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9824l좋아요 4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노인경은 현재 그림책 동네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행보를 보이고 있는 작가입니다. 전작 『책청소부 소소』로 2012 볼로냐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된 데 이어 『코끼리 아저씨와 100개의 물방울』로 2013 브라티슬라바 국제원화전시회(BIB) 황금사과상을 수상하며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그림책 상들을 석권했습니다. 『코끼리 아저씨와 100개의 물방울』은 중국, 프랑스, 스페인으로 판권이 수출되어 더욱 다양한 독자들에게 다가가고 있습니다.
    참신한 스토리와 개성적인 표현 기법으로 주목받는 작가 노인경의 이번 신작은 명랑하고 씩씩한 고슴도치의 이야기입니다. 전작보다 한층 더 어린이 독자의 감정에 친근하게 다가간 『고슴도치 엑스』는 흥미로운 설정과 탄탄한 서사 구조, 섬세하고 다정한 그림을 통해 성장의 본질을 은유하는, 활기 가득한 그림책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지금 가장 주목받는 그림책 작가, 노인경의 신작 그림책

노인경은 현재 그림책 동네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행보를 보이고 있는 작가이다. 전작 『책청소부 소소』로 2012 볼로냐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된 데 이어 『코끼리 아저씨와 100개의 물방울』로 2013 브라티슬라바 국제원화전시회(BIB) 황금사과상을 수상하며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그림책 상들을 석권했다. 『코끼리 아저씨와 100개의 물방울』은 중국, 프랑스, 스페인으로 판권이 수출되어 더욱 다양한 독자들에게 다가가고 있다.
참신한 스토리와 개성적인 표현 기법으로 주목받는 작가 노인경의 이번 신작은 명랑하고 씩씩한 고슴도치의 이야기다. 전작보다 한층 더 어린이 독자의 감정에 친근하게 다가간 『고슴도치 엑스』는 흥미로운 설정과 탄탄한 서사 구조, 섬세하고 다정한 그림을 통해 성장의 본질을 은유하는, 활기 가득한 그림책이다.

거리마다 스피커에서 잔잔하게 울리는 도시 찬가와
집집마다 ‘가시부드럽게비누’를 배달하는 트럭 소리.
내가 사는 도시 ‘올’의 아침이야.

책장을 열어 가장 먼저 면지를 마주하면 광활한 대지 위에 이질적으로 놓여 있는 둥근 실뭉치가 나타난다. 분홍빛 실로 샐 틈 없이 촘촘하게 감겨 있는 이것의 정체는 고슴도치들이 오랜 세월 공들여 이룩한 완벽한 도시 ‘올’이다. 외부의 위험 요소로부터 완전히 차단된 그들만의 도시에서, 시민들은 교양과 질서를 중요시 여기며 살아간다. 더 이상 날카로운 가시가 필요하지 않기에 모든 날카로운 것은 엄격하게 금지된다. 시민들은 ‘교양 있는 고슴도치 수칙’에 따라 매일 아침 가시를 부드럽게 정돈한다.
그러나 주인공은 가시 손질 후에도 삐죽 서 있는 몇몇 가시들에 개의치 않는다. 등굣길 가시 검사에서 탈락해 ‘교양 있는 가시’ 교육을 또 받아도, 쉬는 시간에 친구들을 놀라게 했다는 이유로 도서관 청소하는 벌을 받아도 “요호! 역시 난 멋있어.”를 외치며 신 나게 책장 사이를 누빈다. 통제의 울타리가 아무리 굳건해도 주인공은 주눅 들지 않는다. 좋아하는 것, 신 나는 것, 하고 싶은 것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아흑, 멋져. 뾰족해질 거야!

여느 때처럼 벌청소를 하던 주인공은 빽빽이 꽂힌 책 사이에서 금지된 책 한 권을 발견한다. 실로 꽁꽁 싸맨 걸로 모자라 자물쇠까지 채워 놓은 책이다. 호기심이 발동한 주인공은 실을 풀고 이야기 속으로 빨려 들어간다. 마침내 책장을 덮은 주인공, 감동의 침 한 방울을 흘리며 “그래, 이거야!” 소리친다.
그날로 주인공은 뾰족 가시 만들기 프로젝트에 돌입한다. 눈 뜨자마자 시작해 눈 감을 때까지, 가시를 단련하기 위한 훈련은 멈추지 않는다. 마침내 가시를 자유자재로 세울 수 있게 된 주인공, 하지만 뾰족한 모든 것을 금지하는 도시에서 그의 앞날이 평탄할 리 없다. 드디어 가장 자기다운 것을 찾게 된 주인공은 어떤 선택을 하게 될까?


수많은 가능성을 내포한 미지수로서의 엑스(x)

기발하게 설정된 상상의 세계, 통쾌하게 전개되는 서사와 곳곳에 배치된 유머러스한 장치들, 독자는 주인공 고슴도치와 함께 이야기의 마지막까지 쉴 틈 없이 달려간다. 시원한 질주 후 마침내 마주하게 되는 장면은 벅찬 감동 그 자체이다. 아동문학평론가 김지은은 『고슴도치 엑스』를 “어린이들이 아직 만나지 못한 미래의 자신을 두려움 없이 만날 수 있도록 응원해 주는 그림책”이라고 평했다. 한 아이가 자기 자신으로 성장하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하는 시련과 그 뒤에 만나는 벅찬 순간, 외롭지만 아름다운 성장의 본질을 이처럼 선명하게 보여 주기란 쉽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어린이를 둘러싼 금기의 목록은 날마다 길어지고 있다. 어른들은 ‘하지 말아야 할 것’을 덧붙이는 방식으로 아이들을 비좁은 세상에서 키우려고 한다. 그러나 아이들을 감싼 것이 아무리 부드러운 털실이라 하더라도 닫힌 세상 안에서 아이는 결코 독립적인 인격으로 자랄 수 없다. 털실을 풀어 아이를 내보내고, 그들이 푸르고 맑은 공기 속에서 아직 드러나지 않은 자신의 가능성과 마주칠 수 있도록 손을 놓아주어야 하는 것은 어른의 몫이기도 하다.
그림작가 정보
  • 노인경
  • 1980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홍익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공부했고, 2000년 국제 디지털 아트 페스티벌에서 우수상을, 2002년 서울동화일러스트레이션 상을 받았습니다. 현재 이탈리아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마음 속 깊은 곳에 오랫동안 꼼꼼이 자리잡아 쉽게 잊쳐지지 않는 소중한 감정들을 작고 진솔한 그림으로 표현하고 싶어 그림책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글작가 정보
  • 노인경
  • 1980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홍익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공부했고, 2000년 국제 디지털 아트 페스티벌에서 우수상을, 2002년 서울동화일러스트레이션 상을 받았습니다. 현재 이탈리아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마음 속 깊은 곳에 오랫동안 꼼꼼이 자리잡아 쉽게 잊쳐지지 않는 소중한 감정들을 작고 진솔한 그림으로 표현하고 싶어 그림책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