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7940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작은 나무, 그 나무가 얼마나 많은 사람에게 휴식을 줄 수 있는지, 또 그 나무를 심은 한 사람, 그의 순수한 힘이 얼마나 큰 것인지를 느끼게 합니다. 지하철 청소부 모스는 사람들이 지하 터널에서 좋지 않은 냄새가 난다고 했던 말을 떠올리며 상심하지요. 그리고 그 다음 날부터 때가 덕지덕지 낀 터널의 벽을 닦아 나갑니다. 환기구로 통하는 작은 공간에는 누군가가 버렸던 작은 나무를 심지요. 하루하루 지날수록 터널은 깨끗해지고 나무도 점점 자라 환기구 밖으로 가지를 뻗습니다. 나무는 도시의 사람들에게 푸르른 휴식 공간을 마련해 주었지요. 빡빡하게 칠해진 그림에서 어둡고 우중충하던 지하 터널은 조금씩 맑은 푸른빛을 찾아 갑니다. 묵묵히 세월을 보내는 모스 아저씨의 얼굴에도 조용한 깊이가 쌓여 있지요. 뉴욕에서 그림 공부를 하던 지은이는 실제로 지하철 터널을 청소하는 모스를 만났습니다. 그의 집에도 간 적이 있지요. 그는 이 그림책 속 모스 아저씨네 집처럼 실제로도 많은 책을 가지고 있고 많은 그림을 그렸다네요. 모스 아저씨의 모습에 감동을 받은 지은이가 모스 아저씨라면 지하 터널의 작은 공간에도 나무를 심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에서 지은 책이라고 합니다.

    지하철에 작은 정원을 꾸민 모스 아저씨 이야기. 모스 아저씨는 지하철에서 청소부로 일합니다. 새벽 첫차가 오기 전까지 일을 마쳐야 하는 모스 아저씨는 우연히 한 남자의 이야기를 듣고 가슴이 답답해 집니다. 그것은 지하철에서 냄새가 난다는 것. 그 일 이후로 전 보다 더 열심히 지하철 구석구석을 청소하던 아저씨는 지상으로 통하는 환기구를 발견하고, 그 곳에 작은 나무를 옮겨 심기로 합니다. 이 책은 자신의 일을 통해 세상 사람들이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한 한 아저씨의 이야기입니다. 아무도 알아주지 않지만 묵묵히 자신의 일을 하는 아저씨. 책을 읽은 다음, 주변을 관찰해 보세요. 우리 주변에도 모스 아저씨 같은 사람이 살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가슴이 따뜻해지는 그림책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그림작가 정보
  • 조선경
  • 그림책작가 조선경은 홍익대학교에서 시각 디자인을 전공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으로 석사, 그리고 미국으로 유학하여 뉴욕SVA(School of Visual Arts) 대학원에서 저널리즘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했습니다. 졸업후 일년간 뉴욕에서 잡지, 신문등에 일러스트레이션을 맡아 제작하였으며 94년 귀국하여 일러스트레이션과 그림책 작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강사를 거쳐 현재 SI그림책학교와 연구소 그리고 노란돌그림책출판사를 운영하고있습니다. 작품으로는 “마고 할미” “아기 돼지 삼 형제” “잔니스키키”“지하 정원”등이 있으며 2009년 자전적 그림책 파랑새를 기획 출판하였습니다.
글작가 정보
  • 조선경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가슴이 따뜻해지는 책
    별점 :
    작성자 :
    2007-06-22
    조회수 : 456
    그림책 박물관에서 그림을 보고는
    마음에 울림이 있어서 구입한 책이예요.
    세번째 그림이 정말 마음에 쏙 들었었거든요.

    가끔 몇장면이 마음에 들어 책을 사고나서
    실망할 때도 있어서 인터넷주문은 조심스러울 때도 있었는데,
    책을 받아보니 그런 건 기우에 지나지 않았죠.

    어둡고 차가운 시멘트 터널안에
    아저씨만의 아담한 정원인 환기구에 걸터앉아
    달빛에 책을 읽고 있는 장면을 볼 때는
    마치 내가 그 공간에 서있는 느낌이 들어서
    오래도록 그 장을 넘길 수 가 없었어요.

    환기구에서 나무가 자란다며 방송국에서 나와 인터뷰하며
    북새통을 이루는 장면도 재밌고 좋았지만,.
    그런 북새통이 그리 길게 가지 않아 발길이 뜸해진 후
    아무도 없는 한적한 거리에서 가로등빛을 받아 반짝거리는
    예쁜 나무 그림이 참 마음에 들었어요.

    한순간의 들뜷??열기와 상관없이 묵묵한 나무의 모습이 멋져보였다고 할까요.
    한적하지만 외롭지않은 그런 모습이 좋았어요.

    마지막 장면의 담쟁이 덩쿨은..
    공포영화류를 너무 많이 봐서인지..=_=;;
    뻗어있는 모습이 조금 무섭게도 보였어요. 농담이예요.^^

    책을 덮을 즈음, 지은이가 실제로 모스 아저씨를 바탕으로
    상상한 이야기라는 게 더 마음에 들었어요.
    왠지 이 책의 모스 아저씨가 진짜 어딘가에서
    지하정원을 가꾸고 계실거 같은 그런 느낌.

    그런 모스아저씨를 내가 알게 된거 같아서
    기분 좋은 그런 그림책이었어요.
    작성자 리뷰 더보기
    지하철에서 자라난 나무.
    별점 :
    작성자 :
    2007-06-21
    조회수 : 318
    더 좋은 환경을 만드려는 노력.
    지하철에서 청소를 하는 아저씨는 사람들이 이 곳은 냄새가 난다는 얘기를 듣게 된다. 아저씨는 지하철에서 발견한 환기구에 작은 나무를 심게된다. 이 나무는 점점 자라나 냄새를 없애줄 뿐 아니라 아주 크게 자라나 많은 사람들에게 기쁨을 주게 된다.

    환경이 나쁘더라도 원망을 하지 않고 더 좋게 만드려는 아저씨의 아름다운 마음씨는 작은 나무에 전해져 점점 크게 자라고 사람들은 그것에서 행복을 느끼게 된다.

    이 책에서, 이런 환타지는 어디선가 어렵게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우리 마음 속의 작은 싹에서부터 자라난다는 것을 경험하게 한다.
    작성자 리뷰 더보기