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6365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꽁꽁꽁』에 이은 윤정주 작가의 두 번째 여름 그림책!
    여름 하면 빙수, 시원하다 못해 서늘한 『냠냠 빙수』가 왔다!
    그 북극곰은 왜 남극으로 갔을까?
    무더운 여름, 빙수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달콤 쌉싸래한 소동극!

    아주아주 더운 날, 모두모두 지친 날.
    호야네 가족이 산속에 있는 쉬어 가는 집에 왔어요.
    두꺼비집을 올리고, 플러그를 꽂고, 전원을 켰더니, 선풍기가 씽씽, 냉장고가 쌩쌩 돌아가요.
    이렇게 더운 날에는 빙수가 최고!
    요구르트랑 우유랑 견과류를 넣고 냉장고에 꽁꽁꽁 얼린 다음, 한참 있다 꺼내서 폭폭 팍팍 부수면, 냠냠 빙수 완성!
    “봤냐?” “봤지.” “시원하대.” “달콤하다네.”
    토끼랑 여우랑 수달이랑 멧돼지가 이 모든 걸 다 지켜봤어요.
    다음 날, 호야네가 떠나자마자, 동물들이 쉬어 가는 집을 차지했어요.
    그리고 벌집이랑 산열매랑 물을 넣고 꽁꽁꽁 얼려서 동물들만의 냠냠 빙수를 완성했지요.
    그런데 또! 이 장면을 지켜본 누군가가 있네요.
    깊은 산 속 쉬어 가는 집에서 일어나는 꼬리에 꼬리를 무는 웃음 대잔치!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냠냠냠 시원하고 달콤한 빙수로 더위를 쫓아요!
더워도 너무 더운 여름날이에요. 태양이 어디 한번 맛 좀 보라는 듯 얄밉게 이글거리네요. 산속 동물들도 땀을 뻘뻘 흘리며 드러누워 있어요. 산으로 놀러 온 호야네 가족은 더위를 피해 ‘쉬어 가는 집’에 들어갔어요. 쉬어 가는 집에 들어서자마자, 두꺼비집을 올리고 플러그를 꽂고 전원을 켰지요. 쉬어 가는 집 지붕에 달린 태양열 집열판으로 만들어진 전기가 냉장고랑 선풍기를 씽씽 돌아가게 하지요. 선풍기에 입을 대고 아아아 소리를 내니 더위가 싹 날아가는 기분이에요. 여기에 빙수가 있으면 금상첨화! 호야가 가장 좋아하는 요구르트랑 우유랑 견과류를 넣고 얼린 다음 팍팍 으깨서, 시원하고 달콤한 빙수를 만들어 먹어요.
그런데 누군가 창밖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고 있네요! 바로바로 산 속 동물들이에요. 다음 날 호야네가 집을 비우자마자, 토끼랑 여우랑 수달이랑 멧돼지가 부리나케 쉬어 가는 집으로 들어가요. 꿀이 가득 들어 있는 벌집이랑 산열매랑 커다란 비닐봉지랑 물을 가져와서 호야네처럼 빙수를 만들 거래요. 전기를 켜 보는 건 처음이라 좀 어설퍼요. 빙수를 만드는 것도 처음이라 좀 어설프고요. 그래도 선풍기를 켜고 냉장고를 돌리고 텔레비전을 보며 빙수 비슷한 얼음과자를 만들어 먹는 데 성공했어요.

그 북극곰은 왜…… 남극에 갔을까요?
그런데 또 누군가가 쉬어 가는 집에 나타났어요! 그건 바로 동물원을 탈출한 북극곰이에요. 그늘에 가만히 누워만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날씨를 두꺼운 털옷을 입은 북극곰이 견딜 수 있을 리 없지요. 집으로 뛰어 들어온 북극곰을 위해, 동물들은 선풍기랑 부채 바람도 쐬어 주고 먹던 얼음과자도 내어 줍니다. 그래도 더위가 가시지 않아 괴로워하는 북극곰을 차가운 냉장고에 욱여넣어 주지요. 물론 냉장고 문은 열어 둔 채로요.
그렇게 마무리되나 했던 이야기는 전혀 예상치 못한 반전을 향해 갑니다. 캄캄한 밤, 비가 거세게 쏟아지고 번개가 내리치더니, 전기가 나가 버리지요. 낮부터 구름이 슬슬 몰려온다 했더니, 태양열로 모은 전기가 부족했나 봐요. 이제 북극곰은 어떡하지요? 냉기가 사라진 냉장고에서 나오려 용을 써 보지만 도무지 몸뚱이가 빠지지 않습니다. 북극곰은 한참을 버둥거린 끝에 통통통 집 밖으로 굴러 나와서 계곡 물에 빠지고 맙니다. 계곡물을 따라 강으로, 바다로 흘러 든 북극곰은 이제 어디로 향해 갈까요?

웃음 넘치는 재미난 그림책을 읽으며 지구 온난화를, 더위에 지친 북극곰을 생각해요.
이렇게 《냠냠 빙수》는 남극에 도착한 북극곰이 펭귄이랑 반갑게 인사 나누며 함께 얼음과자를 나눠 먹는 뒷표지에서 마무리됩니다. 이 이야기는 너무너무 더웠던 작년 여름, 냉장고라도 들어가고 싶다고 외치던 작가의 한 마디에서 비롯되었어요. 벌집이랑 산열매를 냉동실에 얼려 먹는 동물들을 떠올리던 작가의 시원하고 달콤한 상상은, 이렇게 더운 날 동물원에서 지내는 북극곰에게도 시원한 빙수를 선물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뻗어 갔지요. 사실 영하 40도의 온도에서도 살 수 있게 태어난 북극곰에게, 영상 40도에 이르는 우리나라의 여름 더위는 너무나도 끔찍한 고문이에요. 게다가 북극곰은 육지에 사는 포유동물 가운데 가장 넓은 영역을 돌아다니며 생활하는 동물인데, 동물원에서 머무는 공간은 야생 상태의 백만 분의 일밖에 되지 않는다고 하네요. 그러니 북극곰이 이상 행동을 보이며 탈출을 꿈꾸는 것도 그림책 속의 허구만은 아닐지도 몰라요. 현재 우리나라에 살고 있는 두 마리 북극곰 가운데 한 마리는 마침 이름이 ‘남극이’라고 하네요.
《냠냠 빙수》는 윤정주 작가의 첫 그림책 《꽁꽁꽁》과 마찬가지로 어린이와 다를 바 없이 천진한 상상력을 마음껏 펼쳐 낸 사랑스러운 그림책이에요. 이 책은 어린이들에게 무시무시한 환경 파괴의 실상을 보여 주며 지구를 걱정해야 한다고 주장하지 않아요. 그 대신 작가가 펼쳐 보이는 유쾌한 소동극에 깔깔대며 웃다가도, 책장을 덮기 전 한 번쯤 뜨거워진 지구를, 동물원이 힘겨운 북극곰을 생각해 보고 마음에 담기를 바랄 뿐이지요.
그림작가 정보
  • 윤정주
  • 1971년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한 후 일러스트레이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1994년 제2회 신한 새싹만화상 은상, 1998년 한국출판미술대전에서 장려상을 받았습니다. 그동안『지구를 구한 로봇 원숭이』『상상력을 키워주는 그림만화』『우리말 글 바로 알고 옳게 쓰자』『사고뭉치 맞춤법 박사』『올라가는 도레미파』『똥을 줍던 아이는 어떻게 세상을 얻었을까?』『이야기 수학』『바다로 날아간 까치』『곤충 마을에서 생긴 일』『고래는 왜 바다로 갔을까』『오토바이 타는 호랑이』『누가 웃었니?』『심청전』『하마는 엉뚱해』『애벌레가 애벌레를 먹어요』『축구 생각』『너만의 냄새』『나 좀 내버려 둬!』『그림책 버스 뚜뚜』『짜장면 불어요!』등 많은 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