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911l좋아요 2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거짓말이 얼마나 무거운지, 진실을 말할 수 있는 용기와 자신감이 얼마나 소중한지 재치 있게 일깨워주는 인성동화!

    ‘진실을 말할 용기가 부족한 사람은 거짓말을 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톰도 기타 교습비로 장난감을 산 뒤 부모님께 이를 숨기기 위해 거짓말을 합니다. 이후 거짓말을 감추기 위한 거짓말이 늘면서 덩달아 커지고 무거워지는 거짓말과 달리 진실을 고백할 수 있는 용기는 점점 작아집니다. 결국 톰은 거짓말의 굴레에 스스로 갇혀 버리게 되지요. 누구나 한번쯤 겪어본 이야기를 통해 거짓말이라는 괴물을 이기는 것은 진실이며, 그 진실을 말할 수 있는 용기와 자신감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일깨워줍니다. 거짓말을 들킬까봐 가슴 졸이고, 죄책감에 자신을 책망하고, 진실을 털어놓을까 갈등하는 아이의 솔직함 마음을 사실적으로 담아낸 책입니다. 다른 이의 마음을 배려하고, 아이의 자존감을 키워주는 ‘괜찮아, 괜찮아 시리즈’ 여섯 번째 책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두근두근’ 가슴 졸이는 아이의 마음이 고스란히 전달되는 진솔한 이야기!

아이들의 거짓말은 남에게 피해를 주거나 해를 입히기 위해 하는 거짓말이 아니라고 한다. 대부분 혼나지 않기 위해서나, 남에게 인정받거나 관심받고 싶어서 거짓말을 한다. 유아들은 아예 자신이 거짓말을 하는지조차 알지 못한 채 거짓말을 한다고 한다. 그래서 아이들이 거짓말에 대해 생각하고, 또 스스로 거짓말을 하지 않도록 깨닫게 하는 것이 아이들 인성발달에도 크게 도움이 된다. 이 책은 이 두 가지, 즉 아이에게는 거짓말을 하면 나와 다른 이들에게 어떤 결과를 불러오는지를, 부모에게는 거짓말을 하는 아이를 어떻게 대해야 하고 또 아이의 고민이 무엇인지 되돌아보게 하는 소중한 그림책이다.

게다가 거짓말을 하는 아이의 솔직한 마음이 고스란히 사실적으로 독자들에게 전달이 된다. 특히 거짓말을 들킬까봐 노심초사하며 엄마아빠의 눈길조차 피하고, 할머니와 삼촌의 선물에 오히려 화를 내고, 거리를 배회하고, 평범한 말 한마디에도 가슴이 뜨끔하며 철렁 내려앉는 아이의 진솔한 이야기는 독자들의 마음도 주인공과 하나가 되게 만들 것이다. 물론 거짓말에서 벗어난 뒤의 찾아오는 해방감과 안도감, 행복감도 함께 느낄 수 있다.

진실을 말할 수 있는 것이 진정한 용기!

이 책은 먼저 아이들에게 거짓말이 얼마나 무서운 괴물인지 깨닫게 해준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이 괴물은 남이 아닌 ‘나’를 괴롭히는 무시무시한 괴물이다. 하지만 거짓말이라는 괴물도 진실 앞에서 힘 한번 못 쓰고 흔적도 없이 사라진다는 사실도, 거짓말의 굴레에서 벗어났을 때 다시 찾아오는 자유와 해방, 행복은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이 소중하다는 사실도 일러준다.

하지만 거짓말을 하지 않으려면 꼭 필요한 게 있다. 거짓말이라는 괴물을 이길 수 있는 ‘용기’와 ‘자신감’이다. 이 책은 아이들에게 자신을 파괴하는 거짓말의 위력과 함께, 자기를 지킬 수 있는 용기와 자신감이 얼마나 소중한지 되돌아보게 해준다. 또한 아이가 자신의 잘못을 솔직하게 이야기했을 때 어른이 아이를 혼내지 않고 그 마음을 이해하고 위로해주거나, 오히려 잘못을 고백한 점을 칭찬해줌으로써 아이의 자존감을 지켜주는 것도 중요하다는 사실을 일깨워준다. 이는 거짓말을 하는 아이들을 대하는 어른들이 갖추어야 할 행동수칙들 가운데 하나라고 한다. 이렇듯 『거짓말은 왜 자꾸 커질까?』는 아이와 부모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모두를 기분 좋게 만드는 인성동화이다.

‘괜찮아, 괜찮아 시리즈’ 여섯 번째 책!

“거짓말은 왜 자꾸 커질까?”는 다른 이들의 아프고 상처받은 마음을 이해하고, 다른 사람들을 배려하는 마음을 길러주고, 아이들의 자존감을 세워주는 인성 그림책 시리즈, ‘괜찮아, 괜찮아’의 여섯 번째 책이다. “나는 두 집에 살아요”는 이혼, “할머니는 어디로 갔을까”는 죽음과 이별, “누구나 공주님”은 외모 콤플렉스, “안 돼, 내 사과야!”는 이기심, 『텔레비전을 끌 거야!』는 가족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괜찮아, 괜찮아’는 어른이 아이에게 꼭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를 아이의 눈높이에서 이해하기 쉽게 또 솔직하게 담아낸 책으로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예정이다.

‘옮긴이의 말’ 중에서

“톰이란 아이가 부모님께 꾸중 들을 것이 두려워 “아니오”라고 대답할 상황에 자기도 모르게 “네”라고 거짓말을 하던 장면이 떠오르네요. 불편한 상황을 당장 피하고 보려는 아이의 순진한 마음이 안타까워 저는 “네”라고 옮기는 데 조금 망설였답니다. 하지만 톰을 믿어 보기로 했어요. 과연 어떻게 되었을까요?…

이 동화에서 가장 중요한 주제는 ‘진실은 언젠가는 드러나기 마련’이라는 사실이에요. 왜 그럴까요? 진실의 힘은 거짓말이 가진 힘보다 세기 때문이에요. 거짓말은 살이 찔수록 불편하고 버거워지다가 마침내 막다른 곳까지 쫓겨 가 스스로 파멸해 버리고 말아요. 하지만 숨겨져 있던 진실은 스스로 생명력을 가지고 있다가 언젠가는 사람들 앞에 ‘짠’ 하고 나타나지요.”
- 한결(옮긴이, 작가)
그림작가 정보
  • 수지 브리젤
  • 1971년 슬로베니아의 수도 류블랴나에서 태어났다. 류블랴나의 미술아카데미와 파리의 ENSAD에서 회화를 공부했다. 그는 The Original Slovenian Picture book Award(2009), White Ravens(Munich, 2008, 2011) 등의 상을 받았다.  

글작가 정보
  • 헬레나 그랄리즈
  • 1971년 슬로베니아의 수도 류블랴나에서 태어났다. 경제학을 전공했지만, 지금은 슬로베니아에서 작가로 매우 유명하다. 지금까지 30권이 넘는 책을 출간했는데, 그의 책은 이탈리아, 스페인, 브라질, 중국 등 세계 여러 나라에서 번역·출간되었다. 초등학교 교과서를 만드는 데에도 참여했으며, 다른 나라의 어린이 책도 번역·소개하고 있다. 그는 The Original Slovenian Picture Book Award(2008, 2009), Award for The Best Ecological Picture Book(2008, 2013) 등의 상을 받았다.  

번역가 정보
  • 한결
  • 출판사 편집자로 있다가 직접 글을 써 보겠다고 결심한 후 작가가 되었다. 청소년 장편소설 『우리들의 매미 같은 여름』은 한국도서관협회 우수문학도서에 선정되었다. 어른들을 위한 성장소설로는 『블루 먼데이 알코올』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