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101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밥 딜런
    그림책으로 찾아오다

    2016년, 밥 딜런이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다. 사상 최초로 음악가가 노벨 문학상을 받았다는 사실에 모두가 놀랐지만, 이내 모두가 고개를 끄덕였다. 밥 딜런은 대중음악 역사상 가장 영향력 있는 음악가지만 자유와 평화를 노래하며 “새로운 시적 표현을 창조”해 온 시인이기도 하니까. 지금까지 밥 딜런의 시를 귀로 만나 보았다면, 이제는 그림책 『불어오는 바람 속에』, 『그 이름 누가 다 지어 줬을까』를 펼쳐 눈으로 만나 볼 시간이다.

    『불어오는 바람 속에』, 『그 이름 누가 다 지어 줬을까』는 밥 딜런의 두 노래 가사에 각각 존 J. 무스와 짐 아노스키의 아름다운 그림을 더한 그림책이다. [불어오는 바람 속에]는 1960년대 미국 시민권 운동에서 널리 불리며 밥 딜런에게 “시대의 목소리”라는 칭호를 안겨 준 바 있다. 그 노랫말에 칼데콧 아너상 수상 작가 존 J. 무스의 시각적 은유가 더해져 어른과 어린이 모두에게 자유와 평화, 반전의 메시지를 한층 또렷이 전하는 그림책이 탄생한 것이다. [그 이름 누가 다 지어 줬을까]는 여러 동물의 특징과 이름을 재치 있게 노래한 곡이다. 자연을 그리는 화가 짐 아노스키의 생동감 넘치는 그림과 더불어 책장을 넘기다 보면 어느새 신나게 동물 이름을 외치는 아이들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출판사 리뷰
    얼마나 많이 하늘 위로 쏘아 올려야 포탄은 영영 사라질까?
    얼마나 오랜 세월을 견뎌야 이들은 자유를 얻을 수 있을까?
    그리고 우린 대체 언제까지 그저 모른 척하며 외면할 수 있을까?

    『불어오는 바람 속에』는 듣기만 해도 까마득해지는 질문들을 던지며 시작한다. 얼마나 많이 쏘아 올려야 포탄이 영영 사라질까. 얼마나 많은 죽음을 겪어야 너무 많은 사람이 죽어 버렸다는 걸 깨달을 수 있을까. 산이 바닷물에 씻겨 내려갈 만큼의 아득한 심상과 맞물려, 이 세계에 평화는 영영 오지 않을 것 같다는 비관에 잠길 때쯤 질문에 대한 답이 등장한다. “그 대답은 불어오는 바람 속에 있네.” 이 후렴구는 여전히 아득하고 모호하다. 그렇지만 동시에 분명하고 희망적이다. 보이지는 않지만 언제나 곁에 있으며 우리 모두가 공평하게 호흡하는 공기, 그 공기가 움직일 때 비로소 일어나는 “바람”에 답이 있다는 목소리. 이는 우리가 더 이상 외면해선 안 된다고 간곡히 전하는 밥 딜런의 메시지다.

    멈추지 않는 저항의 노래, 영원한 저항 시인 밥 딜런

    1963년 발표된 밥 딜런의 노래 [불어오는 바람 속에]는 60년대 미국 시민권 운동의 상징이자 시대를 대표하는 저항의 노래였다. 수많은 이들이 당연하지만 당연하게 주어지지 않은 권리를 위해 투쟁하며 이 노래를 불렀다. 지금 이 순간에도 누군가는 더 나은 세상을 위해 싸우고 있다. 그리고 투쟁이 멈추지 않았듯, 노래의 메시지 또한 오십여 년이라는 시간의 파도에 바래지 않았다. 『불어오는 바람 속에』에 담긴 자유와 평화, 반전의 메시지는 오늘날을 살아가는 우리에게도 깊은 울림을 남긴다.

    불어오는 바람 속에, 그 대답은 불어오는 바람 속에 있네

    “불어오는 바람 속에” 있을 “대답”을 어떻게 그릴까? 존 J. 무스는 그 대답이 한 장의 종이 위에 적혀 있다고 상상했다. 대답이 적힌 종이를 접어 만든 종이비행기는 모든 페이지에서 화면을 떠나지 않는다. 아이들의 시선이 닿는 곳에, 그러나 손은 닿지 않는 곳에서 바람을 타고 날고 있는 종이비행기로 보이지 않는 “대답”을 시각화한 덕분에 밥 딜런의 메시지는 그림책 독자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갈 수 있게 되었다.

    종이비행기를 잡을 수 있다는 희망 또한 시각적으로 표현했다. 빨간 공, 빨간 꽃, 빨간 풍선을 들고 빨간 배를 탄 아이들은 녹슨 대포 옆에서 뛰놀며 종이비행기를 쫓는다. 표지 속 빨간 옷을 입은 아이가 마침내 종이비행기에 다가가는 데서 우리는 선명하고 강렬한 희망을 읽을 수 있다. 고요히 펼쳐지는 수채화의 목가적 풍경은 밥 딜런의 노랫말에 아름다움을 더한다. 아이들이 차츰 합류하여 여행하는 그림 속 이야기를 읽어내는 재미, 숨은 종이비행기를 찾는 재미 또한 그림책 『불어오는 바람 속에』만의 매력이다.

    시인 황유원의 유려한 언어로 재탄생한 『불어오는 바람 속에』

    『불어오는 바람 속에』의 번역은 『세상의 모든 최대화』로 제34회 김수영문학상을 수상한 시인 황유원이 맡았다. 지금 이곳, 바로 여기를 함께 살아가고 있는 시인의 손끝에서 탄생한 시구들은 부드럽고도 편안하다. 노래로 먼저 불린 시이니만큼 음악적 리듬감을 고려하여 말을 세심하게 다듬은 흔적 또한 느껴진다. 이 같은 시인의 언어에 힘입어, 그림책 『불어오는 바람 속에』는 소리 내어 읽을 때 더욱 진가를 발휘할 아름다운 시로 재탄생했다.

    『불어오는 바람 속에』에 담긴 밥 딜런의 날카로운 통찰과 세상을 향한 애정이 오롯이 옮겨질 수 있었던 것은 역자 황유원의 밥 딜런의 시 세계에 대한 남다른 이해 덕분이기도 하다. 황유원 시인은 밥 딜런 가사집『밥 딜런 : 시가 된 노래들 1961-2012』에서 387곡의 노랫말을 공역한 바 있다. 한편 『불어오는 바람 속에』는 마지막 장에 영어 원문을 수록하여 원어가 주는 감동 또한 놓치지 않았다.
그림작가 정보
  • 존 J. 무스
  • 존 무스의 그림책은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폭넓은 독자들로부터 갈채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뉴욕타임스가 선정한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화가로 『달을 줄걸 그랬어』로 칼데콧 아너 상을 받았습니다.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로 선정된 캐롤라인 케네디의 『패밀리 오브 포임스』를 포함한 수많은 책에 일러스트를 그렸으며 캐런 헤스의 이야기에 그림을 그린 『비야 내려라』로 미국일러스트레이터협회의 금상을 받았습니다. 『돌멩이 수프』와 『거션의 괴물』은 각각 '전국 학부모가 뽑은 좋은 책'에 선정되었습니다. 또한 직접 글을 쓰고 그린 『세 가지 질문』은 뉴욕타임스로부터 "소리없이 삶을 변화시킨다"라는 평을 받았습니다. 현재 그는 아내와 네명의 아이들과 함께 뉴욕에서 살고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밥 딜런(Bob Dylan)
  • 1941년 5월 24일 생

    은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시인, 화가이다. 유대인 집안에서 태어났고, 본명은 로버트 앨런 지머맨 (히브리어 샤브타이 지셀 벤 아브라함)이다. 그의 작품은 1960년대부터 비공식 작자와 저항음악의 대표로서 사랑을 받았다. 한국의 학생운동에도 영향을 준[1]"Blowin' in the Wind"그리고 "The Times They Are a-Changin'"과 같은 노래들은 사회상을 잘 보여주는 저항적 노랫말로 시민권을 대표하는 곡이 되었으며, 베트남 전쟁에 대한 저항의 표상이 되었다. 대중음악 역사상 가장 영향력있는 음악가 중 한명으로 꼽힌다. 2016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다.

     

번역가 정보
  • 황유원
  • 서강대학교 종교학과와 철학과를 졸업했으며 현재 동국대학교 대학원 인도철학과 박사과정에 재학중이다. 2013년 『문학동네』 신인상으로 등단해 시 쓰고 번역하고 있다. 시집 『세상의 모든 최대화』로 제34회 김수영문학상을 수상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따뜻한 수채화로 그려진 밥 딜런의 평화 메시지 [이상희/한국일보 20171026]
    별점 :
    작성자 : 그림책박물관
    2017-11-06
    조회수 : 852

    미디어 : 한국일보

    원문 : http://hankookilbo.com/v/22670eaa3a034a43b7594a996878eeb7

    필자 : 이상희. 시인. 그림책 작가

    등록일 : 2017.10.26

    노벨문학상 발표 덕분에 서점가를 찾는 발길이 늘었다는 소식이다. 올해 수상 작가 가즈오 이시구로에 대한 인지도가 높기 때문이라지만, 과연 그럴까.

    지난해의 이변 덕분에 상당 기간 서구 중심적이고 지독히도 정치 편향적인 케케묵은 연례행사로 치부되었던 노벨문학상에 대한 관심과 인식이 크게 환기된 덕분이라 본다. 1930년대를 압도했던 영국의 천재 시인 딜런 토머스도 못 받았던 상이 싱어송라이터에게 주어진 사실, 딜런을 흠모해 밥 딜런으로 이름을 바꾼 그 수상자 로버트 앨런 지머맨은 정작 선약을 핑계로 12월의 시상식에 불참하는 바람에 한림원의 노여움을 산 해프닝, 그로부터 넉 달이 지난 올해 4월 1일 시상을 했지만 이조차 마침 스웨덴 스톡홀름 공연을 간 김에 공연장 근처 호텔에서 치른 비공개 방식이었다는 풍문 비슷한 뉴스는 지금껏 화제가 되고 있다. 내 주위 몇몇 시인들은 마음 상하거나 유쾌해 했는데, 가수들은 흐뭇했을까. 어찌 되었든 ‘과연 이번엔 어떤 파격이 이어질까’라는 문화예술계의 관심이야말로 의도했건 않았건 스웨덴 한림원이 얻은 근래 최고의 보상일 것이다.

    밥 딜런은 자신을 저항시인으로 호명하는 데 고개를 내젓지만, 원래 사랑가 아니면 민중가를 읊었던 중세 음유시인 기질 그대로 발화된 그의 노래들은 다양한 저항운동과 시위 현장의 클래식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바람에 실려’, ‘바람만이 알고 있네’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 등의 번역 및 번안곡으로 한때 금지된 저항 가요 목록에 들었던 ‘블로잉 인 더 윈드 (Blowin′ in the wind)’가 대표작, 21세 약관의 나이에 만들어 지금껏 널리 불리는 노래다운 노래이다. 그림책 ‘불어오는 바람 속에’는 바로 그 시적인 노래 가사를 텍스트로 삼아 존 무스가 큼직한 판형으로 구현한 수채화 그림책으로, ‘밥 딜런: 시가 된 노래들 1961-2012’(공저)를 펴낸 황유원 시인이 원 텍스트의 함의를 잘 살펴 군더더기 없이 번역했다.

    막 떠오른 해처럼 빨갛고 커다란 공을 안은 아이가 창가에 서있는 도입부 그림이 강렬하다. 아이는 무엇을 보고 있을까. 무스는 창문 위로 올라간 롤스크린의 갸웃이 들린 손잡이 고리와 연둣빛으로 그득한 녹음을 배경으로 날고 있는 종이비행기로 바람을 그리고, 어린 독자가 주인공 아이와 종이비행기를 쫓아 책장을 넘기도록 이끈다. 빨간 공을 든 아이, 빨간 풍선을 든 아이, 빨간 꽃을 든 아이, 빨간 배를 젓는 소녀와 함께 세상 곳곳 어디선가 누군가 끊임없이 띄운 종이비행기... 버림받고 상처입고 갇힌 자들이 길 위를 날고 바다 위를 날고 하늘 위로 날고 책의 마지막 장면까지 날고 날아 우리 마음으로 향한다. 철학적인 그림책 여러 권을 성공적으로 펴낸 화가의 탁월한 해석과 연출이 서늘하고도 아름답다. ‘얼마나 많이/하늘 위로 쏘아 올려야/ 포탄은 영영 사라지게 될까?…얼마나 많은 죽음을 겪어야/ 너무 많은 사람이 죽어버렸다는 걸 깨달을 수 있을까?’ 이 그림책을 거듭 보면서 음정과 박자에 얽매이지 않고 읊조리는 밥 딜런의 노래를 듣고 있자니 그런 생각이 든다. 이 노래는 세계 평화를 위한 주문이로구나, 이 그림책은 그를 위한 부적이구나, 라고. 모쪼록 이 그림책이 전쟁광들에게 전해지길.

    이상희 시인ㆍ그림책 작가

     

    작성자 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