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7193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나 어째서 좀 더 일찍 5살이 되지 않았을까?
    『100만 번 산 고양이』, 『사는 게 뭐라고』의 작가 사노 요코가 사랑한 그림책!

    “나는 할머니인걸!” 이 말을 입버릇처럼 하는 할머니. 그렇지만 할머니의 99번째 생일날, 고양이가 사 온 양초는 겨우 5개. 5살이 되어 버린 할머니는 다음 날부터 5살답게 새로운 생활을 시작하는데…….
    『하지만 하지만 할머니』는 어린아이부터 할머니 할아버지까지 전 세대가 즐겁게 읽을 수 있는, 사노 요코 특유의 독특한 발상과 절묘한 유머가 돋보이는 그림책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일본 초등학교 교과서 수록 도서
★일본 도서관협의회 선정 도서
★전국 학교도서관협의회 선정 도서

99번째 생일에 찾아온 행복의 마법!
어느 작은 집에 할머니와 씩씩한 고양이 한 마리가 살고 있었습니다. 할머니는 날마다 창문 아래 의자에 앉아 콩꼬투리를 까거나 낮잠을 자고, 고양이는 물고기를 잡으러 나갔습니다. 고양이가 함께 고기를 잡자고 하면 할머니는 “하지만 나는 98살인걸. 98살 난 할머니가 물고기를 잡는 건 어울리지 않아.” 하고 거절하였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할머니가 99번째 생일을 맞게 되었습니다. 할머니는 고양이에게 케이크에 세울 양초를 사 오라고 하였습니다. 하지만 고양이가 들고 온 초는 겨우 5개……. 너무 서두르다가 그만 냇물에 초를 빠뜨린 것입니다. 할머니는 “1개, 2개, 3개, 4개, 5개” 하고 초를 세며 “5살 생일 축하해!”라고 스스로에게 축하의 말을 하고는 “올해 나 5살이 된 거야.”라며 기분이 들떠 있습니다. 다음 날부터 할머니는 고양이와 함께 밖으로 나가 94년 만에 냇물을 뛰어넘고, 94년 만에 물고기를 잡았습니다. 이제 할머니는 이렇게 말합니다. “하지만 나는 5살인걸!”

언제까지나 아이의 마음으로… 사노 요코가 권하는 삶의 자세
이 그림책에 나오는 할머니는 무려 98살입니다. 조용히 여생을 보내고 있다는 표현이 딱 어울리는 할머니이지요. ‘할머니란 이런 것’이라는 세상의 이미지대로 자신의 행동을 맞춤하여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유일하게 생산적인 활동이라고는 밭에서 비교적 수확하기 편한 콩 같은 작물을 기르는 정도입니다. 매일이 변함없는 삶을 살던 할머니는 99살 생일날, 자신을 위해 직접 케이크를 만듭니다. 함께 사는 5살 고양이 말고는 축하해 주는 이 없는 외로운 생일입니다. 그래서 여기까지의 할머니는 어떤 그림에서도 웃고 있는 모습이 없습니다. 아궁이로 향해 있는 뒷모습도 외로움입니다. 그러던 것이 올해는 뜻밖의 사태가 발생합니다. 나이만큼 양초가 준비되지 않았던 것입니다. ‘5개의 촛불’은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촛불의 숫자=나이’라는 할머니의 믿음 덕분에 엄청난 변화가 일어났기 때문입니다. 할머니여서 할 수 없다고 생각한 것이 5살이라고 생각하니 멀쩡히 할 수 있게 된 것이지요. 이 사건은 할머니의 인생관을 근본적으로 바꾸어 놓습니다. 그리고 여기서부터 할머니의 표정도 훨씬 명랑하고 활기찬 모습으로 바뀝니다. 마치 마법에 걸린 것처럼……. 사람은 누구라도 행복하게 살고 싶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니 마음 먹는 것 하나로 삶은 얼마든지 즐거워질 수 있다고, 99살에도 충분히 늦지 않다고, 아마도 사노 요코는 이 이야기를 통해 그런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던 것은 아닐까요?

아이는 물론 엄마와 할머니, 그리고 즐겁게 살고 싶은 모든 이들을 위한 따뜻하고 사랑스러운 이야기
〈하지만 하지만 할머니〉는 사노 요코가 30대 시절에 쓴 책입니다. 이후 오랫동안 독자들의 사랑을 받다가 지난 2009년 일본에서 표지 디자인을 바꾸고 작가의 말을 새로 넣은 신장판이 출간되었지요. 사노 요코는, “크리스마스가 되면 눈 내리는 아름다운 거리의 많고 많은 할머니들에게 이 그림책을 선물하고 싶다”고 했습니다. 어린이 그림책이지만, 할머니는 가장 많이 어린이의 마음을 갖고 있다고요. 사노 요코만의 독특한 발상과 절묘한 유머가 돋보이는 이 책은 아이에게도, 어른에게도 추천하기 좋은 그림책입니다. 할머니가 5살이 되어 여러 가지를 시도하는 모습이라든가 반복되는 문구는 아이들을 즐겁게 합니다. 이런저런 이유로 망설이는 아이들에게, 생각을 긍정적으로 바꾸고 직접 해 보면서 자기가 생각하는 것보다 많을 것을 해 낼 수 있다는 것을 알려 주는 따뜻한 책입니다. 일본의 초등학교 교과서에도 수록되었으며, 일본 학교도서관협의회와 전국 도서관협의회 선정 도서이기도 합니다.
그림작가 정보
  • 사노 요코
  •  佐野洋子 (Yoko Sano) 

    독자에게 삶에 대한 문제들을 유쾌하고 간결하게 보여주는 사노 요코는 1938년 북경에서 태어났다. 그녀는 무사시노미술대학에서 디자인을 공부하고, 베를린 조형대학에서 석판화를 공부했다. 귀국 후에 디자인과 일러스트레이션에 관한 일을 하다가 1971년 <야기 씨의 이사>를 출간하면서 그림책 작가로 데뷔했다. 지적이고 자유로운 방랑자로 묘사되는 사노 요코는 그림책 작가뿐만 아니라 소설작가, 수필가 등으로도 유명한다. 그녀의 그림책은 편안하고 느긋한 선과 따뜻한 색채로 인간에 대한 끝없는 호기심을 보여준다. 통통 튀는 듯한 생동감이 넘치는 그녀의 작품은 아이들의 불안하고 끊임없이 변화하는 마음을 날카롭고 간결하게 표현하고, 그림만으로도 그 넘치는 존재감을 느낄 수 있을 정도로 강한 매력을 발산한다. 또한 모두 알고 있지만 잠시 잊고 있는 것들에 대해 세심하고 신선하게 떠올리게 한다.
    그녀의 그림책 작품 가운데 대표적인 작품으로 손꼽히는 <100만번 산 고양이> <하늘을 나는 사자>는 사랑한다는 것과 살아 있다는 것의 아름다움, 사람간의 솬계를 갖는 것 등 사람으로서의 알아야 할 가장 중요한 것들에 대해 쉽고 아름다운 언어로 표현했다. 그녀는 이와 같은 작품을 통해 그림책이 세대를 넘어 소통할 수 있는 예술로서 충분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그녀의 그림책은 산케이아동출판문화상, 니미나키치문학상, 고단샤출판문화 그림책상, 그림책일본상, 쇼가쿠칸아동출판문화상 등을 수상했으며, 2004년에는 수필집 <신도 부처도 없다>로 고바야시 히데로 상을 수상했다.

번역가 정보
  • 엄혜숙
  • 1961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릴 때부터 책읽기를 좋아했습니다. 연세대학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국문학을 공부했습니다. 지금은 인하대학교에서 아동문학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어린이 책을 기획하고 만들어 온 지 10년이 넘었습니다. 웅진과 비룡소의 편집장을 거쳐 프리랜서로 독립하였고 어린이 책 기획, 글쓰기, 번역하는 일 등을 하고 있습니다. 엮고 번역한 책으로는『개구리와 두꺼비가 함께』『개구리와 두꺼비의 하루하루』『개구리와 두꺼비의 사계절』『개구리와 두꺼비는 친구』『황새와 알락백로』『말이 너무 많아!』『개 한 마리 갖고 싶어요』『아기돼지와 민들레』『난 집을 나가 버릴 테야!』『이야기 이야기』『플로리안과 트랙터 막스』『어리석은 농부와 귀신들의 합창』『누구 때문일까?』『스탠리가 트럭을 몰고 나갔더니』『돼지가 주렁주렁』『존 버닝햄-나의 그림책 이야기』등이 있습니다. 쓴 책으로는『혼자 집을 보았어요』『누가 똑똑 창문을 두드리지?』『두껍아 두껍아!』가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