키오는 우리가 알고 있는 것보다 더 많은 모험을 겪고, 어마어마한 위험에 빠졌습니다. 작가 카를로 콜로디가 ‘꼭두각시 인형의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신문에 연재하던 당시, 피노키오가 죽는 것으로 작품이 끝날 뻔했다는 것을 아는 사람이 많지 않은 것처럼 말이지요.

‘오믈렛머리 영감님’이라는 별명을 가진 제페토 영감님은 친구에게서 말하는 나무토막을 얻어 옵니다. 춤도 추고, 공중제비도 넘을 줄 아는 꼭두각시 인형을 만들어 이름을 피노키오로 짓고, 아들로 삼기로 합니다. 그런데 피노키오는 걷는 법을 배우자마자 집 밖으로 뛰쳐나가고 맙니다. 제페토 영감님은 피노키오를 쫓아 한바탕 달리기를 하고, 마을 사람들의 오해를 사서 감옥에 하룻밤 갇히기까지 합니다. 그래도 제페토 영감님은 피노키오를 학교에 보내려고 하나뿐인 외투를 팔아 피노키오에게 책을 사다 줍니다.

학교 가는 길에 서커스 공연 광고에 한눈을 판 피노키오는 영감님과 한 약속을 까맣게 잊어버리고 책을 팔아서, 서커스 공연을 보러 갑니다. 이때부터 피노키오는 온갖 모험을 겪게 됩니다. 서커스단 난로 속에 던져질 뻔하기도 하고, 고양이와 여우의 꾐에 빠져 꽁꽁 묶여 나무에 매달리기도 하고, 고릴라 재판관의 괴상한 명령으로 감옥에 갇히고, 포도밭에 놓은 덫에 걸려 개집을 지키는 신세가 되기도 하고…….

그래도 피노키오가 못 말리는 말썽꾸러기에 대책 없이 못된 아이인 것만은 아닙니다. 오히려 우리 아이들과 꼭 닮았습니다. 서커스와 놀이동산을 좋아하고, 달콤하게 꼬드기는 말에 쉽게 속아 넘어가기도 하고, 엄마 아빠와 한 약속을 잊어버리기도 하고, 가끔은 거짓말도 하는 우리 아이들 말입니다. 또 한편으로는 세상 누구보다 엄마 아빠를 가장 사랑하고, 잘못을 하면 뉘우치며 반성할 줄 아는 우리 아이들. 피노키오는 오늘날 우리 아이들의 모습을 대변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피노키오에게는 간절한 꿈도 있습니다. 바로 진짜 사람이 되고 싶다는 것이지요. 그 꿈을 이루기 위해 피노키오는 학교에 열심히 다니며 공부하고, 제페토 영감님을 찾아 위험을 무릅쓰기도 합니다.갖은 모험과 의인화된 동물들, 푸른 요정의 등장과 같은 상상력을 자극할 만한 풍성한 이야기 안에는 아이들에게 전하는 교훈적인 메시지도 담겨 있습니다. 피노키오 이야기가 오랜 세월이 흘러도 사랑받는 데에는 이런 이유가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이탈리아의 근대 아동문학을 창시했다고 평가받는 카를로 콜로디의 피노키오에는 과장된 듯 기발한 상상이 사실적인 모습과 잘 조화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작품의 특성을 살려 영국의 일러스트레이터 그레이엄 필포트는 피노키오를 살아 숨 쉬는 듯하면서도 과장된 만화처럼 유쾌하고 익살맞게 표현하였습니다. 피노키오의 모습 뒤로 보이는 화려하고 웅장한 풍경은 우리를 19세기 이탈리아로 이끕니다. 이제 피노키오가 기나긴 모험을 마치고 씩씩하고 활기찬 진짜 사람이 되어 가는 과정을 함께 지켜볼까요?
그림작가 정보
  • 그레이엄 필포트
  • 영국에서 태어났다.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어린이책 작가로, 부인 로라와 함께 만든 그의 첫 번째 작품 『놀라운 개미 앤서니』는 캐나다 올해의 최우수 그림책으로 선정되었으며, <개미 앤서니> 시리즈는 영국과 캐나다에서 텔레비전 만화영화로 방영되기도 했다. 쓴 책으로는 『기막히게 멋진 동화』 『잭은 어디 있지?』 『작은 해리는 어디 있지?』 등이 있으며, 그린 책으로 『마녀의 별난 책』 『헨젤과 그레텔』 『황제와 나이팅게일』 『용과 불사조』 『피노키오』등이 있다.
     

글작가 정보
  • 카를로 로렌치니
  • Carlo Lorenzini



    세계적으로 유명한 동화 『피노키오』의 작가다. 본명은 카를로 로렌치니(Carlo Lorenzini)이며 카를로 콜로디는 필명이다. 1826년 피렌체의 유복한 집안에서 태어나 콜로디에서 초등학교를 다닌 후 신학교에 다녔다. 1849년 동생 파올로와 함께 지원병으로 입대하여 쿠스토자 전투에 참가하기도 했다. 그는 전선에서 피아티 도서관 광장에게 많은 편지를 보냈는데, 이 때 저널리스트로의 자질을 보였다. 연극 신문사를 소유하면서 여러 정기 간행문을 공동제작했고, 희곡을 썼으며 두 편의 소설을 발표했다. 1857년 두 번째 독립전쟁에 참가했고, 피렌체에서 새로 생긴 일간지에 처음으로 콜로디라는 필명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도서관에서 근무하면서, 페로와 오누아 부인의 우화를 번역하면서 어린이 세계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으며, 1881년에 발표된 『눈과 코』는 좋은 반응을 얻었다. 로마의 어린이 신문 편집장이 부탁한 소설로 쓴 『피노키오』를 1883년까지 연재했다. 지은 책으로 『쟌네티노의 이탈리아 여행』, 『유쾌한 이야기』, 『붉은 털 아기 원숭이 피피』 등이 있다. 1890년 타계했다.
     

번역가 정보
  • 한상남
  • 953년 충북 제천에서 태어나 청주대학교 국어국문학과,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영문학과, 중앙대학교 신문방송대학원을 졸업하였다. 1979년에 『한국문학』으로 등단하여 시인이 되었고, 1995년 MBC 창작동화대상을 수상하며 동화작가가 되었다. 저서로는 시집 『눈물의 혼』, 『지상은 아름답다』 외에 『독립운동의 튼 별 김구』 『효 이야기』 『단추와 단춧구멍』, 『나는 뚝배기예요』『간송 선생님이 다시 찾은 우리 문화유산 이야기』, 『저것이 무엇인고-그림이 된 예술가 나혜석 이야기』 등 어린이를 위한 책이 여러 권 있다. 옮긴 책으로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오즈의 마법사』『피노키오』 등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